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明心寶鑑

명심보감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景行錄云 人性 如水하여 水一傾則不可復이요 性一縱則不可反이니制水 以堤防하고 制性者 必以禮法이니라
《경행록》에 말하였다. “사람의 성품은 물과 같아서 물이 한 번 기울어지면 회복할 수 없고 성품이 한 번 방종해지면 바로 돌이킬 수 없을 것이니, 물을 제어하는 것은 반드시 제방堤防으로써 하고 성품을 제어하는 것은 반드시 예법으로써 하여야 한다.”
[해설] 여기서 인간 성품이 후천적으로 잘못되었을 때 예의범절을 통해 제어해야 함을 말하고 있다.
忍一時之忿이면 免百日之憂이니라
한 때의 분함을 참으면 백일의 근심을 면한다.
[출전] 1) 《증광현문增廣賢文》에는 “忍得一時之氣면 免得百日之憂이니라”로 되어 있다.
2) 《홍루몽紅樓夢구회九回에 “俗語說的 忍得一時忿이면 終身無煩惱니라 : 속담에 말하기를, ‘ 한 때의 분함을 참아내면 종신토록 번뇌가 없다.’ 하였다.”
[해설] 순간의 忿을 삭이지 못하면 훗날 오래도록 후회할 일이 생긴다는 것이다.
忍且忍하고 得戒且戒하라不忍不戒 小事成大니라
참을 수 있으면 우선 참고, 경계할 수 있으면 우선 경계하라. 참지 않고 경계하지 않으면 작은 일이 크게 된다.
[출전]증광현문增廣賢文》에는 “得忍且忍이요 得耐且耐하라 不忍不耐면 小事變大니라”로 되어 있다.
[해설] 참고 또 참을 수 있어야 하고, 경계하고 또 경계할 수 있어야지, 그렇지 않으면 작은 일이 크게 되어 일이 더욱 어렵게 된다는 말이다.
生嗔怒 皆因理不通이라하고耳邊風하라長短 家家有 處處同이라하여 究竟摠成空이니라
어리석고 흐린(탁한) 자가 성을 내는 것은 다 이치를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마음 위에 화를 더하지 말고 다만 귓전을 스치는 바람결로 여겨라. 장점과 단점은 집집마다 있고 따뜻하고 싸늘한 것은 곳곳마다 같다. 시비是非란 본래 실상이 없어서 마침내는 모두가 다 헛것이 된다.
[해설] 이 글은 어떤 사실에 대해 절대적으로 고집하는 세태를 꼬집고, 시비是非장단長短에 대해 상대적으로 생각해보라고 당부한 것이다.
欲行 辭於할새 願賜一言爲修身之美하노이다子曰 百行之本爲上이니라子張曰 닛고 子曰 天子忍之 國無害하고 諸侯忍之 成其大하고官吏忍之 進其位하고 兄弟忍之 家富貴하고夫妻忍之하고 朋友忍之不廢하고自身忍之 無禍害니라
자장子張이 떠나고자 함에 공자孔子에게 하직을 고하면서 〈말하기를〉, “한마디 말로 몸을 닦는데 가장 아름다운 말을 말씀해 주시기를 원합니다” 하자,
공자孔子가 말하였다. “모든 행실의 근본은 참는 것이 그 으뜸이 된다”
자장子張이 말하기를, “어찌 하여 참습니까?” 하자,
공자가 말하였다. “천자가 참으면 나라에 가 없고, 제후가 참으면 큰 나라를 이룩하고, 벼슬아치가 참으면 그 지위가 올라가고, 형제들이 참으면 집안이 부귀해지고, 부부가 참으면 일생을 마칠 수 있고, 친구끼리 참으면 이름이 없어지지 않고, 자신이 참으면 재앙이 없다.”
[해설]공자孔子자장子張과의 대화에서 수신修身행실行實의 근본은 참는 것이며, 왜 참아야 하는지를 천자天子, 제후諸侯, 관리官吏, 형제兄弟, 부부夫婦, 붕우朋友자신自身까지 각각 설명하고 있다.
