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六韜直解

육도직해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육도직해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動靜者 覘視敵人動靜하여 設奇伏而勝之也
동정動靜이란 적의 동정을 엿보아서 기병奇兵으로 매복을 설치하여 승리하는 것이다.
武王 問太公曰
무왕武王태공太公에게 물었다.
引兵深入諸侯之地하여 與敵人之軍相當하여 兩陣相望 衆寡强弱相等하여 不敢先擧어든 吾欲令敵人將帥恐懼하고 士卒心傷하여 行陣不固하여 後陣 欲走하고 前陣 하여 鼓譟而乘之하여 敵人遂走인댄 爲之奈何
“군대를 이끌고 제후諸侯의 땅에 깊숙이 쳐들어가서 적군과 서로 대치하여 두 진영이 서로 바라보고 있는데, 병력의 많고 적음과 강하고 약함이 서로 비슷하여 감히 먼저 출동하지 못할 경우, 우리가 적의 장수로 하여금 두려워하게 하고 적의 병사들의 마음을 서글프게 해서, 적의 진영이 견고하지 못하여 후미 부대는 도망하려 하고 선두 부대는 진영을 자주 돌아보게 만든 다음, 우리가 북을 치고 함성을 지르면서 기회를 틈타 마침내 적을 패주시키려면 어찌해야 하는가?”
原注
武王 問太公曰
무왕武王태공太公에게 물었다.
若引兵深入諸侯之地하여 與敵人之軍相當하여 彼此兩陣相望하고 衆寡强弱之勢相等하여 各不敢先擧어든 吾欲令敵人將帥之心恐懼하고 士卒之心悲傷하여 行陣不堅固하여 後陣 聞之欲走하고 前陣 令人數顧하여 吾鼓譟而乘之하여 敵人遂走 將爲之奈何
만약 군대를 이끌고 제후諸侯의 땅에 깊숙이 쳐들어가서 적군과 서로 대치하여 피차의 두 진영이 서로 바라보고 있는데, 병력의 많고 적음과 강하고 약한 형세가 서로 비등하여 각각 감히 먼저 출동하지 못하거든, 우리가 적장의 마음을 두렵게 하고 적군들의 마음을 서글프게 해서, 적의 진영이 견고하지 못하여 후미에 있는 부대는 이러한 소식을 듣고 도망하려 하고 선두에 있는 부대는 자주 돌아보게 만든 다음, 우리가 북을 치고 함성을 지르면서 기회를 틈타 마침내 적을 패주시키려면 장차 어찌해야 하는가?
太公曰
태공太公이 대답하였다.
如此者 發我兵호되 去寇十里 以伏其兩旁하고 車騎 百里而越其前後하며 多其旌旗하고 益其金鼓라가 戰合鼓譟而俱起하면 敵將必恐하고 其軍驚駭하여 衆寡不相救하고 貴賤不相待하여 敵人必敗하리이다
“이와 같은 경우에는 우리 군대를 출동시키되, 적과 십 리쯤 떨어지게 하여 적진의 양 곁에 군대를 매복시키고, 전차 부대와 기병 부대는 백 리쯤 떨어진 곳에 앞뒤로 배치하며 깃발을 많이 꽂아놓고 징과 북을 많이 진열하였다가 교전할 적에 북을 치고 함성을 지르며 함께 일어나면, 적장은 반드시 두려워하고 적군은 놀라서 병력이 많은 부대와 적은 부대가 서로 구원하지 못하고 신분이 높은 자와 낮은 자가 서로 기다리지 못하여, 반드시 패주할 것입니다.”
原注
太公對曰
태공太公이 대답하였다.
如此者 發我兵호되 去寇十里而隱伏其兩旁하고 車騎 百里而踰越其前後하며 多張其旌旗하고 增益其金鼓라가 戰合鼓譟而俱起하면 敵將必恐懼하고 其軍亦驚駭하여 衆寡不相救援하고 貴賤不相等待하여 敵人必至於敗
이와 같은 경우에는 우리 군대를 출동시키되, 적과 십 리쯤 떨어지게 하여 적진의 좌우 양 곁에 은밀히 매복을 시키고 전차 부대와 기병 부대는 백 리쯤 떨어진 곳에 앞뒤로 배치하며 깃발을 많이 꽂아놓고 징과 북을 많이 진열하였다가, 교전이 벌어질 경우 북을 치고 함성을 지르며 함께 일어나면, 적장은 반드시 두려워하고 적군은 반드시 놀라서 병력이 많은 부대와 적은 부대가 서로 구원하지 못하고, 신분이 높은 자와 천한 자가 서로 기다리지 못하여 적이 반드시 패주할 것이다.
百里 疑其太遠하여 而與十里者 難相救援也하니 字恐誤
백 리는 너무 멀리 떨어져 있어서 십 리에 있는 부대와 서로 구원하기가 어려울 듯하니, ‘’자는 오자誤字인 듯하다.
