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六韜直解

육도직해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육도직해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敵强者 遇敵兵之强而出奇하여 與之戰也
적강敵强이란 적의 강한 부대를 만났을 적에 기이한 계책을 내어서 과 싸우는 것이다.
武王 問太公曰
무왕武王태공太公에게 물었다.
引兵深入諸侯之地하여 與敵人으로 衝軍相當이어늘 敵衆我寡하고 敵强我弱하며
“군대를 이끌고 제후諸侯의 땅에 깊숙이 쳐들어가서 적군과 충돌하여 서로 대치하였는데, 적은 병력이 많고 우리는 적으며 적은 강하고 우리는 약하다.
敵人夜來하여 或攻吾左하고 하면 三軍震動하리니 吾欲以戰則勝하고 以守則固인댄 爲之奈何
그런데 적이 야음을 틈타 쳐들어와서 혹은 우리의 왼쪽을 공격하고 혹은 우리의 오른쪽을 공격하면, 우리의 삼군三軍이 진동하고 놀랄 것이니, 〈이 경우〉 우리가 싸우면 승리하고 지키면 견고하고자 할진댄 어찌해야 하는가?”
原注
武王 問太公曰
무왕武王태공太公에게 물었다.
若引兵深入諸侯之地하여 與敵人으로 衝軍相當하여 敵衆而我寡하고 敵强而我弱하며
만약 군대를 이끌고 제후諸侯의 땅에 깊숙이 쳐들어가서 적군과 충돌하여 서로 대치하였는데, 적은 병력이 많고 우리는 적으며 적은 강하고 우리는 약하다.
敵人 遇夜而來하여 或攻吾之左하고 或攻吾之右하면 三軍 震動驚駭하리니 吾欲用之戰則制勝하고 用之守則堅固인댄 將爲之奈何
그런데 적이 야음을 틈타 쳐들어와서 혹은 우리의 왼쪽을 공격하고 혹은 우리의 오른쪽을 공격하면 우리의 삼군三軍이 진동하고 놀랄 것이니, 〈이 경우〉 우리가 싸우면 승리하고 지키면 견고하고자 할진댄 장차 어찌해야 하는가?
太公曰
태공太公이 대답하였다.
如此者 謂之震寇 利以出戰이요 不可以守
“이와 같은 것을 ‘진동하는 적[震寇]’이라 하니, 이때에는 출전하는 것이 이롭고 수비해서는 안 됩니다.
選吾材士强弩車騎하여 爲左右하여 疾擊其前하고 急攻其後하며 或擊其表하고 或擊其裏하면 其卒必亂하고 其將必駭하리이다
우리의 용감한 병사와 강한 쇠뇌 부대와 전거戰車 부대와 기병騎兵 부대를 선발하여 좌익左翼우익右翼으로 삼아, 적의 선두를 급히 공격하고 적의 후미를 급히 공격하며 혹은 적의 외부를 공격하고 혹은 적의 내부를 공격하면, 적군이 반드시 소란하고 적장이 반드시 놀랄 것입니다.”
原注
太公對曰
태공太公이 대답하였다.
如此者 謂之震驚之寇 吾以利出戰이요 不可以持守
이와 같은 경우를 ‘진동하고 놀란 적’이라 하니, 이때에는 우리가 출전하는 것이 이롭고 수비하여 지구전持久戰을 해서는 안 된다.
選簡吾材士强弩車騎하여 爲左右翼하여 令疾擊其前하고 急攻其後하며 或擊其表하고 或擊其裏하면 其士卒必擾亂하고 其將帥必驚駭
우리의 용맹한 병사와 강한 쇠뇌 부대와 전차 부대와 기병 부대를 선발하여 좌익과 우익으로 삼아, 적의 선두를 급히 공격하고 적의 후미를 급히 공격하며 혹은 적의 외부를 공격하고 혹은 적의 내부를 공격하면, 적군이 반드시 소란하고 적의 장수가 반드시 놀랄 것이다.
武王曰
무왕武王이 물었다.
敵人 遠遮我前하고 急攻我後하여 斷我銳兵하고 絶我材士하여 吾內外不得相聞하면 三軍擾亂하여 皆敗而走하리니
“만약 적군이 멀리 달려와서 우리의 선두를 가로막고 우리의 후미를 맹렬히 공격하여 우리의 정예병을 차단하고 우리의 용맹한 군대를 끊어서, 우리의 안과 밖이 서로 소식을 전하지 못하면, 삼군三軍이 소란하여 모두 패주할 것이다.
