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明心寶鑑

명심보감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子曰 死生이요 富貴在이니라
공자가 말하였다. “죽고 사는 것은 이 있고, 부귀富貴는 하늘에 달려 있다.”
[출전] 이 글은 《논어》〈안연顔淵오장五章〉에 보이는데, 사마우司馬牛자하子夏와의 대화에 등장하는 공자의 말씀이다. “司馬牛憂曰 人皆有兄弟어늘 我獨亡(무)로다 子夏曰 商聞之矣로니 死生有命이요 富貴在天이라호라 君子敬而無失하며 與人恭而有禮면 四海之內가 皆兄弟也니 君子何患乎無兄弟也리오 : 사마우가 걱정하면서, ‘사람들은 모두 형제가 있는데 나만 홀로 없구나.’ 하자, 자하가 말하기를, ‘내가 들으니, 죽고 사는 것은 에 달려 있고, 부귀富貴는 하늘에 달려 있다.’고 하였다. 군자가 공경하고 잃음이 없으며 남과 더붊에 공손하고 가 있으면, 사해四海의 안이 다 형제이니 군자가 어찌 형제 없음을 걱정하겠는가?”
[해설]사마우司馬牛에게는 형제가 있었으나 난리를 꾸미다가 죽게 될까 염려하여 자하子夏에게 형제가 없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걱정하였다. 그러자 자하는 공자에게 들은 말을 인용하여 이렇게 위로慰勞한 것이다.
이어늘空自忙이니라
모든 일은 분수가 이미 정해져 있는데, 덧없는 인생은 부질없이 스스로 바쁘구나.
[출전]남송南宋 이후에, 선행善行과 전해 내려오는 민간의 속담을 엮어 만든, 작자 미상의 《명현집名賢集》의 글에 보인다. “耕牛無宿草이어늘 倉鼠有餘糧이요 萬事分已定이어늘 浮生空自忙이니라: 밭 가는 소에게는 묵은 꼴이 없지만, 창고의 쥐에게는 남는 식량이 있다. 모든 일은 분수가 이미 정해져 있건만, 덧없는 인생은 부질없이 스스로 바쁘구나.”
[해설] 부질 없이 발버둥치는 우리네 삶을 관조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景行錄云 禍倖免이요福不可再求니라
경행록에 말하였다. “화는 요행으로는 면해서는 안되고, 복은 두 번 다시 구할 수 없다.”
[해설] 재앙은 요행으로 면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니, 거기에 대비하여 만반萬般의 준비가 요구되며, 행운이란 그리 흔하지 않으므로 늘 노력하면서 기다렸다가 기회가 오면 반드시 놓치지 말라는 것이다.
때가 오니 바람이 〈왕발王勃을〉 등왕각滕王閣으로 불어 보내고, 이 물러가니 벼락이 천복비薦福碑에 떨어졌도다.
[해설] 인생이란 자연의 이법과 함께 살아가는 것이다. 살다보면 뜻밖의 행운을 맞는 경우도 있고 기필했던 일도 우연한 일로 어그러지게 마련이다. 대자연의 섭리에 맡기고 열심히 살다보면 그때 행운은 찾아오는 것이다.
曰 癡聾 家豪富 智慧聰明 却受貧이라하니由命不由人이니라
열자列子가 말하였다. “어리석고 귀먹고 벙어리라도 집은 호화롭고 부자요, 지혜 있고 총명한 사람도 도리어 가난하게 된다. 운수는 해와 달과 날과 시가 모두 처음부터 정해져 있으니, 계산해 보면 부귀는 으로부터 말미암지 사람에 말미암지 않는다.”
[해설]열자列子》에 보이지 않는다. 세상 일이란 운명적인 것이 있어서 불구자라도 큰 부자가 있고 반면에 지혜 있고 총명한 사람도 도리어 가난한 경우가 있다. 따라서 사람의 운수는 사주四柱에 의해 분명히 정하여 있으니 부귀는 사람으로 말미암는 것이 아니라 운명에 달려 있다는 운명론적運命論的인 내용이다.
역주
역주1 順命篇 : 이 편은 우리에게 命을 따를 것을 말하고 있다. 命은 運命, 天命과 같은 의미로, 順命은 우리에게 부여된 운명적 요소를 거역하지 말 것을 말한 것이라 할 수 있다. 이 글도 어느 면에서는 繼善篇이나 天命篇에 보이는 ‘善에의 의지’ 곧 자연의 섭리를 계승하고 의식하면서 살 것을 권고한 점에서 그 의의가 일치한다.
