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明心寶鑑

명심보감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幼兒 或詈我하면 我心하고 父母 嗔怒我하면 我心 反不甘이라一喜懽一不甘하니 待兒待父心 勸君今日逢親怒어든親作兒看하라
어린 아이가 혹 나를 꾸짖으면 나는 마음에 기쁨을 깨닫고, 부모가 나를 꾸짖고 성내면 나의 마음에 도리어 달가워하지 않는다. 하나는 기쁘고 또 하나는 달갑지 아니하니, 아이를 대하고 어버이를 대하는 마음이 어찌 그다지도 현격懸隔한가? 그대에게 권고하노니, 이제 어버이의 노여워함을 만나거든 또한 마땅히 어버이를 어린 아이로 바꾸어 보라.
[해설] 일반적으로 어린 자식이 자신을 꾸짖으면 마음에 많이 컸다고 대견해 하면서도, 반대로 부모가 자신을 꾸짖으면 오히려 섭섭하게 생각하는 세태를 꾸짖고 있다.
出千言하되 君聽常不厭하고父母 一開口하면이라 非閑管親掛牽이니 皓首白頭 多諳練이라勸君敬奉老人言하고乳口爭長短하라
어린 아이들은 여러 말을 하되 그대는 들으면서 늘 싫어하지 않고, 어버이는 한번만 말을 하여도 잔소리가 많다고 한다. 쓸데없는 참견이 아니라 친이 마음에 걸리고 끌려서이니, 흰 머리가 되도록 긴 세월에 아는 것이 많다. 그대에게 권하노니 늙은 사람의 말을 공경하여 받들고, 젖냄새나는 입으로 길고 짧음을 다투도록 하지 마라.
[해설] 부모님은, 어린 자식들이 온갖 말을 다 해도 싫어하지 않고, 어버이는 입만 벙긋하면 잔소리가 많다고 한다. 그렇지만 부모의 잔소리 같은 말은 본능적으로 자식을 사랑하여 자기의 오랜 경험 등으로 판단할 때 참을 수 없이 마음에 걸리고 끌려서 그러한 것이다. 따라서 장성한 후 자식을 기르면 알겠지만, 아직 미숙한 연륜年輪에 부모님의 장단長短을 함부로 비평해서는 안 된다는 말이다.
幼兒尿糞穢 君心 無厭忌로되老親唾零 反有憎嫌意니라六尺軀何處 父精母血成汝體니라勸君敬待老來人하라 壯時爾筋骨敝니라
어린아이의 오줌과 똥의 더러움은 그대 마음에 싫어하거나 꺼림이 없고, 늙은 어버이의 눈물과 침이 떨어지는 것은 도리어 미워하고 싫어하는 뜻이 있다. 여섯 자의 몸이 어디서 왔는고. 아버지의 정기와 어머니의 피로 그대의 몸이 이루어졌다. 그대에게 권하노니, 늙어가는 사람을 공경스레 대접하라. 젊었을 때 그대를 위하여 살과 뼈가 닳으셨도다.
[해설] 어린 자식의 오줌과 똥은 우리 마음에 싫어하지 않음에 비해, 우리를 낳아 길러주신 어버이의 콧물이나 침은 오히려 꺼리는 세태를 이 글은 꾸짖고 있다. 근원적으로 우리 몸이 아버지의 정기와 어머니의 피로 이루어졌음을 생각할 때 공경스레 대접할 것을 촉구한 것이다.
看君晨入市하여 買餠又買餻하니聞供父母하고說供兒曹親未啖兒先飽하니 子心 不比親心好勸君多出買餠錢하여 供養白頭光陰少하라
그대가 새벽에 시장에 들어가 밀가루 떡을 사고 또 흰떡을 사는 것을 보니, 부모에게 드린다는 말은 들리지 않고 아이들에게 준다고 대부분 말한다. 어버이는 아직 맛보지도 않았는데 아이들이 먼저 배부르니, 자식의 마음은 부모의 마음에 좋아하는 것에 비할 수 없다. 그대에게 권하노니, 떡 살 돈을 많이 내어 흰머리에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은 어버이를 공양하라.