士卒無鬪志하고 將吏無守心이면 爲之奈何
이에 병사들은 싸울 마음이 없고 장수와 관리들은 굳게 지킬 마음이 없으면 어찌해야 하는가?”
原注
武王曰
무왕武王이 물었다.
假若敵人 遠遮我之前하고 急攻我之後하여 斷我銳兵하여 使不得相救하고 絶我材士하여 使不得相合하여 使吾內外 不得相聞이면 三軍擾亂하여 皆敗散而走하리니
가령 적군이 멀리 달려와서 우리의 선두를 가로막고 우리의 후미를 맹렬히 공격하여, 우리의 정예병을 차단해서 서로 구원하지 못하게 하고 우리의 용맹한 군대를 끊어서 서로 모이지 못하게 하여 우리의 안팎이 서로 소식을 통하지 못하게 하면, 우리의 삼군三軍이 소란하여 모두 흩어져 패주할 것이다.
士卒 無戰鬪之志하고 將吏 無固守之心이면 則爲奈何
이에 병사들은 싸우려는 마음이 없고 장수와 관리들은 굳게 지키려는 마음이 없으면 어찌해야 하는가?
太公曰
태공太公이 대답하였다.
明哉
“현명하십니다.
王之問也
임금님의 질문이시여.
當明號審令하고 出我勇銳冒將之士호되 人操炬火하고 二人同鼓하며 必知敵人所在하여 或擊其表裏하고 微號相知하여 令之滅火하고 鼓音皆止하여 中外相應하여 期約皆當하고 三軍疾戰이면 敵必敗亡하리이다
호령號令을 분명하고 자세하게 내리며, 용감하고 날쌔어 위험을 무릅쓰고 적장을 잡을 수 있는 병사들을 출동시키되, 병사마다 횃불[炬火]을 잡게 하고 두 사람이 북을 함께 치게 하며, 반드시 적이 있는 곳을 알아내어 혹은 적의 안팎을 공격하고, 암호暗號로 서로 알려서 횃불을 모두 끄고 북소리를 모두 그치게 한 다음, 중외中外가 서로 응하여 기약을 모두 합당하게 하고 삼군三軍이 맹렬히 싸우게 하면, 적이 반드시 패망할 것입니다.”
武王曰
무왕武王이 말씀하였다.
善哉
“좋은 말씀이다.”
原注
太公對曰
태공太公이 대답하였다.
明哉
현명하다.
王之所問也
임금님의 질문이여.
如此者 當明吾之號하고 審吾之令하고 出我勇銳冒將之士호되 使人人皆操炬火하니
이와 같은 경우에는 마땅히 우리의 호령을 분명하고 자세하게 내리며, 우리의 용감하고 날쌔어 위험을 무릅쓰고 적장을 잡을 수 있는 병사들을 출동시키되, 병사마다 모두 횃불[炬火]을 잡게 하여야 한다.
束葦爲把而燒之也
는 갈대를 묶어 한 줌으로 만들어서 태우는 횃불이다.
二人同擊一鼓하니 所謂夜戰 多火鼓也
두 사람이 함께 한 북을 치게 하니, 이른바 ‘야간전투에는 불과 북을 많이 사용한다.’는 것이다.
必察知敵人所在之處하여 或擊其表裏하고 微號相知하여 以之滅火하고 鼓音亦止하여 中外互相接應하여 期約皆當하고 使三軍疾戰이면 敵人必敗亡矣
반드시 적이 있는 곳을 알아내어 혹은 적의 안팎을 공격하고, 암호로 서로 알려서 횃불을 끄고 북소리를 또한 중지하게 한 다음, 중외中外가 서로 응하여 기약을 모두 합당하게 하고 삼군三軍으로 하여금 맹렬히 싸우게 하면, 적이 반드시 패망할 것이다.
武王曰 公言 善哉
무왕武王은 “의 말씀이 좋다.” 하였다.
역주
역주1 (或吾左右)[或攻吾右] : 저본의 ‘或吾左右’는 《直解》와 漢文大系本에 의거하여 ‘或攻吾右’로 바로잡았다.

육도직해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