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明心寶鑑

명심보감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曰 爲善 天報以福하고 爲不善者 天報之以禍니라
공자가 말하였다. “착한 일을 하는 사람에게는 하늘이 복으로 갚아주고, 착하지 않은 일을 하는 사람에게는 하늘이 재앙으로 갚는다.”
[출전] 1) 《공자가어孔子家語》〈在厄第二十〉에 보인다.
2) 《서경書經》〈商書‧이훈伊訓〉에 다음의 글이 보인다.
“惟上帝는 不常하사 作善이어든 降之百祥하시고 作不善이어든 降之百殃하시나니라: 하느님의 뜻은 일정하지 아니하여 선을 행하면 그에게 온갖 상서로운 일을 내리고 불선不善을 행하면 온갖 재앙을 내린다.”
[해설] 여기에 하늘이 은연 중 사람의 행위를 보고 재앙과 복을 내린다는 음즐陰騭思想이 있다. 착한 일을 하면 하늘이 그에게 복을 내리고 악한 일을 하면 하늘이 그에게 재앙을 내림으로써 백성을 안정시킨다는 독특한 동양 사상이 전개되고 있다.
음즐사상은 《서경書經》〈洪範 일장一章〉에 “天陰騭下民”이라 한 말에서 비롯한다. 은 ‘숫말’, ‘오르다’, ‘정하다’의 의미가 있지만, 여기서는 ‘정하다’의 의미이어서, 음즐은 곧 ‘하늘이 몰래 하민下民한다’는 것이다. 곧 백성이 안정되도록 하늘이 보이지 않는 가운데 보호하고 있다는 뜻을 함축하고 있다.
將終曰 勿善小不爲하고勿以惡小而爲之하라
나라의 소열황제昭烈皇帝가 장차 죽으려 할 때 후주後主에게 경계하여 말하였다. “작은 선이라고 해서 하지 않아서는 안되며 작은 악이라고 해서 하지 말라.”
[출전] 본문 “勿以善小而不爲하고 勿以惡小而爲之하라”가,
1) 《삼국지三國志》〈蜀志 선주류비전先主劉備傳〉에는 “勿以惡小而爲之하고 勿以善小而不爲하라”로 되어 있으며,
2) 《소학小學》〈嘉言〉에는 “勿以善小而爲之하고 勿以惡小而不爲하라”로 되어 있다.
[해설] 우리들은 좋은 일이든 나쁜 일이든 대수롭지 않은 것이라면 설마 어떠랴 싶어 무심코 하는 경우가 있다. 소열황제는 이 점을 임종할 때 못난 아들 유선에게 간곡하게 당부한 것이다.
曰 一日不念善이면 諸惡 皆自起니라
장자莊子가 말하였다. “하루라도 을 생각지 않으면 모든 이 저절로 일어난다.”
[해설] 이 글은 《장자》에 보이지 않는다. 이 《명심보감》에 ‘莊子曰’이라 수록된 글들은 모두 《장자》에 보이지 않으니, 작자가 어디에 근거하여 채록한 것인지 알 수 없다.
우리가 살아가는 과정에 기본적으로 선행善行할 것을 마음 쓰지 않는다면 방종해져서 여러 가지 나쁜 생각이 꼬리를 물고 일어나게 되어, 그 결과 나쁜 행동이 저절로 일어나게 되니 경계해야 한다는 뜻이다.
曰 見善하고 聞惡如聾하라又曰 善事하고 惡事하라
태공太公이 말하였다. “착한 일을 보거든 목마른 듯이 하며, 악한 말을 듣거든 귀머거리처럼 하라” 또 “착한 일이란 모름지기 탐내야 하며, 악한 일이란 즐기지 말라.”
[해설] 태공의 저술이라고 하는 《육도六鞱》나 《삼략三略》에 보이지 않는 글이다. 선행은 신속하게 행동에 옮기고 악행은 귀먹은 듯, 무관심하라는 말이다.
曰 終身行善이라도不足이요一日行惡이라도 惡自有餘니라
마원馬援이 말하였다. “몸을 마치도록 을 행하더라도 은 그래도 부족하고, 단 하루 을 행하여도 은 저절로 남음이 있다.”
[해설]을 한 평생 행해도 모자라는 것인데, 오히려 을 행한다면 그 병폐는 저절로 남음이 있음을 말한 것이다.
曰 積金以遺子孫이라도子孫 能盡守積書以遺子孫이라도 未必子孫 能盡讀이니積陰德於冥冥之中하여 以爲子孫之計也니라
사마온공司馬溫公이 말하였다. “돈을 모아 자손에게 남겨준다 하여도 자손이 반드시 다 지킬 수는 없으며, 을 모아서 자손에게 남겨 준다 하여도 자손이 반드시 다 읽는다고 볼 수 없다. 남모르는 가운데 을 쌓아서 자손을 위한 계교를 하느니만 같지 못하다.”
