동양고전종합DB

明心寶鑑

명심보감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주역》에 말하였다. “선을 쌓지 않으면 이름을 이룰 수 없을 것이요, 악을 쌓지 않으면 몸을 망치지 않을 수 있거늘, 소인은 자그마한 선은 유익함이 없다고 하여 행하지 않고, 자그마한 악을 해로움이 없다 하여 버리지 않는다. 그러므로 악이 쌓여 가리지 못하고 죄가 커져 풀지 못한다.”
[출전] 이 글은 《주역周易》〈繫辭傳 사장四章〉에 보인다. 《주역언해》에 의거할 때, 본문과 토와 해석하는 방법이 약간 다른데, 참고할 만하다.
“善不積이면 不足以成名이요 惡不積이면 不足以滅身이니 小人은 以小善으로 爲無益而弗爲也하며 以小惡을 爲无傷而弗去也니라 故로 惡積而不可掩이며 罪大而不可解니 (易曰, 何校하여 滅耳니 凶이라 하니라.) : 선한 일이 쌓이지 않으면 이름을 이룰 수 없고 악한 일이 쌓이지 않으면 몸을 망칠 수 없다. 소인은 작은 선을 보탬이 없다 하여 하지 않고 작은 악을 해됨이 없다고 하여 버리지 않는다. 그러므로, 악이 쌓이면 가릴 수 없고 죄가 커지면 풀어 놓을 수 없다.” (《》에 말하기를, “고랑을 포로의 목에 채우고 귀를 자르니 나쁘리라” 하였다.)
* 서합噬嗑(離上震下, 화뢰서합火雷噬嗑)卦 상구효上九爻를 풀이한 것이다.
[해설] 사람은 선을 쌓아야 이름을 빛낼 수 있고, 악을 쌓으면 몸을 망칠 것이다. 인격수양이 되지 않은 소인은 작은 선이나 작은 악은 도움이나 손해가 되지 않는다고 여긴다. 따라서 악이 쌓이면 악이 커져서 가릴 수 없게 되고, 죄가 커지면 그 죄를 해결할 방법이 없음을 지적하고 있다.
其君하며 子弑其父 非一朝一夕之事
서리를 밟으면 얼음이 이르나니, 신하가 그 임금을 죽이며 자식이 그 아비를 죽이는 것이 하루 아침이나 하루 저녁에 이루어지는 일이 아니라, 그 유래하는 것이 점진적이다.
[출전]이상履霜하면 견빙지堅氷至하니라”는 《주역》 〈곤괘坤卦초육初六효사爻辭이다.
[해설] 서리를 밟으면 장차 굳은 얼음이 얼 것의 조짐임을 알게 된다. 그처럼 신하가 임금을 죽이거나 자식이 그 아비를 죽이는 일도 느닷없이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조짐이 있은 후 그 점진적으로 유래함을 말하고 있다.
역주
역주1 增補篇 : 이 편은 미처 하지 못한 말을 보충한 것이다. 《周易》의 세계관을 통해 ‘善’에의 의지를 다질 것을 말하고, 곧 현실화될 보이지 않는 조짐에 대하여 警戒할 것을 우리에게 일깨워준다.
역주2 : 좋은 이름으로서 ‘명예’를 가르킨다.
역주3 以小善으로 爲无益而弗爲也하고 以小惡으로 爲无傷而弗去也니라 : ‘以小善으로 爲無益’과 ‘以小惡으로 爲无傷’은 以A爲B 구문이다.
역주4 惡積而不可掩 罪大而不可解 : 而는 卽[則]의 의미로 풀이한다(출전 참조).
역주5 履霜하면 堅氷至하나니 : 서리는 대기 중의 수중기가 빙점 이하로 내려갈 때 생기는 것으로 얼음으로 가는 조짐이다. 따라서 이 글은 서리를 밟으면 장차 굳은 얼음이 얼 것을 안다는 의미이다.
역주6 : ‘윗사람을 죽이다’[弑害]라는 의미인 점에서, 殺과 다르다.
역주7 其由來者漸矣니라 : 〈어떤 상황이〉 연유하여(말미암아) 나오는 것은 차츰차츰 되는 것이다.
동영상 재생
1 21. 증보편 49
동영상 재생
2 21. 증보편 35
동영상 재생
3 21. 증보편 63
동영상 재생
4 21. 증보편 241
동영상 재생
5 21. 증보편 168

명심보감 책은 2019.04.2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