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宋八大家文抄 蘇洵(1)

당송팔대가문초 소순(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송팔대가문초 소순(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4. 구양내한歐陽內翰에게 두 번째 올린 글
文有起伏頓挫하며 而其自任處亦卓然이라
글에 기복起伏돈좌頓挫가 있으며, 자임自任한 곳 또한 탁월卓越하다.
內翰執事 士之能以其姓名聞乎天下後世者 夫豈偶然哉리오
한림학사翰林學士우간의대부右諫議大夫 집사執事께. 선비가 천하의 후세에 그 성명姓名이 알려질 수 있게 하는 것이 대저 어찌 우연이겠습니까?
以今觀之컨대 乃可以見이라
지금 살펴보건대 이에 드러날 만합니다.
生而同鄕하고 學而同道로되 以某問某 蓋有曰 吾不聞者焉이라하니라
같은 고을에서 태어나 같은 도를 배웠더라도, 아무개를 〈그 동문인〉 아무개에게 물어보면 대체로 “내가 들어보지 못한 자이다.”라고 합니다.
而況乎天下之廣 後世之遠으로 雖欲求髣髴이나 豈易得哉리오
그런데 하물며 천하天下의 넓음과 후세後世의 영원함 속에서 비록 비슷한 인물을 구하고자 한들 어찌 쉽게 얻겠습니까!
古之以一能稱 一善書者 愚未嘗敢忽也
옛날부터 한 가지 능한 것으로 칭송稱頌되거나 한 가지 훌륭함으로 기록記錄된 분들을 저는 일찍이 감히 소홀하게 보지 않았습니다.
今夫群群焉而生하고 逐逐焉而死者 更千萬人不稱不書也
지금 무리지어 태어나고 쫓기듯 죽는 사람들에 대하여서는 더욱이 천만千萬 이 칭송하지도 않으려니와 기록하지도 않습니다.
彼之以一能稱하고 以一善書者 皆有以過乎千萬人者也
저렇게 한 가지 능한 것으로 칭송되고 한 가지 훌륭함으로 기록되는 분들은 모두 천만 인보다 뛰어남이 있기 때문입니다.
自孔子沒 百有餘年而孟子生이라
공자孔子가 죽은 이래로 백여 년 만에 맹자孟子가 태어났습니다.
孟子之後 數十年而至荀卿子
맹자孟子의 뒤로 수십 년 만에 순경荀卿(순자荀子)에 이르렀습니다.
荀卿子後 乃稍闊遠하여 二百餘年而揚雄稱於世
순경荀卿 뒤로는 이에 조금 멀어져서 200여 년 만에 양웅揚雄이 세상에 칭송되었습니다.
揚雄之死 不得其繼千有餘年이러니 而後屬之韓愈氏
양웅揚雄이 죽자 그것을 잇지 못한 것이 천여 년이었는데 나중에 한유韓愈가 그것을 이었습니다.
韓愈氏沒三百年矣 不知天下之將誰與也
한유韓愈가 죽은 지 300년이 되었는데 천하가 장차 누구와 함께할지 모르겠습니다.
且以一能稱 以一善書者 皆不可忽이니 則其多稱而屢書者 其爲人宜尤可貴重이라
또한 한 가지 능한 것으로 칭송되고 한 가지 훌륭함으로 기록되는 분들을 모두 소홀히 할 수 없으니, 그들이 많이 칭송되고 자주 기록되는 것은 그 사람됨이 마땅히 더욱 귀중히 여길 만하기 때문입니다.
奈何數千年之間 四人而無加 此其人宜何如也
어찌된 일인지 수천 년 동안 이 네 분에 더하여진 사람이 없으니, 그런 사람은 의당 어떠하여야 하겠습니까?
天下病無斯人하니 天下而有斯人也 宜何以待之
천하天下에서 이러한 사람이 없음을 근심하고 있으니, 천하天下에 이러한 사람이 있으면 마땅히 어떻게 대하여야 하겠습니까?
一窮布衣 於今世 最爲無用이니 思以一能稱 以一善書로되 而不可得者也
저는 한 사람의 궁한 포의지사布衣之士금세今世에 가장 쓸모가 없으니 한 가지 능한 것으로 칭송稱頌되고 한 가지 훌륭한 것으로 기록記錄될 것을 생각하나 그리 될 수 없는 사람입니다.
況夫四子者之文章 誠不敢冀其萬一이라
하물며 저 네 분들의 문장文章은 실로 감히 만의 하나도 바라지 못합니다.
頃者 이라하나 不悅하고 辭焉이니라
얼마 전에 장익주張益州(장방평張方平)가 제 글을 보고 사마자장司馬子長(사마천司馬遷)과 비슷하다고 하였으나, 저는 기뻐하지 않고 그 평을 사양하였습니다.
夫以布衣 而王公大人稱其文似司馬遷호되 不悅而辭하니 無乃爲不近人情이리오
대저 포의지사布衣之士왕공王公대인大人이 그 문장을 사마천司馬遷과 비슷하다고 칭찬을 하여도 기뻐하지 않고 사양하였으니, 인정人情에 가깝지 않은 것이 아니겠습니까?
誠恐天下之人不信하고 且懼張公之不能副其言하며 重爲世俗笑耳
실로 천하의 사람들이 그 말씀을 믿지 못할까 걱정이 되고, 또한 장공張公께서 하신 그 말씀에 부합할 수 없을까 두려우며, 거듭 세속世俗의 비웃음거리가 될 따름입니다.
若執事 天下所就而折衷者也
집사 같은 분은 천하天下에서 성취된 바를 절충하시는 분입니다.