[출전] ‘司馬溫公曰’이 청주본淸州本에 ‘司馬溫公家訓’으로 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사마광司馬光가훈家訓으로 짐작된다.
[해설] “재물은 3를 못간다”는 속담을 상기想起시켜 주는 내용이다. 눈에 보이는 재물보다는 세상에 덕을 쌓아 자손에게 남겨 주는 것이 진정한 유산임을 말한 것으로, 돈이나 책을 가득히 유산으로 남긴들 그 보존은 어려운 것이므로, 드러나지 않는 가운데 덕을 쌓아 후손이 보답을 받게 하는 계책을 세우는 것이 낫다는 뜻이다.
景行錄 恩義 廣施하라이랴 讐怨하라 難回避니라
《경행록》에 말하였다. “은혜와 의리를 널리 베풀어라. 사람이 어느 곳에 살든 서로 만나지 않으랴? 원수와 원한을 맺지 마라. 길이 좁은 곳에서 만나면 회피하기 어렵다.”
[출전] 1) 《경행록景行錄》은 나라 때 만들어진 책이라 하나 현재 전하지 않는다.
2) 《비파기琵琶記십육十六에는 “路逢險處難回避니 事到頭來不自由니라: 길 가다 험한 곳을 만나면 돌아서 피하기 어려우니, 사정事情이란 처음부터 제 마음대로 할 수 없는 것이다.”로 되어 있다.
3) 《증광현문增廣賢文》에는 “路逢險處須當避니 事到頭來不自由니라: 길 가다 험한 곳을 만나면 반드시 피해야 할 것이니, 사정事情이란 처음부터 제 맘대로 할 수 없는 것이다.”로 되어 있다.
[해설] “원수는 외나무 다리에서 만난다”는 속담을 연상하게 하는 내용이다. 널리 은혜를 베풀 것을 권하고 원수나 원한을 짓는 일을 하지 말라고 경계하고 있다.
莊子曰 於我善者 我亦善하고 於我惡者 我亦善之니라於人 無惡이면人能於我 無惡哉인저
장자가 말하였다. “나에게 착하게 하는 자에게도 나 또한 착하게 하고, 나에게 악하게 하는 자에게도 나 또한 착하게 할 것이다. 내가 이미 남에게 악하게 함이 없었으면, 남도 나에게 악하게 함이 없다.”
[해설] 이 글은 《장자莊子》에 보이지 않는다. 장자의 말을 빈 이 글은, 더불어 사는 세상에 내가 먼저 솔선率先하여 을 행할 때 악으로 갚는 일이 없음을 말하고 있다.
垂訓曰 一日行善이면未至 禍自遠 一日行惡이면 禍雖未至 福自遠矣行善之人春園之草하여不見其長이라도 日有所增하고行惡之人 如磨刀之石하여不見其損이라도 日有所虧니라
동악성제수훈東嶽聖帝垂訓》에 말하였다. “하루 선한 일을 행하면 복은 비록 이르지 아니하나 화(재앙)는 저절로 멀어질 것이요, 하루 악한 일을 행하면 화는 비록 이르지 아니하나 복은 저절로 멀어질 것이다. 선한 일을 행하는 사람은 봄 동산의 풀과 같아서 그 자라는 것을 보지 못하나 날로 더해지는 것이 있고, 악을 행하는 사람은 칼을 가는 숫돌과 같아 갈려 닳아 없어지는 것을 보지 못하나 날로 이지러짐이 있다.”
[해설] 삶의 과정에서 남을 위해 살아도 바로 보답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런 경우 갑작스런 재앙이 오지 않을 것이라고 자위自慰하는 생활 태도를 보인 내용이다.
子曰 見善如不及하고見不善如探湯하라
공자가 말하였다. “선함을 보거든 미치지 못할 것과 같이 하고, 선하지 않음을 보거든 끓는 물을 만지는 것과 같이 하라.”
[출전]논어論語》〈季氏 십일장十一章〉에 “孔子曰 見善如不及하며 見不善如探湯을 吾見其人矣요, 吾聞其語矣로라: 공자가 말하였다. 함을 보고는 〈선함에〉 미치지 못할 듯이 하며, 불선不善을 보고는 끊는 물을 더듬는 것처럼 하는 자를, 나는 그런 사람을 보았고 그런 말을 들었노라.”하였다.
