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禮記正義

예기정의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지극히 성실한 는 〈일어나기 전의 일을〉 미리 알 수 있다.
國家將興 必有禎祥하며 國家將亡 必有妖孽하여見乎蓍龜하며
국가가 흥기興起하려고 할 때에는 반드시 복스럽고 길한 조짐이 있으며, 국가가 망하려고 할 때에는 반드시 괴이하고 불길한 조짐이 있어서 시초점과 거북점에 나타나며 〈거북껍질의〉 네 다리 쪽에 나타난다.
禍福將至 必先知之하며 不善 必先知之
이 이르려고 할 때에는 좋은 것을 반드시 미리 알며, 안 좋은 것을 반드시 미리 안다.
至誠 如神이니라
그러므로 지극히 성실함은 귀신과 같다.
[注]可以前知者 言天不欺至誠者也
미리 알 수 있다는 것은 하늘이 지극히 성실한 자를 속이지 않음을 말한 것이다.
亦先也
(미리)이다.
禎祥妖孽 蓍龜之占이니 雖其時有小人愚主 皆爲至誠能知者出也
정상禎祥요얼妖孽은 시초점과 거북점의 점괘이니, 비록 그 당시에 소인小人과 어리석은 군주가 있으나, 〈시초점과 거북점이〉 모두 지극히 성실하여 〈미리〉 알 수 있는 자를 위하여 〈조짐을〉 낸다.
四體 謂龜之四足이니 春占後左하고 夏占前左하며 秋占前右하고 冬占後右
사체四體는 거북껍질의 네 다리 쪽을 이르니, 봄에는 왼쪽 뒷다리 쪽에 점을 치고, 여름에는 왼쪽 앞다리 쪽에 점을 치며, 가을에는 오른쪽 앞다리 쪽에 점을 치고 겨울에는 오른쪽 뒷다리 쪽에 점을 친다.
[疏]‘至誠’至‘如神’
의 [至誠]에서 [如神]까지
○正義曰 : ‘至誠之道 可以前知’者, 此由身有至誠, 可以豫知前事.
정의왈正義曰 : [至誠之道 可以前知] 이것은 몸에 지극히 성실함이 있으면 〈일어나기〉 전의 일을 미리 알 수 있다는 것과 같다.
此至誠之內, 是天生至誠, 亦通學而至誠,
이 지극히 성실함의 안에서는 천생적天生的으로 지극히 성실하기도 하고 배움을 통하여 지극히 성실해지기도 한다.
故前經云‘自明誠謂之敎’, 是賢人至誠同聖人也.
그러므로 앞의 경문經文에서 ‘밝음의 을 바탕으로 하여 성실해짐을 가르침대로 했다.’라고 한 것이니, 지극히 성실한 현인賢人성인聖人과 같다.
言聖人賢人俱有至誠之行, 天所不欺, 可知前事.
성인聖人현인賢人은 모두 지극히 성실한 행실이 있기 때문에 하늘이 속이지 않아 〈일어나기〉 전의 일을 알 수 있음을 말한 것이다.
‘國家將興 必有禎祥’者, 禎祥, 吉之萌兆.
[國家將興 必有禎祥]정상禎祥은 길한 조짐이다.
祥, 善也.
은 좋은 조짐[善]이다.
言國家之將興, 必先有嘉慶善祥也.
국가가 흥기興起하려고 할 때에는 반드시 먼저 기쁘고 경사스러우며 좋은 상서로움이 있음을 말한 것이다.
說禎祥者, 言人有至誠, 天地不能隱, 如文王有至誠, 招也.
경문經文정상禎祥이라고 말한 것은 사람에게 지극히 성실함이 있으면 천지가 숨겨 가릴 수 없는 것이, 문왕文王에게 지극히 성실함이 있어 적작赤雀의 상서로움을 부른 것과 같음을 말한 것이다.
國本有今異曰禎, 本無今有曰祥.
나라에 본래 있었는데 지금 괴이怪異한 것을 이라 하고, 〈나라에〉 본래 없었는데 지금 있는 것을 이라고 한다.
何爲本有今異者.
