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心經附註

심경부주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27. 기자감식장飢者甘食章
孟子曰
맹자孟子가 말씀하였다.
飢者甘食하고 渴者甘飮하나니 是未得飮食之正也
“굶주린 자는 달게 먹고 목마른 자는 달게 마시니, 이는 음식飮食의 올바른 맛을 알지 못하는 것이다.
飢渴 害之也 豈惟口腹 有飢渴之害리오
굶주림과 목마름이 올바른 맛을 해치기 때문이니, 어찌 오직 구복口腹만이 굶주리고 목마른 해로움이 있겠는가.
人心 亦皆有害하니라
사람의 마음도 또한 모두 해로움이 있는 것이다.
則不及人 不爲憂矣리라
사람이 기갈飢渴의 해로움으로써 마음의 해로움을 받지 않는다면 남에게 미치지 못함을 걱정할 것이 없을 것이다.”
原注
[原註]
[原註]
○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口腹 爲飢渴所害 故於飮食 不暇擇而失其正味 人心 爲貧賤所害 故於富貴 不暇擇而失其正理也니라
구복口腹이 굶주림과 목마름에 해로움을 당하기 때문에 음식飮食을 가릴 겨를이 없어 올바른 맛을 잃는 것이요, 인심人心빈천貧賤에 해로움을 당하기 때문에 부귀富貴를 가릴 겨를이 없어 그 정리正理를 잃는 것이다.”
原注
○ 又曰
또 말씀하였다.
人能不以富貴之故而厭貧賤이면 則過人 遠矣리라
“사람이 부귀富貴의 이유 때문에 빈천貧賤을 싫어하지 않는다면 남보다 뛰어남이 월등할 것이다.
此章 言人不可以小害大 不可以末害本이니라
은 사람이 작은 것을 가지고 큰 것을 해쳐서는 안 되고, 을 가지고 을 해쳐서는 안 됨을 말한 것이다.”
原注
[附註]
[附註]
○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人心亦皆有害一句 謂人心爲利欲所害라하니 此說 甚善이라
“사람의 마음 또한 모두 해로움이 있다는 한 조씨趙氏(趙岐)는 ‘사람의 마음이 이욕利慾에 해로움을 당하는 것’이라고 말하였으니, 이 말이 매우 좋다.
蓋飢渴 害其知味之性이면 則飮食 雖不甘이나 亦以爲甘하고 利欲 害其仁義之性이면 則所爲雖不可 亦以爲可也니라
기갈飢渴이 맛을 아는 성품을 해치면 음식飮食이 비록 달지 않으나 또한 달다고 여기고, 이욕利慾인의仁義본성本性을 해치면 하는 바가 비록 옳지 않으나 또한 옳다고 여긴다.”
역주
역주1 飢者甘食章 : 《孟子》 〈盡心 上〉에 보인다.
역주2 [刊補]人能無以飢渴之害爲心害 : 살펴보건대 이 章은 굶주림과 목마름이 올바른 맛을 해치는 것을 가지고 貧賤이 사람의 마음(양심)을 해치는 것을 비유하였다. ‘飢渴의 해로움으로써 마음의 해로움을 받지 않는다면’이라는 말은, 굶주림과 목마름이 올바른 맛을 해치듯이 貧賤이 사람의 마음을 해치지 말아야 함을 이른 것이다.
역주3 [釋疑]趙氏 : 이름은 岐이고 자는 邠卿이니, 《孟子》를 주석하였다.

심경부주 책은 2019.05.1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