子張曰 不忍則如何닛고子曰 天子不忍이면 國空虛하고 諸侯不忍이면 喪其軀하고官吏不忍이면 刑法誅하고 兄弟不忍이면 各分居하고夫妻不忍이면 令子孤하고 朋友不忍이면하고自身不忍이면 患不除니라子張曰 善哉 難忍難忍이여 非人不忍이요 不忍非人이로다
자장子張이 “참지 않으면 어떻습니까?” 하고 묻자, 공자孔子는 말하였다. “천자天子가 참지 않으면 나라가 공허空虛하게 되고, 제후諸侯가 참지 않으면 그 몸을 잃고, 벼슬아치가 참지 않으면 형법에 의하여 죽게 되고, 형제兄弟가 참지 않으면 각각 헤어져서 따로 살게 되고, 부부夫婦가 참지 않으면 자식을 외롭게 하고, 친구 끼리 참지 않으면 정의情意소원疎遠해지고, 자신自身이 참지 않으면 근심이 덜어지지 않는다.”
자장이 말하였다. “좋고도 좋으신 말씀이로다. 참는 것이 어렵군요 참는 것이 어렵군요. 사람이 아니면 참지 못할 것이요, 참지 못할 것 같으면 사람이 아닙니다.”
[해설] 전에 이어서 천자天子로부터 자신自身에 이르기까지 참지 않은 결과를 설명하고, 참지 못하면 사람이 아니라고까지 그 중요성을 설명하고 있다.
景行錄云 屈己 能處하고 好勝者 必遇敵이니라
《경행록》에 말하였다. “자기를 굽히는 자는 중요한 지위에 처할 수 있고, 이기기를 좋아하는 사람은 적을 만난다.”
[출전] “好勝者 必遇敵”은 《공자가어》에 보인다.
[해설] 겸손한 사람은 요직要職에 않을 수 있고, 투쟁적인 사람은 적을 만나게 될 것임을 말하고 있다.
惡人 罵善人커든 善人不對하라不對 心淸閑이요 罵者 口熱沸니라니라
악한 사람이 착한 사람을 꾸짖거든 착한 사람은 모두 대꾸하지 마라. 대꾸하지 않는 사람은 마음이 맑고 한가롭고, 꾸짖는 자는 입에 불이 붙는 것처럼 뜨겁게 끓는다. 마치 사람이 하늘에 침을 뱉으면 도로 자기 몸에 떨어지는 것과 같다.
[해설] 제 얼굴에 침 뱉기에 대한 경계가 담겨 있다. 악한 사람과는 상대하지 말 것을 당부한다.
我若人罵라도 佯聾不하라譬如火燒空하여 不救自然이라 我心 等虛空이어늘 摠爾이니라
내가 만약 남에게 욕설을 듣더라도 거짓으로 귀먹은 체하여 시비를 가리려 하지 마라. 비유컨대 불이 허공에서 타다가 끄지 않아도 저절로 꺼지는 것과 같다. 내 마음은 허공과 같거늘 다 너의 입술과 혀만 쉬지 않고 나불거리는 것이다.
[해설] 남에게 욕설을 들으면 귀먹은 체하라. 상대가 없으면 저절로 그치게 된다는 것을 허공의 불로 비유한 것이다.
留人情이면 好相見이니라
모든 일에 인정人情을 남기면 뒷날 좋게 서로 보게 된다.
[해설] 모든 일에 따뜻한 정을 남겨두면 나중에 좋은 낯으로 서로 만난다는 뜻이다.
역주
역주1 戒性篇 : “자기를 굽히는 사람은 중요한 지위에 처할 수 있고, 이기기를 좋아하는 사람은 적을 만난다.”는 글이 있는 이 편은 인간 성품의 표출, 이른바 ‘성내는 것’에 대하여 경계를 늦추지 말 것을 요구한다. 못된 성품을 禮法으로 제어할 것과 참는 삶에 대하여 새삼 말하고 있다.
역주2 : 여기서 者는 모두 사물이므로 ‘~하는 것’의 의미인데, ‘~하려면’의 조건절을 만드는 ‘者’로 보아도 좋다.
역주3 : 부사이나, 한문의 부사가 그러하듯 ‘조동사’처럼 해석하여, ‘반드시 ~하여야 한다’로 해석하는 것이 자연스럽다.