武王曰
무왕武王이 물었다.
敵之地勢 不可伏其兩旁이요 車騎又無以越其前後하며 敵知我慮하여 先施其備하면 吾士卒心傷하고 將帥恐懼하여 戰則不勝하리니 爲之奈何
“적의 지형이 양쪽에 군대를 매복시킬 수가 없고, 전차 부대와 기병 부대가 또 그 앞뒤를 넘어갈 수가 없으며, 적이 우리의 계책을 알아서 미리 대비를 설치하면, 우리의 병사들이 마음속으로 염려하고 장수들이 두려워하여 싸우면 승리하지 못할 것이니, 어찌해야 하는가?”
原注
武王曰
무왕武王이 물었다.
假若敵之地勢 不可以隱伏其兩旁이요 車騎又無以踰越其前後하며 敵人 知我謀慮하여 先施其禦備하면 吾士卒反心傷하고 將帥反恐懼하여 與之戰則不能勝하리니 將爲之奈何
만약 적의 지형이 양쪽에 군대를 매복시킬 수 없고 전차 부대와 기병 부대가 또 그 앞뒤를 넘어갈 수 없으며, 적이 우리의 계책을 알고 있어서 미리 방어하는 대비를 설치하면, 우리 병사들이 도리어 마음속으로 염려하고 우리 장수들이 도리어 두려워해서 적과 싸우면 승리하지 못할 것이니, 장차 어찌해야 하는가?
太公曰
태공太公이 대답하였다.
誠哉
“참으로 신실信實하십니다.
王之問也
임금님의 질문이시여.
如此者 先戰五日 發我遠候하여 往視其動靜하여 審候其來하여 設伏而待之호되 必於死地 與敵相避하며 遠我旌旗하고 疎我行陣호되 必奔其前하여 與敵相當하며 戰合而走하고 擊金而止하여 三里而還이어든 伏兵乃起하여 或陷其兩旁하고 或擊其先後하여 三軍疾戰이면 敵人必走하리이다
이와 같은 경우에는 전투하기 5일 전에 우리의 척후병斥候兵을 멀리 보내어서 적의 동정動靜을 살펴 적이 오는 것을 자세히 정탐하고서 매복을 설치하여 기다리되, 반드시 사지死地에서 적과 서로 피하게 하며, 우리의 깃발을 멀리 진열하고 우리의 진영을 듬성하게 배치하되, 반드시 적진의 앞으로 달려가서 적과 서로 마주치게 하며, 교전交戰하면 도망하고 징을 치면 중지하여 3리쯤 갔다가 되돌아오거든 이때 복병이 비로소 일어나 적의 양 곁을 무찌르거나 적의 앞뒤를 공격하면서 삼군三軍이 급히 싸우면, 적이 반드시 패주할 것입니다.”
武王曰
무왕武王이 말씀하였다.
善哉
“좋은 말씀이다.”
原注
太公對曰
태공太公이 대답하였다.
誠哉
참으로 신실하다.
王之所問也
임금의 질문이여.
如此者 先戰五日 發我遠候之人하여 往視敵之動靜하여 審候其來하여 吾則設伏而待之호되 必於死地 與敵相避
이와 같은 경우에는 전투하기 5일 전에 우리의 척후병斥候兵을 멀리 출동시켜 나가서 적의 동정動靜을 살펴 적이 오는 것을 자세히 정탐하고서 우리가 매복을 설치하여 기다리되, 반드시 사지死地에서 적과 서로 하게 하여야 한다.
避字 恐是遇字 言必於死絶之地 與敵相遇하여 而求一戰이라
’자는 ‘’자인 듯하니, 반드시 사지死地에서 적과 서로 만나 일전一戰을 치르려 함을 말한 것이다.
遠陳我旌旗하고 疎列我行陣호되 必奔其前하여 務與敵人相當하며 戰合而佯走하고 擊金而하여 將及三里而還軍이어든 伏兵乃起하여 或陷敵之兩旁하고 或擊敵之前後하여 三軍倂力疾戰이면 敵人必敗走矣리라
우리의 깃발을 멀리 진열하고 우리의 진영을 듬성하게 배치하되, 반드시 적진의 앞으로 달려가서 되도록 적과 서로 마주치게 하며, 교전하면 거짓으로 패주하고 징을 치면 즉시 중지하여 장차 3리쯤 갔다가 되돌아오거든, 이때 복병이 일어나서 혹은 적의 양 곁을 무찌르고 혹은 적의 앞뒤를 공격하면서 삼군三軍이 힘을 합하여 급히 싸우면, 적이 반드시 패주할 것이다.
武王曰 公言 善哉
무왕武王은 “의 말씀이 좋다.” 하였다.
역주
역주1 : 삭
역주2 (無)[止] : 저본의 ‘無’는 明本에 의거하여 ‘止’로 바로잡았는바, 漢文大系本에는 ‘卽止’로 되어있다.

육도직해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