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心經附註

심경부주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心經後序
심경후서心經後序
西山先生心政二經 梓行已久
서산선생西山先生의 《심경心經》과 《정경政經》 두 책이 간행된 지 이미 오래이다.
然嘗諦觀之하니 心經 有先生所自贊하야 其出于手訂 無可疑者어니와 若政經則雖首以經訓이나 而附以漢晉隋唐守令之事하고 凡先生所歷州郡榜示諭告之文 亦雜附之하니 乃自名之爲經 竊恐未然이라
그러나 일찍이 자세히 살펴보니, 《심경心經》은 선생이 직접 지은 이 있어서 손수 수정修訂을 거쳐 나온 것임이 의심할 나위가 없으나 《정경政經》으로 말하면 비록 경전經傳의 가르침을 앞에 놓았지만 수령守令들의 일을 붙이고 무릇 선생이 역임했던 주군州郡방문榜文으로 써 붙이고 유시諭示했던 글들을 또한 섞어 붙였으니, 마침내 스스로 이라고 이름한 것은 적이 옳지 않을 듯하다.
豈先生 嘗手錄經史牧民之要하야 備省覽이어늘 而後人 附會以成之하야 欲與心經相故邪
이 어찌 선생이 일찍이 경사經史 중에 백성을 기르는 요점을 손수 기록하여 보고 살핌에 대비하려 하였는데, 후인後人들이 부회附會하여 이루어서 《심경心經》과 서로 짝하고자 한 까닭이 아니겠는가.
或者以心爲體하고 政爲用하야 庶幾成一家之說이라하니 此尤不然이라
혹자는 “마음을 로 삼고 정사政事으로 삼아 거의 일가一家학설學說을 이룰 수 있다.”고 말하는데, 이는 더욱 옳지 않다.
程子曰 心 一也로되 有指體而言者하고 有指用而言者라하시고
정자程子가 말씀하기를 “마음은 하나인데 를 가리켜 말한 것이 있고 을 가리켜 말한 것이 있다.” 하였으며,
朱子大學章句 亦以心之全體大用爲言이어시늘 茲乃獨指心하야 以爲體 豈非舛之甚邪
주자朱子의 《대학장구大學章句》에 또한 마음의 전체全體대용大用을 가지고 말씀하였는데, 이제 마침내 홀로 마음을 가리켜 라고 한다면 어찌 심히 잘못된 것이 아니겠는가.
況聖人之政 必由身而家而國而天下하야 凡制禮作樂, 修內攘外, 用人理財 皆政之大者어늘 不一及之하고 而規規于民社之間, 擧措禁戒之蹟하니 誠有不可知者
하물며 성인聖人의 정사는 몸으로 말미암아 집에 이르고 나라에 이르고 천하에 이르러서 무릇 예악禮樂을 제작하며 내치內治를 닦고 외적外敵을 물리치며 인재를 등용하고 재정을 관리하는 것이 모두 정사 중에 큰 것인데, 하나도 언급하지 않고 인민人民사직社稷의 사이와 거조擧措금계禁戒의 자취에만 규규規規(급급)하였으니, 진실로 이해할 수 없는 점이 있다.
故今獨取心經하야 爲附註하고 而政經 未暇及焉하노니
그러므로 이제 오직 《심경心經》만을 취하여 를 붙였으며, 《정경政經》은 미칠 여가가 없다.
以爲誠有得于心學이면 則擧而措之 無施不宜하리니 其體備하고 其用周 有不俟乎他求者矣리라
생각하건대 진실로 심학心學에 얻음이 있으면 들어서 조처함에 베푸는 곳마다 마땅하지 않음이 없을 것이니, 가 갖추어지고 이 완벽함을 달리 구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弘治五年壬子八月朔旦 敏政 再書하노라
홍치弘治 5(1492) 임자壬子 8 초하루에 정민정程敏政은 다시 쓰다.
心經附註 我篁墩先生 本西山眞文忠公心經하야 爲綱하고 採摭程朱以下大儒之言 互有發明者하야 疏於下하니 蓋備忘之書也
심경부주心經附註》는 우리 황돈선생篁墩先生서산西山 진문충공眞文忠公의 《심경心經》을 근본하여 으로 삼고, 정주程朱 이하 대유大儒들의 말씀 중에 서로 발명發明함이 있는 것을 뽑아 아래에 주소注疏하였으니, 비망備忘(잊음을 대비함)의 책이다.