역주4 : ‘得忍且忍’의 得은 能으로 단순히 앞의 忍에만 걸린다기보다는 ‘忍且忍’ 모두에 걸리는 것으로 봄직하다. 마찬가지로 得戒且戒의 경우도 앞의 戒에만 걸린다기보다는 戒且戒 모두에 걸리는 것으로 해석해봄직하다. 그리하여 “참고 또 참을 수 있어야 할 것이요, 경계하고 또 경계할 수 있어야 한다. 참지 않고 경계하지 않으면 작은 일이 크게 된다.”고 해석해볼 만하다.
역주5 愚濁 : 愚濁之人이다.
역주6 休添 : ‘休’는 금지사로, ‘勿’이나 ‘止’에 해당한다.
역주7 : 방위나 영역을 나타내는 접미사이다.
역주8 : 여기서 ‘여기다’는 의미로 쓰였는데, ‘만들다’, ‘짓다’, ‘일하다’, ‘쓰다’는 뜻도 있다.
역주9 炎涼 : ‘더위와 추위’로 해석되지만, ‘세력간의 성쇠’를 말한다. 이른바 炎涼世態로 권세의 有無에 따라 사람을 차별하는 매우 속된 경향을 두고 표현하는 말이다. ‘涼’은 ‘凉’과 같다.
역주10 是非無實相 : ‘시비는 본래 실상이 없다’는 것은 옳고 그름은 본래 실질적 형상이 있는 것이 아니라, 상대적인 것에 불과하다’라는 의미이다.
역주11 子張 : 춘추시대 陳나라 사람으로, 姓은 顓(전)孫이고, 이름은 師이다. 자장은 그의 字인데, 공자의 제자로 용모가 俊秀하고 성품이 너그러워서 남과 잘 사귀었다.
역주12 夫子 : 孔夫子 곧 공자를 말한다. 夫子란 원래 春秋時代에 太子, 大夫, 先生, 長者를 일컫는 말인데, 공자의 제자들이 그를 부자라 일컬은 이후 先生을 뜻하는 말이 되었다.
역주13 忍之 : 之는 막연한 ‘참는 대상’을 나타내는 代名詞이다.
역주14 何爲忍之 : 여기서 爲는 何에 걸리는 去聲으로 보아 ‘무엇 때문에(어째서) 참습니까?’로 새기는 것이 ‘무엇이 참는 것이 됩니까?’로 해석하는 것보다 문맥으로 살필 때 더 낫다.
역주15 終其世 : 偕老함이다.
역주16 : 실질에 따른 용어를 의미하므로, ‘朋友忍之, 名不廢’는 ‘붕우가 참으면 붕우관계라는 실질이 폐기되지 않는다’는 뜻이다.
역주17 情意 : 내면의 작용적 측면 곧 생각해주는 마음[親分]을 가리킨다.
역주18 善哉 : ‘哉’는 감탄 종결사로 쓰였다.
역주19 : ‘~者’는 ‘~하면(이면)’의 조건절로 새겨봄직하다.
역주20 : 필자는 ‘衆’으로 쓰여진 책을 보았는데, “자기를 굽히는 사람은 무리에(여러 사람과) 처할 수 있고”가 되어 後句와 오히려 어울린다.
역주21 : 總과 통한다.
역주22 正如人唾天하여 還從己身墜니라 : ‘제(자신의) 얼굴에 침 뱉기’라는 속담을 연상케 하는 대목이다.
역주23 墜(추) : ‘墮’(타)와 뜻이 같지만 음이 혼동될 수 있다.
역주24 : ‘동작을 받는 것’이다.
역주25 : ‘가리고 따진다’는 의미이다.
역주26 : 亡으로 ‘사라지다’는 의미이다.
역주27 飜脣舌 : 입술과 혀를 뒤집었다 폈다 함.
역주28 : 汎과 통한다. 따라서 ‘모든’으로 새기면 좋다.
역주29 後來 : 여기서 ‘來’는 語氣詞로서 구 중에 쓰여 음절을 완전하게 채우거나 어기를 누구러뜨리는 역할을 한다.
동영상 재생
1 8. 계성편 238
동영상 재생
2 8. 계성편 29
동영상 재생
3 8. 계성편 224
동영상 재생
4 8. 계성편 419
동영상 재생
5 8. 계성편 333
동영상 재생
6 8. 계성편 294
동영상 재생
7 8. 계성편 75
동영상 재생
8 8. 계성편 157
동영상 재생
9 8. 계성편 251
동영상 재생
10 8. 계성편 39

명심보감 책은 2019.04.2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