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章句

대학장구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장구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ㅣ] 曰 聽訟 吾猶人也ㅣ나 必也使無訟乎뎌시니 無情者 不得盡其辭 大畏民志 此謂知本이니라

공자께서 말씀하시기를, “송사(訟事)를 처리함은 나도 남과 같으나, 반드시 송사가 일어나지 않게 하겠다.” 하셨으니, 실정이 없는 자가 거짓말을 다하지 못하는 것은, 백성들의 마음을 크게 두렵게 하였기 때문이니, 이를 일러 “근본을 안다.”고 하는 것이다.
[언해] 子ㅣ 샤 訟을 드롬이 내 사과 나 반시 여곰 訟이 업게 호린뎌 시니 情 업슨 者쟈ㅣ 시러곰 그 말을 다디 몯홈은 크게 民민의 을 畏외케 홈이니 이 닐온 本본을 아롬이니라
[James Legge] The Master said, “In hearing litigations, I am like any other body. What is necessary is to cause the people to have no litigations.” So, those who are devoid of principle find it impossible to carry out their speeches, and a great awe would be struck into men's minds;-- this is called knowing the root.
猶人 不異於人也 實也 引夫子之言하여 而言 聖人 能使無實之人으로 不敢盡其虛誕之辭 蓋我之明德 旣明하여 自然有以畏服民之心志 訟不待聽而自無也 觀於此言이면 可以知本末之先後矣리라 傳之四章이니 釋本末하니라 此章 舊本 誤在止於信下하니라
동영상 재생
1 전0401 자왈 청송 … 303

대학장구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