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禮記正義

예기정의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23. 이니 曲能有誠이니
그 다음은 작디작은 일에까지 〈정성이〉 이르게 하니, 작디작은 일에까지 〈정성이〉 이르게 하면 성실해질 수 있다.
誠則形하고 形則著하고 著則明하고 明則動하고 動則變하고 變則化
성실해지면 〈내면에 쌓인 것이 겉으로〉 나타나고, 나타나면 〈뚜렷하게〉 드러나고, 드러나면 밝게 퍼져 나가고, 밝게 퍼져 나가면 〈상대相對를〉 감동시키고, 〈상대가〉 감동하면 달라지고, 달라지면 바뀐다.
唯天下至誠이아 爲能化니라
천하의 지극히 성실한 사람만이 〈상대를〉 바뀌게 할 수 있다.
[注]其次 謂自明誠者也
‘그 다음’은 밝음〈의 〉을 바탕으로 하여 성실해진 사람을 이른다.
至也
는 이름[至]이다.
猶小小之事也
은 작디작은 일과 같다.
不能盡性이나 而有至誠於有焉而已
현인賢人은 천하의 지극히 성실한 사람이 만물의 을 다 발휘하게 하는 것처럼 만물萬物의〉 을 다 발휘하게 할 수는 없으나, 작디작은 일[義]이 있는 곳에 지극히 성실할 수 있을 뿐이다.
謂人見其功也
은 남들이 그 을 봄을 이른다.
盡性之誠 人不能見也
〈만물의〉 을 다 발휘하게 하는 성실함은 남들이 볼 수 없다.
形之大者也
는 나타남이 큰 것이다.
著之顯者也
은 드러남이 뚜렷한 것이다.
動人心也 改惡爲善也 變之久則化而性善也
은 사람의 마음을 움직임이요, 불선不善[惡]을 고쳐 을 행함이니, 달라짐이 오래되면 바뀌어 이 선해진다.
[疏]‘其次’至‘能化’
의 [其次]에서 [能化]까지
○正義曰 : 此一經明賢人習學而致至誠,
정의왈正義曰 : 이 한 경문經文현인賢人이 배워 익혀서 지극히 성실함에 이름을 밝힌 것이다.
故云‘其次致曲’.
그러므로 ‘그 다음은 작디작은 일에까지 〈정성이〉 이르게 한다.’라고 한 것이다.
曲, 謂細小之事.
은 작디작은 일을 이른다.
言其賢人致行細小之事不能盡性, 於細小之事能有至誠也.
현인이 작디작은 일을 행함에 이르러 〈만물의〉 을 다 발휘하게 할 수는 없으나, 작디작은 일에 지극히 성실할 수 있음을 말한 것이다.
○‘誠則形 形則著’者, 謂不能自然至誠, 由學而來,
○[誠則形 形則著] 자연스럽게 지극히 성실하지 못하고 배움을 통하여 왔음을 이른 것이다.
故誠則人見其功, 是‘誠則形’也.
그러므로 성실하면 남들이 그의 을 보니, 이것이 ‘성실해지면 〈내면에 쌓인 것이 겉으로〉 나타나는 것’이다.
初有小形, 後乃大而明著,
처음에는 작게 나타나지만, 나중에는 크고 분명하게 드러난다.
故云‘形則著’也.
그러므로 ‘나타나면 〈뚜렷하게〉 드러난다.’라고 한 것이다.
若天性至誠之人不能見, 則不形不著也.
만일 타고난 이 지극히 성실한 사람〈의 〉을 볼 수 없다면 나타나지도 않고 드러나지도 않는다.
○‘著則明 明則動’者, 由著故顯明, 由明能感動於衆.
○[著則明 明則動] 드러남을 바탕으로 하였기 때문에 밝게 퍼져 나가고, 밝게 퍼져 나감을 바탕으로 하였기 때문에 대중大衆을 감동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動則變 變則化’者, 旣感動人心, 漸變惡爲善, 變而旣久, 遂至於化.
○[動則變 變則化] 사람들의 마음을 감동시켰으면 점차 불선不善[惡]을 고쳐 을 행하고, 〈불선不善을〉 고쳐 〈을 행함이〉 오래된 뒤에는 마침내 바뀜[化]에 이른다.
言惡人全化爲善, 人無復爲惡也.
악인惡人이 온전히 바뀌어 을 행하면 사람들이 다시는 불선不善[惡]을 행함이 없음을 말한 것이다.
○‘唯天下至誠 爲能化’, 言唯天下學致至誠之人, 爲能化惡爲善, 改移舊俗, 不如前經天生至誠, 能盡其性, 與天地參矣.