[해설]의 추구를 절실히 하는 것과 불선不善에 대한 경계를 간절히 할 것을 말한 것이다.
역주
역주1 繼善篇 : 이 편은, 당초 하늘이 우리에게 부여한 善을 이어나갈 것을 강조한다.
자연 존재로서의 하늘은 지극히 純하여 缺點이 없는 인격체와 같은 존엄한 존재로 인식되어 인간 삶의 기준의 근거가 되어 왔다.따라서 이 至高至純한 근원으로서 하늘은 사람이 따르지 않으면 안된다. 여기서 사람에게 윤리적 임무가 주어지는 것이다. 가치의 차원에서 자연과 조화를 이룩하는 삶, 이것을 우리는 天人合一이라 말하기도 하는데, 이 편은 이러한 내용으로 가득차 있다. 하늘이(자연이) 우리에게 부여한 선한 本然의 善한 마음을 추구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
역주2 : 夫子의 줄임말로 스승을 높일 때 쓰인다. 여기서는 공자(B.C.551~B.C.479)를 높여 부른 것이다. ‘子’를 접미사로 써서 활용해온 예를 든다면 공자는 물론이고, 老子․莊子․程子․朱子의 경우가 그것이다. 그런데 접미어로 써서 존칭하는 것이 부족하였던지, 子程子의 경우처럼 姓의 앞에도 붙여 존칭의 의미를 더하는 경우도 있다. 이처럼 ‘子’는 姓에 붙여 높임말을 만드는 접미어인데, 요즈음 동양학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선배의 姓에 ‘子’를 붙여 호칭하는 재미있는 일도 있다.
여기서 孔子에 대해 좀더 살펴보자. 그는 중국 春秋時代 魯나라 사람으로, 이름은 丘, 字는 仲尼이다. 아버지 叔梁紇(흘)과 어머니 顔徵在의 슬하에서 周나라 靈王 21년(B.C.551)에 태어났다. 노나라에 벼슬하여 司空이 되고, 뒤에 大司寇에 올라 정치를 잘했으나, 나중에는 소외되어 노나라를 떠나 13년 동안 70여 나라를 두루 돌아다니며 자기의 이상을 펴 보려고 했다. 그러나 뜻을 이루지 못하고 68세 때 노나라로 돌아와 詩書를 바로잡고 禮樂을 정하고《春秋》를 짓는 한편, 후진을 가르쳤는데, 그 제자가 3천여 명에 이르렀고 六藝(禮․樂․射․御․書․數)에 정통한 제자만도 72명이나 되었다고 한다.
그는 仁을 인간의 최고 이상으로 삼고, 그 바탕을 孝悌와 忠恕에 두었다. 敬王 41년(B.C.479)에 74세로 세상을 떠났는데, 唐나라 때 文宣王이라 追諡하고, 宋 나라 때 至聖文宣王, 元 나라 때는 大成至聖文宣王이라 하고, 明나라 때 다시 至聖先師라 고쳤다. 淸나라 順治 2년(1645년)에 비로소 文廟를 세우고 시호를 大成至聖文宣先師孔子라 했다가, 동 14년에 또다시 至聖先師孔子로 고쳤다. 제자들이 그의 언행을 기록한 것이 《論語》이다.
우리 나라에서도 서울의 成均館 大成殿을 비롯하여 각지의 鄕校에서 그를 祭享해 왔다.
역주3 ~者 : ① ‘~하는 것’, ‘~하는 사람’의 의미를 나타낸다. ② ‘~하면’의 의미의 條件節로 보면 문장 해석이 매끄럽게 된다. 따라서 원문을 “착한 일을 하면 하늘이 〈그에게〉 복으로 갚아주고, 착하지 않은 일을 하면 하늘이 〈그에게〉 재앙으로 갚는다.”로 번역해도 무방하다.
역주4 : 그에게(지시대명사)
역주5 : 고대 중국의 나라 이름으로 前漢(西漢)과 後漢(東漢)으로 나뉘어지는데, 여기서는 魏․蜀․吳로 분열된 삼국시대의 蜀漢을 가리킨다.
역주6 昭烈 : 촉한의 초대 군주인 劉備(B.C.223~B.C.160)의 諡號. 그의 字는 玄德인데 어진 신하 제갈량의 보필을 받아 西蜀 지방을 차지하여 촉한을 세우고 江北의 魏, 江南의 吳와 더불어 삼국을 형성하였다.
역주7 : 詔勅(조칙), 즉 詔書로서 제왕의 명령. 여기서는 ‘경계하다’의 의미이다.