본래 있었는데 지금 괴이怪異한 것은 무엇을 말하는가.
何胤云, “國本有雀, 今有赤雀來, 是禎也.
하윤何胤이 “나라에 본래 이 있었는데 지금 적작赤雀이 온 것이 ‘’이다.
國本無鳳, 今有鳳來, 是祥也.”
나라에 본래 이 없었는데, 지금 이 온 것이 ‘’이다.”라고 하였다.
’, 是惡, 此經云善, 何.
상서尙書》의 ‘〈박도亳都의 안에〉 이 있었으니, 뽕나무와 닥나무가 아침에 함께 자라났다.’는 것은 나쁜 것인데, 이 경문經文에서 좋은 조짐[善]이라고 한 것은 어째서인가.
得入國者, 以吉凶先見者皆曰祥, 別無義也.
나라에 들어온 것으로 길흉을 미리 볼 수 있는 것을 모두 ‘’이라고 하니, 별다른 뜻은 없다.
‘國家將亡 必有妖孽’者, 妖孽, 謂凶惡之萌兆也.
[國家將亡 必有妖孽]요얼妖孼은 흉악함의 조짐[萌兆]을 이른다.
妖猶傷也,
(정도에서 지나치다.)과 같다.
傷甚曰孽, 謂惡物來爲妖傷之徵.
이 심함을 이라고 하니, 나쁜 사물이 와서 요상妖傷함의 징조가 됨을 이른다.
, 以爲國之傷徵.
나라에 구관조[鸜鵒]가 와서 둥지를 튼 것과 같은 것을 나라의 좋지 않은 징조[傷徵]라고 한다.
.” 說文云, “衣服‧歌謠‧草木之怪爲妖, 禽獸‧蟲蝗之怪爲孽.”
살펴보면 《춘추좌씨전春秋左氏傳》에 “땅이 물성物性을 어기면 가 된다.”라고 하였고, 《설문해자說文解字》에 “의복‧가요‧초목의 괴상怪常함을 라고 하고, 날짐승‧들짐승‧곤충의 괴상함을 이라고 한다.”라고 하였다.
○‘見乎蓍龜 動乎四體’者, 所以先知禎祥妖孽見乎蓍龜, 發動於龜之四體也.
○[見乎蓍龜 動乎四體]정상禎祥요얼妖孽이 시초점과 거북점의 점괘에 나타나고, 거북껍질의 네 다리 쪽에서 발동함을 미리 아는 것이다.
○‘禍福將至’者. 禍謂妖孽, 福謂禎祥.
○[禍福將至]요얼妖孼을 이르고, 정상禎祥을 이른다.
萌兆豫來, 是‘禍福將至’.
조짐[萌兆]이 먼저 옴이 ‘이 이르려고 할 때’이다.
○‘善 必先知之’者, 善, 謂福也.
○[善 必先知之]을 이른다.
○‘不善 必先知之’者, 不善, 謂禍也.
○[不善 必先知之]불선不善를 이른다.
○‘故 至誠 如神’者, 言至誠之道, 先知前事, 如神之微妙,
○[故 至誠 如神] 지극히 성실한 는 〈일어나기〉 전의 일을 미리 알 수 있으니, 귀신의 미묘微妙함과 같음을 말한 것이다.
故云‘至誠如神’也.
그러므로 ‘지극히 성실함은 귀신과 같다.’라고 한 것이다.
注云‘雖其時有小人愚主 皆爲至誠能知者出也’
의 [雖其時有小人愚主 皆爲至誠能知者出也]
○正義曰 : 鄭以聖人君子將興之時, 或聖人有至誠, 或賢人有至誠, 則國之將興禎祥可知.
정의왈正義曰 : 정현鄭玄이 ‘성인聖人이나 군자君子흥기興起하려는 때에 성인이 지극히 성실함을 갖고 있거나 현인賢人이 지극히 성실함을 갖고 있으면 나라가 흥성興盛하려는 좋은 조짐[禎祥]을 알 수 있다.