아울러 순명 곧 “하늘 뜻[天命]에 순응하라”는 의미에는 억지로 무엇을 이루려는 인위적 행위에 대한 경계를 담고 있다.
역주2 : 天命 곧 ‘하늘 뜻(의지)’ 또는 운명적인 요소를 가리킨다.
역주3 : 天命 또는 운명의 의미이다.
역주4 萬事 : 萬은 百花의 百의 경우처럼, ‘온갖’이나 ‘모든’의 뜻이다. 그 수량이나 빈도가 많을 경우 이처럼 번역하는 것이 文意를 고스란히 살릴 수 있다.
역주5 : 旣(이미)의 의미로 과거를 나타내는 부사이다. 따라서 ‘이미 ~했다’는 식으로 사건의 과거시제가 분명히 드러나게 번역하는 것이 좋다.
역주6 浮生 : ‘덧없는 인생’이다.(浮世: 덧없는 세상)
역주7 不可 : ‘~해서는 안된다’, ‘~할 수 없다’, ‘~ 못한다’ 등의 불가능을 나타내는 조동사 역할을 한다. 따라서 이 중에서 문맥에 자연스런 의미를 골라 해석하면 좋다.
역주8 時來風送滕王閣 : “일이 되려고 하니 바람결에 등왕각에 가서 文名을 떨치는 행운을 잡았다”의 의미이다.
滕王閣은 중국 江西省 新建縣 양자강에 임한 章江門 위에 있던 누각으로 당나라 滕王 李元嬰이 세웠다. 王勃이 神靈의 現夢으로 순풍을 만나 하룻밤에 南昌 7백리를 가 등왕각 연회에 참석하여 이 누각의 서문인 〈등왕각서〉를 지어 문명을 떨치는 행운을 잡았다. 거기에다 韓愈가 記를 지어 더욱 유명해졌다.
王勃은 唐나라 사람으로 자는 子安이다. 王通(584~618)의 손자로 문장에 뛰어나 楊炯․盧照鄰․駱賓王과 함께 ‘初唐四傑의 한 사람으로 꼽힌다. 〈滕王閣序〉를 지어 文名을 크게 떨쳤으나, 交趾로 좌천된 아버지를 뵈러 가다가 물에 빠져 29세의 젊은 나이로 죽었다.
역주9 運退雷轟薦福碑 : “재수가 없다 보니 느닷없는 벼락이 천복비를 때렸다”는 의미이다.
薦福碑는 중국 江西省 薦福寺에 있던 비석. 당나라 李北海가 짓고, 歐陽詢이 썼다. 그런데 당시 구양순의 글씨가 크게 존중받았으므로, 그 拓本 하나 값이 千金이었다. 文正公 范仲淹이 그 지방을 다스릴 때 어떤 가난한 書生이 찾아와 먹고살 길이 없다고 신세 타령을 하자 범중엄은 그에게 천복사 비문 탁본 1천 벌을 떠서 서울에 내다 팔아 보라고 밑천을 대주었다. 그래서 그 사람은 종이와 먹을 다 마련하였는데, 그날 밤 벼락이 그 비석을 쳐서 깨뜨려 좋은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고 한다.
역주10 列子 : 戰國時代의 사상가이다. 성은 列. 이름은 禦寇, 列子는 그의 존칭이자 저서의 이름이다. 黃帝․老子의 학문을 바탕으로 하여 지은 《열자》 8권이 있다. 그는 당나라 때 冲虛眞人에 봉해졌고 至德冲虛眞人이라 하기도 하였다. 이 까닭에 《열자》를 《冲虛眞經》이라 부르기도 한다.
역주11 瘖啞 : 말 못하는 벙어리. 어떤 본에는 瘖啞가 痼啞(고질병과 벙어리)로 되어 있다.
역주12 年月日時 : 흔히 말하는 ‘四柱’이다.
역주13 : ‘모두[皆]’의 의미이다. 이밖에 ‘갖추다[備]’, ‘겸하다[兼]’, ‘마땅하다[宜]’, ‘其’의 의미도 있다.
역주14 : 부수가 車로서 ‘싣다[乘]’의 의미이나 여기서는 ‘비롯하다[始]”의 곧 ‘처음에” 또는 ‘처음부터”의 의미로 새기는 것이 좋다.
역주15 : 語氣詞로서, 그것은 구체적인 뜻은 없지만 句 중에 쓰여 음절을 완전하게 채우거나 어기를 느슨하게 하는 역할을 한다.
동영상 재생
1 3. 순명편 126
동영상 재생
2 3. 순명편 92
동영상 재생
3 3. 순명편 113
동영상 재생
4 3. 순명편 534

명심보감 책은 2019.04.2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