不知其不肖하고 稱之曰 子之六經論 荀卿子之文也라하니라
불초不肖함을 알지 못하시고 칭찬하시기를 “그대의 〈육경론六經論〉은 순경荀卿의 문장이다.”라 하셨습니다.
平生爲文하여 求於千萬人中 使其姓名髣髴於後世而不可得이러니 今也 一旦而得齒於四人者之中하니 天下 烏有是哉 意者其失於斯言也리라
평소 글을 지어 천만 인 가운데서 그 성명姓名이 후세에 방불彷佛하게 되기를 구하였으나 그리 될 수 없었는데, 이제 하루아침에 네 분들 가운데서 〈한 분과〉 같아지게 되었으니 천하天下에 어찌 이런 일이 있겠습니까? 아마도 이 말에 실수가 있을 것입니다.
執事 하고 로되 未聞其有此言也하니 意者其戱也
집사께서는 문장에 있어서는 윤사로尹師魯(윤수尹洙)를 칭찬하셨고, 에 있어서는 소자미蘇子美(소순흠蘇舜欽)와 매성유梅聖俞(매요신梅堯臣)를 칭찬하셨으나, 이런 말이 있다는 것은 아직 듣지 못하였으니 아마도 저를 놀리려고 하신 것이겠습니다.
惟其愚而不顧하고 日書其所爲文하여 惟執事之求而致之러라
그렇지만 그 어리석음을 돌아보지 않고 날마다 지은 글을 써서 오직 집사께서 구하실까 하여 바쳤습니다.
旣而屢請而屢辭焉하여 曰 吾未暇讀也라하시니
이윽고 누차 〈보아주시기를〉 청함에 누차 사절하여 말씀하기를 “내 읽을 겨를이 없다.”라 하셨습니다.
退而處하여 不敢復見하고 甚慙於朋友하여 曰 信矣 其戱也
물러나 있으면서 감히 다시 뵙지 못하고, 벗들에게 매우 부끄러워 말하기를 “정말이지 그 말씀은 장난이셨나 보다!”라 하였습니다.
雖然이나 天下不知其爲戱하고 將有以議執事하니 洵亦且得罪
비록 그러하나 천하天下가 그것이 장난인 줄 알지 못하고 집사께 평의評議를 받으려 하였으니 저는 또한 죄를 짓게 되었습니다.
執事憐其平生之心하여 苟以爲可敎 亦足以慰其衰老 唯無曰荀卿云者 幸甚이나라
집사께서는 평생의 마음을 가엽게 여기시어 실로 가르칠 만하다고 생각하시면 또한 노쇠한 몸에 위로가 되겠으며, 다만 “순경荀卿 운운” 하는 말씀을 하지 않으시면 매우 다행이겠습니다.
역주
역주1 再上歐陽內翰書 : 이 글은 ‘內翰諫議執事’로 시작하는 것으로 보아 歐陽脩가 정식으로 諫議大夫가 된 嘉祐 2년(1057) 正月 이후에 지은 것으로 보이나, 이해 4월에 蘇洵은 喪妻를 하여 고향으로 돌아갔기 때문에, 이 글은 아마 4월 이전에 지었을 것으로 보인다.
역주2 諫議 : 諫議大夫를 말한다. 간의대부는 左‧右의 두 간의대부가 있는데, 좌간의대부는 門下省에 속하고 우간의대부는 中書省에 속한다. 품급은 모두 從4品이며 諫院의 長官이다.
역주3 張益州見其文 以爲似司馬子長 : 張益州는 곧 張方平이다. 본서의 뒤에 〈上張侍郞第二書〉가 실려 있다. 張方平은 〈文安先生墓表〉에서 蘇洵을 일러 “左丘明과 《國語》, 司馬遷은 敍事에 뛰어났고 賈誼는 王道에 밝았는데, 君(蘇洵)은 이 두 가지를 兼備하였다.”라 하였다. 司馬子長은 司馬遷을 이르며, 子長은 사마천의 자이다.
역주4 於文 稱師魯 : 師魯는 곧 尹洙이다. 본서의 〈上歐陽內翰書〉에 보인다. 蘇轍의 전기인 〈潁濱遺老傳〉에서는 “歐陽文忠은 당대에 문장으로 독보적인데 先生(蘇洵)을 보더니 탄식하여 말하였다. ‘내 文士를 많이 보았는데 尹師魯와 石守道(石介)만 좋아하였으나 늘 부족한 것이 있다고 생각하였다. 지금 그대의 글을 보니 내 뜻이 흡족하다.’”라 하였다.
역주5 於詩 稱子美聖俞 : 子美는 蘇舜欽(1008~1048)의 자이다. 원적은 梓州 銅山(지금의 四川 中江縣 남쪽) 사람이나 開封으로 옮겼다. 北宋의 詩人으로 《蘇學士文集》이 있다. 聖兪는 梅堯臣(1002~1060)의 자이다. 宣城(지금의 安徽) 사람으로 北宋의 시인이며 蘇舜欽과 함께 이름을 떨쳐 당시에 蘇梅로 병칭되었다. 《宛陵先生文集》이 있다. 《六一詩話》에서는 “聖兪와 子美는 당세에 이름이 나란하였으나 두 사람의 詩體는 각각 달랐다. 子美는 필력이 豪雋하고 超邁橫絶을 기이함으로 삼았고, 聖兪는 생각이 精微로워 深遠閒淡을 詩意로 삼았다. 각기 그 長點을 극대화하여 아무리 잘 논하는 자라 해도 優劣을 가릴 수가 없었다.”라 하였다.

당송팔대가문초 소순(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