惟道原于天하고 散于事而具于心하야 古今無一息間하니 自堯舜禹湯文武立法以治天下하고 孔曾思孟垂敎以詔後世하야 更相授受하야 雖若不同이나 大抵敎人守道心之正하고 遏人心之流耳
는 하늘에 근원하고 일에 흩어져 있으며 마음속에 갖추어져서 고금古今에 한 순간도 간단間斷함이 없으니, 을 세워 천하天下를 다스리고 공자孔子증자曾子자사子思맹자孟子가 교훈을 남겨 후세를 가르침으로부터 번갈아 서로 전수하고 받아서 비록 내용이 같지 않은 듯하나 대체로 사람들로 하여금 도심道心의 바름을 지키고 인심人心의 흐름을 막게 한 것이다.
中古以來 在上者 溺好尙之偏하야 而狃于功利하고 在下者 各以意之所便爲學하야 而鑿于見聞이라
중고中古 이래로 위에 있는 자들은 좋아함과 숭상함의 편벽됨에 빠져서 공리功利에 익숙하고, 아래에 있는 자들은 각기 자기 마음에 편리한 대로 학문을 해서 보고 듣는 데에 천착穿鑿하였다.
故心學晦焉이러니 千四百年而濂洛諸大儒始出하고 曁我文公朱子 廓而著之하야 由是 心學 粲然復明於世矣
이 때문에 심학心學이 어두워졌는데, 1천 4백년이 지나 염락濂洛의 여러 대유大儒가 처음 나오시고 우리 문공文公 주자朱子에 이르러 이것을 넓혀 드러내시니, 이로부터 심학心學이 찬란하게 세상에 다시 밝혀졌다.
西山 出數君子之後하야 實嗣其傳일새 摭爲此經하니 誠大有功于學者
서산西山제군자諸君子의 뒤에 출생하여 실로 그 전통을 이었기에 책을 뽑아 이 《심경心經》을 만들었으니, 진실로 배우는 자들에게 큰 공이 있다.
第所摭經語 詞約理備하고 而註亦渾然如經하야 學者未能遽了
다만 뽑은 경전經傳의 내용이 말은 간략하나 이치가 구비되고 주석註釋 또한 완전히 경문經文과 같아서 배우는 자들이 대번에 알 수가 없었다.
先生 講授之暇 爰輯舊聞하고 折以己見하야 附註其間然後 操存省察之功 全體大用之學 如指諸掌하니
선생先生(程敏政)은 하여 전수傳授하는 여가에 옛날에 들었던 것을 모으고 자신의 소견을 절충折衷하여 그 사이에 를 붙이시니, 그런 뒤에야 조존操存성찰省察하는 공부와 전체全體대용大用의 학문이 손바닥을 가리키는 것처럼 분명해졌다.
學者得之豁然하야 冥途之覺이요 醉夢之醒이라 蓋於此 見道之在人心하야 不可泯如此
그리하여 배우는 자가 이것을 얻어 환히 알아서 어두운 길을 깨닫고 취한 꿈을 깨게 되었으니, 여기에서 가 사람의 마음속에 보존되어 있어 없앨 수 없음이 이와 같음을 볼 수 있다.
然非先生析之精而合之大 惡能與於是哉리오
그러나 선생先生이 정밀히 분석하고 크게 종합하지 않았다면 어찌 이에 참여할 수 있겠는가.
祚執經門下하야 敬誦之餘 不敢自私하야 請刻以惠後學, 傳四方하노니
나는 문하門下에서 경전經傳을 잡고 공경히 왼 나머지 감히 이 책을 혼자만이 사사로이 할 수가 없어서 판각板刻하여 후학後學들에게 주고 사방에 전할 것을 청하였다.
使天下後世之人으로 曉然知心學之正傳하야 而加存存之功이면 則先生此書 將大有裨于斯道하리니 豈獨備忘而已哉
그리하여 천하 후세의 사람들로 하여금 분명히 심학心學의 올바른 전통을 알아서 보존保存하고 보존保存하는 공부를 가하게 한다면 선생先生의 이 책이 장차 이 에 큰 도움이 있을 것이니, 어찌 다만 비망備忘일 뿐이겠는가.
工旣告完 謹述所聞于先生者하고 倂識歲月於末云이라
판각板刻하는 일이 이미 끝남에 삼가 선생에게 들은 바를 기술하고 아울러 연월年月을 끝에 적는 바이다.
弘治壬子十二月望日 門生歙西沙溪汪祚 하노라
홍치弘治 임자년壬子年(1492) 12 보름에 문생門生흡서歙西 사계沙溪 왕조汪祚는 쓰다.
역주
역주1 : 配
역주2 : 지

심경부주 책은 2019.05.1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