而小人愚主之世無至誠, 又時無賢人, 亦無至誠,
그러나 소인小人이나 어리석은 군주의 시대에 지극히 성실한 이가 없고 또 당시에 현인이 없다면 또한 지극히 성실한 이가 없는 것인데,
所以得知國家之將亡而有妖孽者, 雖小人愚主, 由至誠之人, 生在亂世, 猶有至誠之德,
국가가 망하려 함에 요얼妖孼이 있음을 알 수 있는 것은 비록 소인과 어리석은 군주〈의 시대〉라 하더라도 지극히 성실한 사람이 난세亂世에 태어나 그래도 지극히 성실한 을 가진 이가 있기 때문이니,
此妖孽爲有至誠能知者出也.
이것이 지극히 성실하여 알 수 있는 자를 위하여 요얼妖孼을 낸다.’라고 한 것이다.
案周語云, “幽王二年, 三川皆震,
국어國語》 〈주어周語〉를 살펴보면 “유왕幽王 2년, 〈경수涇水위수渭水낙수洛水〉 세 개의 이 모두 지진地震에 의해 물이 말랐다.
伯陽父曰,
백양보伯陽父가 말하였다.
‘周將亡矣.
나라는 멸망할 것이다.
옛날에 이수伊水낙수洛水가 마르자 나라가 멸망하였고, 하수河水가 마르자 나라가 멸망하였다.’”라고 하였다.
時三川皆震, 爲周之惡瑞, 是伯陽父有至誠能知周亡也.
당시 세 개의 이 모두 지진에 의해 물이 마른 것은 나라의 좋지 못한 상서祥瑞인데, 백양보가 지극히 성실함을 가지고 있어 나라가 멸망할 것임을 알 수 있었다.
檮杌(《삼재도회三才圖會》)檮杌(《삼재도회三才圖會》)
又周惠王十五年, 有神降於莘.
또 “ 혜왕惠王 15년, 에 내려왔다.
莘, 虢國地名.
나라의 지명地名이다.
周惠王問內史過, 史過對曰,
주 혜왕이 내사內史 에게 〈이 일에 대해 묻자〉 내사 과가 대답하였다.
“夏之興也, 祝融降於崇山, 其亡也, 回祿信於聆隧.
나라가 흥기興起할 때에는 축융祝融숭고산崇高山에 내려왔고, 멸망할 때에는 회록回祿(전설상의 화신火神)이 영수聆隧에서 이틀 밤을 묵었다.
商之興也, 檮次於丕山, 其亡也, 夷羊在牧.
나라가 흥기할 때에는 도올檮杌(전설상의 흉수凶獸)이 비산丕山에 머물렀고, 멸망할 때에는 이양夷羊(神獸)이 목야牧野에 있었다.
周之興也, 鸑鷟鳴於岐山, 其衰也, 杜伯射宣王於鎬.
나라가 흥기할 때에는 악작鸑鷟(鳳凰의 별칭別稱)이 기산岐山에서 울었고, 쇠약해질 때에는 두백杜伯(杜나라의 백작伯爵으로 도당씨陶唐氏의 후손)이 호경鎬京에서 선왕宣王에게 활을 쏘았다.
지금 괵나라는 박덕薄德[涼德]이 많으니, 괵나라는 반드시 멸망할 것이다.’”라고 하였다.
又內史過有至誠之德, 神爲之出. 是愚主之世, 以妖孽爲至誠能知者出也.
또 내사 과가 지극히 성실한 을 가지고 있어 이 그를 위해 나왔으니, 어리석은 군주의 시대에 지극히 성실하여 알 수 있는 자를 위하여 요얼妖孼을 낸 것이다.
역주
역주1 至誠之道 可以前知 : 李滉(朝鮮)은 《中庸釋義》에서 “至誠의 道ᄂᆞᆫ 猶言至誠之人의 道ᄂᆞᆫ”이라고 하여 ‘지극히 성실한 사람의 道’라고 풀이하였다. 增島蘭園(日)은 《中庸章句諸說參辨》에서 ‘道’를 ‘猶是言能事耳’, 즉 ‘잘 일삼다’라고 풀이하여 ‘지극히 성실함을 잘 일삼는 자’로서 ‘聖人’ 내지는 ‘大賢 이하로서 聖人의 경지에 이른 사람’으로 풀이하였다.