○[唯天下至誠 爲能化] 천하에 배워서 지극히 성실함에 이른 사람만이 불선不善[惡]을 바꿔 을 행하고 묵은 풍속을 바꿀 수 있음을 말한 것이니, 앞의 경문經文에서 천생적天生的으로 지극히 성실한 사람이 자기의 을 다 발휘하여 천지天地와 〈그 이〉 나란할 수 있다고 한 것만 못하다.
○注‘其次’至‘善也’
의 [其次]에서 [善也]까지
○正義曰 : 以前經云‘自明誠謂之敎’, 是由明而致誠, 是賢人次於聖人,
정의왈正義曰 : 앞의 경문經文에서 ‘밝음의 을 바탕으로 하여 성실해짐을 가르침대로 했다고 이른다.’라고 한 것은 밝음〈의 〉을 바탕으로 하여 성실함에 이른 것이니, 현인賢人으로서 성인聖人의 다음이다.
故云‘其次, 謂自明誠也’.
그러므로 ‘그 다음은 밝음의 을 바탕으로 하여 성실해짐을 이른다.’라고 한 것이다.
云‘不能盡性 而有至誠於有義焉而已’者, 言此次誠不能如至誠盡物之性, 但能有至誠於細小物焉而已.
[不能盡性 而有至誠於有義焉而已] 이것은 버금가는 성실함으로서 지극히 성실한 사람이 만물의 을 다 발휘하게 하는 것처럼 할 수는 없으나 작디작은 일[物]에 지극히 성실할 수 있음을 말한 것이다.
云‘形 謂人見其功也’者, 由次誠彰露, 人皆見其功也.
[形 謂人見其功也] 버금가는 성실함이 드러났기 때문에, 남들이 모두 그 을 보는 것이다.
云‘盡性之誠 人不能見也’者, 言天性至誠, 神妙無體, 人不見也.
[盡性之誠 人不能見也] 타고난 이 지극히 성실함은 신묘하고 실체가 없어서 남들이 볼 수 없음을 말한 것이다.
云‘著 形之大者也’, 解經‘形則著’,
[著 形之大者也]경문經文의 ‘형즉저形則著’를 풀이한 것이다.
初有微形, 後則大而形著.
처음에 미미하게 나타났다가 나중에 크고 〈뚜렷하게〉 드러난다는 것이다.
云‘變之久則化而性善也’者, 解經‘變則化’,
[變之久則化而性善也]경문經文의 ‘변즉화變則化’를 풀이한 것이다.
初漸謂之變,
처음에 점차 〈달라져감을〉 ‘’이라고 한다.
變時新舊兩體俱有, 變盡舊體而有新體謂之爲化.
하는 때에는 새로운 것과 묵은 것 두 가 모두 있으나, 묵은 가 다 변하고 새로운 만 있는 것을 ‘’라고 한다.
如月令‘鳩化爲鷹’, 是爲鷹之時非復鳩也, 猶如善人無復有惡也.
예기禮記》 〈월령月令〉의 “산비둘기가 하여 매가 된다.”와 같으니, 매가 되었을 때에는 더 이상 산비둘기가 아니듯 선인善人이 다시는 불선不善[惡]함이 없는 것과 같다.
역주
역주1 其次 : 朱熹는 “大賢 이하로서 일반적으로 성실함에 지극하지 못한 자를 통틀어 말한 것이다.”라고 하여 賢人을 포함한 그 이하의 평범한 사람까지 아우르는 뜻으로 풀이하였다. 그러나 鄭玄은 “밝음의 德을 바탕으로 하여 성실해진 사람을 이른다.[謂自明誠者也]”라고 하여 ‘聖人 다음 단계의 賢人’이라는 의미로 한정하여 사용하였다.
역주2 致曲 : 朱熹는 “致는 미루어 극진하게 함이고, 曲은 한쪽 면이다.[致推致也 曲一偏也]”라고 한 반면, 鄭玄은 “致는 이름이고, 曲은 작디작은 일과 같다.[致至也 曲猶小小之事也]”라고 하여 ‘작디작은 일에까지 정성을 이르게 한다.’는 뜻으로 풀이하였다.
역주3 : 儀로서 ‘威儀三千’의 ‘儀’와 같으니, 작디작은 일을 이른다.
역주4 (次) : 저본에는 舊本에 없는 ‘次’를 보충하였으나, 汲古閣本‧福建本‧武英殿本과 阮元(淸)의 校勘記에 “次자는 衍文인 듯하다.”라고 한 말에 의거하여 ‘次’를 衍文으로 처리하였다.

예기정의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