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六韜直解

육도직해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육도직해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賞罰者 賞有功而罰有罪也 以文王問賞罰之道故 以名篇하니라
상벌賞罰이란 이 있는 자에게 을 주고 가 있는 자에게 을 내리는 것이니, 문왕文王상벌賞罰의 방도를 물었으므로 이를 편명篇名으로 삼은 것이다.
文王 問太公曰
문왕文王태공太公에게 물었다.
所以存勸이요 所以示懲이니
을 권장하는 방도를 보존하기 위한 것이요, 을 징계하는 방도를 보이기 위한 것이다.
吾欲賞一以勸百하고 罰一以懲衆하노니 爲之奈何
내가 한 사람을 주어서 백 사람을 권면하고, 한 사람을 벌주어서 여러 사람을 징계하고자 하노니, 어찌해야 하는가?”
原注
文王 問太公曰
문왕文王태공太公에게 물었다.
賞賜 所以存勸善之道 刑罰 所以示懲惡之道
을 주는 것은 을 권면하는 방도를 보존하기 위한 것이요, 형벌刑罰을 징계하는 방도를 보이기 위한 것이다.
吾欲賞一人以勸百人하고 罰一人以懲衆人하노니 將爲之奈何
내가 한 사람을 주어서 백 사람을 권면하고, 한 사람을 벌주어서 여러 사람을 징계하고자 하니, 장차 어찌해야 하는가?
太公曰
태공太公이 대답하였다.
凡用賞者 貴信이요 用罰者 貴必이니 賞信罰必於耳目之所聞見이면 則所不聞見者 莫不陰化矣리이다
“무릇 을 사용하는 자는 (신용)을 하게 여기고, 을 사용하는 자는 기필期必함을 하게 여기니, 자신(군주나 장수)이 늘 보고 듣는 사람에게 신상필벌信賞必罰을 하면 자신이 듣고 보지 못한 자들 중에 저절로 교화되지 않는 이가 없을 것입니다.
夫誠 暢於天地하고 通於神明이온 而況於人乎잇가
진실[誠]은 천지天地에 통하고 신명神明에 통하는데 하물며 사람에게 있어서이겠습니까.”
原注
太公對曰
태공太公이 대답하였다.
大凡用賞者 貴乎信하고 用罰者 貴乎必하니 賞信罰必於吾耳目之所聞所見이면 則耳目所不聞不見者 莫不陰爲之變化矣
무릇 을 사용하는 자는 하게 여기고, 을 사용하는 자는 기필期必함을 하게 여기니, 자신이 늘 보고 듣는 사람에게 신상필벌信賞必罰을 하면, 자신이 듣고 보지 못한 자들 중에도 은연중 교화되지 않는 이가 없을 것이다.
진실은 천지天地에 통하고 신명神明에도 통하는데 하물며 사람에 있어서 변화하지 않는 자가 있겠는가.
역주
역주1 夫誠……有不化之者乎 : 《兵學指南演義》 〈場操程式 3 賞罰篇〉에는 ‘賞罰은 장수의 가장 중요한 임무로써 도리에 맞게 시행하지 않으면 禍의 근원이 됨’을 경계하면서, 이 대목을 인용하여 君權을 쥐고 있는 자들에게 상벌의 시행을 신중히 할 것을 경계하고 있다.

육도직해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