[해설] 농업사회에서 특별한 일이 있을 때 모처럼 먹게 되는 ‘떡’이라는 음식을 통해 부모보다는 자식을 먼저 생각하는 세태를 책망하고, 어버이 공양을 권하고 있다.
賣藥肆 惟有肥兒丸하고 未有壯親者하니 何故兒亦病親亦病 醫兒不比醫親症이라割股還是親이니 勸君保雙親命하라
시장에 약 파는 가게에 오직 아이를 살찌게 하는 환약만 있고, 어버이를 튼튼하게 하는 약은 없으니, 무슨 까닭에 두 가지로 보는가? 아이도 병들고 어버이도 병들었을 때 아이의 병을 고치는 것이 어버이의 병을 고치는 것에 비할 수 없다. 다리를 베더라도 도로 어버이의 살이니 그대에게 권하노니 빨리 어버이의 목숨을 보호하라.
[해설] 정작 잡수어야 할 부모의 보약은커녕, 멀쩡한 제 아이를 먼저 챙기는 세태世態를 비난하고, 병났을 때 다리를 베서라도 어버이를 먼저 살리라고 권하고 있다.
富貴 養親易로되 親常有未安하고貧賤 養兒難하되 兒不受이라一條心兩條路終不如爲父勸君兩親如養兒하고 凡事 莫推家不富하라
부귀하면 어버이를 봉양하기가 쉽되 어버이는 항상 편하지 못한 마음이 있고, 가난하고 천하면 아이를 기르기가 어렵되 아이는 배고픔과 추위를 받지 않는다. 한 가지 마음 두 가지 길에 아이를 위함이 마침내 어버이를 위함만 같지 못하다. 그대에게 권하노니, 두 어버이 섬기기를 아이를 기르는 것과 같이 하고, 모든 일을 집이 넉넉하지 못하다고 미루지 말라.
[해설] 부귀하면 어버이를 봉양하기 쉽지만, 봉양을 받는 어버이 편에서는 미안하다. 반대로 빈천하면 아이를 기르기 어려우나, 그렇다고 해서 자식을 굶기거나 추위에 떨게 내버려 두지 않는다. 이렇듯 마음은 한 가지로되 어버이를 향하는 마음과 자식을 향하는 마음이 두 갈래이지만, 어버이의 봉양을 잘할 것을 말하고 있다.
養親 只二人이로되 常與兄弟爭하고養兒 雖十人이나 君皆獨自任이라兒飽煖親常問하되 父母饑寒不在心이라勸君養親 須竭力하라 當初衣食이니라
어버이를 봉양함엔 다만 두 분인데 늘 형제들과 다투고, 아이를 기름엔 비록 열 사람이더라도 그대가 모두 혼자 스스로 맡는다. 아이에게 배 부르고 따뜻한가는 친히 늘 묻되, 부모의 배 고프고 추운 것은 마음에 있지 않다. 그대에게 권하노니, 부모를 봉양함에 반드시 힘을 다하라. 당초에 입을 것과 먹을 것을 그대에게 빼앗겼다.
[해설] 자식들에게 먹을 것과 입을 것을 다 빼앗긴 어버이를 봉양하는 문제로 자식끼리 다투는 반면에, 열명의 자식을 기르는 데는 홀로 자발적으로 잘 기르고, 배고프고 추운 것은 자식에게만 마음이 가는 예나 지금이나 똑같은 이러한 세태를 개탄한 것이다.
親有하되 君不念其恩하고兒有一分孝하면揚其名이라待親暗待兒明하니 誰識養子心勸君信兒曹孝하라 兒曹樣子在君身이니라
어버이는 십분 사랑함이 있으나 그대는 그 은혜를 생각하지 아니하고, 자식이 조금이라도 효도함이 있으면 그대는 곧 그 이름을 드러낸다. 어버이를 대접함엔 어둡고 자식을 대함엔 밝으니, 누가 어버이의 자식 기르는 마음을 알까? 그대에게 권하노니, 아이들의 효도를 믿지 말라. 아이들의 본보기가 그대 자신에게 있다.
