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章句

대학장구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장구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堯舜 帥天下以仁신대 而民[이] 從之고(며) 桀紂 帥天下以暴대 而民[이] 從之니 其所令 反其所好ㅣ면 而民[이] 不從니(이라) 是故[로] 君子 有諸己而後[에] 求諸人며 無諸己而後[에] 非諸人니 所藏乎身 不恕ㅣ오 而能喩諸人者 未之有也ㅣ니라

요(堯)‧순(舜)이 천하를 인(仁)으로 거느리자 백성들이 그를 따랐고, 걸(桀)‧주(紂)가 천하를 포악함으로 다스리자 백성들이 그를 따랐으니, 임금이 명령하는 것이 임금 자신이 좋아하는 것과 상반되면, 백성들은 그 명령을 따르지 않는다. 이러므로 군자(君子)는 자기 몸에 선(善)이 있은 뒤에 남에게 선하기를 요구하며, 자기 몸에 악(惡)이 없은 뒤에 남의 악을 비난한다. 자기 몸에 간직하고 있는 것이 미루어 남에게 미치지 못하면서, 능히 남을 깨우칠 수 있는 사람은 있지 않다.
[언해] 堯요와 舜슌이 天텬下하 帥솔심을 仁으로 신대 民민이 從좃고 桀걸과 紂듀ㅣ 天텬下하 帥솔홈을 暴포로 대 民민이 從조니 그 令 배 그 됴히 너기 바애셔 반면 民민이 좃디 아니니 이런 故고로 君군子 몸애 둔 後후에 사의게 求구며 몸애 업슨 후에 사의게 외다 니 몸애 藏혼 배 恕셔 몯 거시오 能히 사의게 喩유 者쟈ㅣ 잇디 아니니라
[James Legge] Yâo and Shun led on the kingdom with benevolence and the people followed them. Chieh and Châu led on the kingdom with violence, and people followed them. The orders which these issued were contrary to the practices which they loved, and so the people did not follow them. On this account, the ruler must himself be possessed of the good qualities, and then he may require them in the people. He must not have the bad qualities in himself, and then he may require that they shall not be in the people. Never has there been a man, who, not having reference to his own character and wishes in dealing with others, was able effectually to instruct them.
又承上文一人定國而言이라 有善於己然後 可以責人之善이요 無惡於己然後 可以正人之惡이니 皆推己以及人이니 所謂恕也 不如是 則所令 反其所好하여 而民不從矣 曉也
동영상 재생
1 전0904 요순 솔 천 … 522

대학장구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