역주8 後主 : 後繼의 군주라는 뜻으로, 先主 昭烈帝의 아들 劉禪이다. 그는 어리석은 임금으로 제갈량이 죽은 뒤 위나라에 항복하였다.
역주9 : 이유, 까닭, 수단, 방법을 나타내는 전치사 겸 후치사이다. 여기서는 ‘~라는 이유로, ~때문에’로 번역하는 것이 좋다.
역주10 : 접속사로서 ‘그리고, 그래서’, 또는 ‘그러나’의 뉘앙스를 갖는, 전후 관계를 順接이나 逆接하는 허사이다. 그런데 때로는 대명사 ‘너’의 의미로도 쓰인다.
역주11 莊子 : 중국 전국시대에 활약한 道家의 한 사람이다. 《道德經》을 쓴 老子와 《莊子》를 쓴 장자의 사상을 우리는 老莊思想 또는 老莊哲學이라고 부르는데, 그 중의 한 사람이 이 장자이다.
중국 고대의 철학은 儒家․墨家․道家․法家의 4대 主流로 전개되었는데, 그 중 노자와 장자의 철학은 無爲自然, 즉 ‘인위적인 것을 배격하고 자연에 맡기는 것’을 표방하여 유가나 묵가나 법가와 같이 亂世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기보다는, ‘차라리 소극적인 자세로 억지로 꿰맞추는 인위를 버려야 세상이 평화로워진다’는 설을 주장하였다.
역주12 太公 : 姓은 姜이고 氏는 呂이며, 이름은 尙 또는 望이다. B.C. 1122년 지금의 중국 山東省 태생이다. 周나라 초기의 賢者로 渭水 가에서 낚시질하다가 文王에게 기용되었다고 한다. 저서로는 《六鞱》와 《三略》이 전한다.
역주13 如渴 : 如는 전치사이나 ‘~처럼 하다’라는 동사로 새기는 것이 글의 맛을 명쾌하게 할 때가 많다. 따라서 ‘목이 타서 물을 찾듯이 하다’로 번역하면 좋다.
역주14 : 우리가 일반적으로 ‘모름지기’라고 번역하는 조동사이다. 그렇지만 보다 분명하게 번역하면 ‘반드시 ~해야 한다’는 의미로 ‘必’과도 같다.
역주15 : ① 자전적 의미로 ‘더 없을’, ‘더 이상 없을’의 의미를 갖는다. ② 부사로 ‘~하지 마라’의 의미를 나타내는데, 動詞性 語調를 갖는 금지사이다. 본문의 莫은 ②에 해당한다. 例) “君有急病見(현)於面하니 莫多飮酒 하라: 그대는 급한 병이 얼굴에 나타나 있으니, 술을 많이 마시지 마라.”《三國志》〈魏志 方技傳〉 ③ ‘더 이상 없다.’ ‘아무도 없다.’ ‘아무것도 없다.’는 의미의 代詞이다. 例) “過而能改면 善莫大焉이니라: 잘못을 했더라도 고칠 수 있으면, 더 이상의 善이 없다.”《左傳》〈宣公 二年〉 ④ 때로는 莫이 無와 같은 의미로 쓰일 때도 있다. 例) “平長하여는 可娶妻로되 富人莫肯與者니라: 陳平이 자라서 아내를 맞을 수 있었는데, 부유한 사람들은 〈딸을〉 주려는 사람이 없었다.”《史記》〈陳丞相世家〉
역주16 馬援 : 後漢 사람(B.C.11~A.D.49)으로 자는 文淵이며, 광무제를 도와 티벳족을 정벌하고 南方 交趾의 반란을 평정하였으며 흉노족을 토벌하는 등 많은 武功을 세웠다. 《後漢書》 〈馬援列傳〉에 소개되어 있다.