[해설] 전심으로 아껴 길러주신 어버이는 잊어버리고, 반대로 조그만 자식의 효도에 감격하여 어쩔 줄 모르는 어버이의 마음을 누가 알까. 자식의 효도함이 어버이 자신의 미약한 효도함과 같다하겠다.
역주
역주1 八反歌 八首 : 여덟 편의 반대로 된 일(역설적인 일)을 노래한 것이다. 무엇보다 먼저 부모를 염두에 두어, 효도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그들을 뒷전으로 미루는 세태를 풍자한 것이다. ‘桂宮錄’이라 표시된 一本이 있으나 그 출전이 자세하지 않다.
역주2 覺懽喜 : 환희를 느끼는 것 곧 대견해 하는 것이다.
역주3 何懸 : ‘何懸’의 사이에 其를 보충하여 ‘어찌 그리 현격한가’로 해석해 봄직하다.
역주4 : 현대 중국어와 마찬가지로 ‘亦’(또한)의 의미이다.
역주5 : ‘以’(~로써, ~을)의 의미이다.
역주6 : 무리(복수) 또는 관청을 의미하는데 여기서는 前者의 복수접미사로 쓰였다.
역주7 便 : 이전의 글을 조건절로 만드는 역할을 한다.
역주8 : ‘말하다’의 의미이다.
역주9 閑管 : 한가로운 간섭 또는 쓸데없는 참견을 가리킨다.
역주10 : 금지사이다.
역주11 : 사역동사로 ‘~로 하여금 ~하게 하다’의 의미로 쓰인다.
역주12 : 단순히 ‘눈물’이기보다는 ‘涕泗’ 곧 ‘눈물과 콧물’로 보충하여 봄직하다.
역주13 : 조사로서 구체적인 뜻은 없지만, 句 속에 음절을 채워주거나 語氣를 누그러뜨리는 역할을 한다.
역주14 : 去聲으로, ‘위하여’ 또는 ‘때문에’의 의미이다.
역주15 : 否定의 완곡한 표현이다.
역주16 : ‘많다’ 또는 ‘대부분’으로 해석한다.
역주17 市間 : 여기서 間은 ‘사이’의 의미이나 ‘곳’ 또는 ‘~에’의 의미로 장소를 나타낸다. 예컨대 ‘此間’이 ‘이 곳에’를 뜻하는 것과 흡사하다.
역주18 兩般 : 두 가지 양태인데, ‘오직 아이를 살찌게 하는 환약만 있고, 어버이를 튼튼하게 하는 약은 없는 것’과 ‘아이의 병과 어버이의 병을 두 가지로 따로 보는 것’을 상정할 수 있다.
역주19 : 관형격으로 ‘之’와 통한다.
역주20 : ‘빠르다’(극)의 의미이나 ‘자주’(기)의 의미도 유의할 만하다.
역주21 : ‘飢’와 같다.
역주22 爲兒 : 여기서 ‘爲’는 去聲(위하다)이다.
역주23 被君侵 : ‘A에게 B하는 바 되다’의 구조로, ‘爲君所侵’으로 변형할 만하다.
역주24 十分 : 一分은 1割이고, 十分은 전부이다.
역주25 : ‘나아가다’, ‘곧’의 의미를 갖는데, 여기서는 후자의 의미이다.
역주26 高堂 : 상대방의 집에 대한 敬稱 또는 부모를 가리키는 용어인데, 여기서는 後者의 의미이다.
역주27 : ‘渺漫’(묘만)으로 ‘아득하게 여기다’, ‘아주 작게 여기다’ 또는 ‘대강 지나치다’의 의미이다.
동영상 재생
1 22. 팔반가 팔수 361
동영상 재생
2 22. 팔반가 팔수 289
동영상 재생
3 22. 팔반가 팔수 177
동영상 재생
4 22. 팔반가 팔수 189
동영상 재생
5 22. 팔반가 팔수 299
동영상 재생
6 22. 팔반가 팔수 128
동영상 재생
7 22. 팔반가 팔수 128
동영상 재생
8 22. 팔반가 팔수 154

명심보감 책은 2019.04.2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