그러나 東條一堂(日)은 《中庸知言》에서 “지극히 성실한 도는 미리 알 수 있다는 것은 至誠의 이치라는 측면에서 말한 것이지 사람이라는 측면에서 말한 것이 아니다.……前知의 知는 至誠의 道가 아는 것이지 사람이 아는 것이 아니다.[至誠之道 可以前知 此就至誠之理說之 非以人說之……前知之知者 至誠之道知之也 非人之知也]”라고 하여 至誠之道를 前知의 목적어가 아니라 前知의 주어로 풀이하였다.
역주2 動乎四體 : 朱熹는 四體를 “動作과 威儀의 사이를 이르니, 옥을 잡기를 높게 하고 낮게 함과 그 얼굴을 숙이고 드는 것과 같은 따위이다.”라고 하여 ‘지극히 성실한 사람에게 나타나는 조짐’이라는 의미로 풀이하였다. 그러나 鄭玄은 “거북껍질의 네 다리 쪽[龜之四足]”이라고 하여 ‘거북점을 치는 방법’으로 풀이하였다.
역주3 : 汲古閣本에는 ‘又’로 되어 있다.
역주4 赤雀之瑞 : 117쪽 주3) ‘文王受赤雀’ 참조.
역주5 尙書祥桑穀共生於朝 : 《尙書》 〈咸義〉의 〈小序〉에 나온다. 商 왕조를 부흥시킨 商나라 제7대 임금 中宗 太戊 때, 아침에 뽕나무와 닥나무가 자라나더니 7일째 되자 한 아름이 되었다. 不恭의 벌이니 德을 닦으라는 신하의 말을 따르자, 두 나무가 말라 죽었다고 한다. 이후 ‘桑穀(뽕나무와 닥나무)’은 하늘의 경고를 드러내는 災變으로, 太戊는 그 災異를 극복한 임금으로 표상된다.
역주6 魯國鸜鵒來巢 : 《春秋左氏傳》 昭公 25년 經文에 나온다. 傳文에서 師己가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怪異하도다. 내가 들으니 文王‧成王 때에 童謠가 있었다. 〈그 동요에서 말하였다.〉 ‘구관조가 오면 公이 出奔하여 치욕을 당할 것이다. 구관조가 날아다니면 公이 나라 밖의 郊野에 있어서 신하가 가서 말[馬]을 드릴 것이다. 구관조가 껑충껑충 뛰어다니면 公이 乾侯에 있으면서 옷을 요구할 것이다. 구관조가 와서 둥지를 틀면 公이 멀리 나가 있다가 裯父는 고생하다 죽고 宋父는 교만할 것이다. 구관조여 구관조여. 갈 때는 노래하고 올 때는 哭할 것이다.’ 이런 동요가 있었는데, 지금 구관조가 와서 둥지를 틀었으니[鸜鵒來巢], 아마도 禍가 미칠 것이다.”
역주7 左傳云 地反物爲妖 : 《春秋左氏傳》 宣公 15년 潞子嬰兒之夫人條에 나온다.
역주8 卦兆 : 시초점의 결과를 ‘卦’, 거북점의 결과를 ‘兆’라고 한다.
역주9 [○] : 저본에는 ‘○’이 없으나, 汲古閣本‧福建本에 의거하여 보충하고 단락을 나누었다.
역주10 幽王二年……河竭而商亡 : 《國語》 〈周語 上〉 幽王二年西周三川皆震條에 나온다. 幽王 2년에 〈涇水‧渭水‧洛水〉 세 개의 川이 모두 마르고 岐山이 무너졌으며, 幽王 11년에 유왕이 죽어 西周가 멸망하고, 平王이 동쪽 洛邑으로 천도하여 東周를 세웠다.
역주11 (杭)[杌] : 저본에는 ‘杭’으로 되어 있으나, 《國語》 및 汲古閣本‧福建本‧武英殿本에 의거하여 ‘杌’로 바로잡았다.
역주12 周惠王十五年……虢必亡也 : 《國語》 〈周語 上〉 惠王 十五年有神降於莘條에 나온다.

예기정의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