역주17 : ① 일반적으로 ‘오히려’라고 해석하는 부사이다. ‘여전히’, ‘또한’, ‘아직도’ 등으로 해석하면 좋으며 ‘오히려’ 尙과 뜻이 일치한다. 例) “今君은 雖終이나 言猶在耳니라: 지금 임금은 비록 죽었지만, 말은 아직도 귓가에 있다. 《左傳》〈文公 七年〉 ② ‘猶’가 ‘오히려’의 의미일 때를 보자. 추론을 이끌어 내고, 부사절에서는 주어 뒤에 쓰이며 주어절 곧 正句에서는 ‘况(하물며)’이나 ‘安(어찌)’과 서로 호응한다. 이때 ‘오히려’, ‘또한’이라고 해석하는데, ‘尙’과 같다. 例) “臣之壯也에도 猶不如人이었는데 今老矣라 無能爲也已이니라 : 내가 젊었을 때도 오히려 남만 못했는데, 지금은 늙었으니 할 수 있는 일이 없다.” 《左傳》 〈僖公 三十年〉 ③ ‘猶’의 용례 중 빼놓을 수 없는 것은, ‘~와 같다’는 의미를 갖는다는 점이다. 例) “文猶質也며 質猶文也니 虎豹之鞹이 猶犬羊之鞹이니라: 文이 質과 같으며 質이 文과 같은 것이니, 호랑이와 표범의 털 없는 가죽이 개와 양의 털 없는 가죽과 같은 것이다.”《論語》〈顔淵 八章〉“子貢問師與商也는 孰賢이니잇고 子曰, 師也는 過하고 商也는 不及이니라 曰 然則師愈與잇가 子曰 過猶不及이니라: 子貢이 ‘子張(師)과 子夏(商)는 누가 낫습니까?’하고 묻자, 공자께서 ‘子張은 지나치고, 子夏는 미치지 못한다.’ 하였다. 〈자공이〉 ‘그렇다면 子張이 낫습니까?’ 하자, 공자는 말하기를 ‘지나침은 미치지 못함과 같다.’고 하였다.”《論語》 〈先進 十五章〉
역주18 司馬溫公 : 北宋 때의 정치가이자 학자이다.(1019~1086) 성은 司馬이고 이름은 光, 자는 君實이며 호는 迂夫이고, 시호는 文正인데, 溫國公에 봉해졌으므로 흔히 온공이라고 한다.
역주19 未必 : 必은 부사로서 ‘꼭 ~할 것이다’ 또는 ‘반드시 ~하려 한다’는 결연한 의지나 확정을 나타낼 때 쓰이고, 未必은 ‘꼭 ~하는 것은 아니다’, ‘반드시 ~하는 것은 아니다’는 의미로 부분 부정을 나타낸다.
역주20 不如 : ① ‘차라리 ~하는 게 낫다’의 의미로 해석한다. 例) “齊人有言曰 雖有智慧나 不如乘勢하고 雖有鎡基나 不如待時이니라: 제나라 사람의 속담에 ‘비록 지혜가 있으나 차라리 권력에 편승하는 게 낫고, 비록 호미가 있더라도 때를 기다리는 것이 낫다.’라고 했다.”《孟子》 〈公孫丑章句 上 一章〉 ② ‘A不如B’는 ‘A는 B만 못하다’의 의미이다. ①의 의미와 軌를 같이 하는 것으로 부정부사 ‘不’과 동사 ‘如’가 이어져 쓰인다.(현대의 중국어에서도 마찬가지다.) 例) “斯自以爲不如非이니라: 李斯는 스스로 자신을 韓非만 못하다고 생각하였다.”《史記》 〈老莊申韓列傳〉) “我不如他이니라: 나는 그만 못하다.” ③ 不如는 不若과 그 쓰임새가 비슷하다.
역주21 : 책 이름이나 편명이 나올 때는 ‘쓰여 있다’는 의미 정도로 보아도 좋다.
역주22 人生何處不相逢 : “사람이 살다보면 어디에선가 서로 만나지 않겠는가?”라는 직역도 괜찮겠다.
역주23 : 勿에 상응하는 금지사이다.
역주24 路逢狹處 : 외나무 다리 같은 좁은 곳에서 우연히 만나는 모습을 연상하게 하는 글인데, “길가다 좁은 곳에서 만나다”로 직역함직하다.
역주25 : 여기서는 모두 지시대명사이다.
역주26 : 일이 완성되었거나 시간이 흘러감의 의미를 포함하는 動詞性의 부사이다.‘이미’, ‘이후에’, ‘마치다’, ‘완성했다’의 의미로 쓰인다.
역주27 東嶽聖帝 : 道敎의 山神靈으로 전해지나 자세하지 않다.
역주28 : ‘비록 ~이라도(하더라도)’로 해석되는 양보절을 이끄는 부사이다.
역주29 : 추측 또는 미래를 나타내거나, 약한 단정을 나타내는 종결사이므로 ‘~일 것이다’로 해석한다.
역주30 : ‘마치 ~와 같다’는 비교의 뜻으로 쓰인다.
동영상 재생
1 1. 계선편 256
동영상 재생
2 1. 계선편 251
동영상 재생
3 1. 계선편 145
동영상 재생
4 1. 계선편 164
동영상 재생
5 1. 계선편 91
동영상 재생
6 1. 계선편 437
동영상 재생
7 1. 계선편 316
동영상 재생
8 1. 계선편 193
동영상 재생
9 1. 계선편 435
동영상 재생
10 1. 계선편 141

명심보감 책은 2019.04.2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