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六韜直解

육도직해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육도직해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陰書者 暗通主將之言하여 不使人知之也
음서陰書란 군주와 장수의 말을 은밀히 통하여 남들로 하여금 알지 못하게 하는 것이다.
武王 問太公曰
무왕武王태공太公에게 물었다.
引兵深入諸侯之地하여 主將 欲合兵하여 行無窮之變하고 圖不測之利 其事繁多하여 符不能明하고 相去遼遠하여 言語不通이면 爲之奈何
“군대를 이끌고 제후諸侯의 땅에 깊숙이 쳐들어가서 군주와 장수가 군대를 연합하여 무궁한 변화를 행하고 헤아릴 수 없는 많은 이익을 도모하고자 하나, 그 일이 매우 많아서 부신符信으로는 다 밝힐 수가 없고 서로 멀리 떨어져 있어서 언어로 통할 수 없으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原注
武王 問太公曰
무왕武王태공太公에게 물었다.
若引兵深入諸侯之地하여 主與將 欲合兵하여 行無窮之變化하고 謀不測之利便이나 其事繁而且多하여 陰符不能明之하고 相去道路遼遠하여 言語不得相通이면 將爲之奈何
만약 군대를 이끌고 제후諸侯의 땅에 깊숙이 쳐들어가서 군주와 장수가 군대를 연합하여 무궁한 변화를 행하고 헤아릴 수 없는 많은 이익을 도모하고자 하나, 그 일이 복잡하고 또 많아서 은밀한 부신符信으로는 다 밝힐 수가 없고, 서로의 거리가 멀리 떨어져 있어서 언어로 서로 통할 수 없으면 장차 어떻게 해야 하는가?
太公曰
태공太公이 대답하였다.
諸有陰事大慮 當用書 不用符 主以書遺將하고 將以書問主호되 書皆一合而再離하고 三發而一知 再離者 分書爲三部 三發而一知者 言三人 人操一分하여 相參而不知情也
“모든 비밀스러운 일과 큰 사려思慮가 있을 적에는 마땅히 서신書信을 사용하고 부신符信을 사용하지 말아야 하니, 군주는 서신을 장수에게 보내고 장수는 서신으로 군주에게 묻되, 서신을 모두 한 장을 두 번 잘라 세 쪽으로 나누어 가져서 한 사람만 알게 하여야 하니, 두 번 자른다는 것은 서신을 나누어 세 쪽을 만드는 것이요, 세 쪽을 나누어 가져서 한 사람만 알게 한다는 것은 세 사람이 각자 한 쪽을 가지고 있어서 서로 참조하여 실정을 알지 못하게 함을 말합니다.
此謂陰書 敵雖聖智 莫之能識이니이다
이것을 일러 ‘은밀한 편지[陰書]’라고 하니, 적이 아무리 스럽고 지혜롭더라도 알지 못할 것입니다.”
武王曰
무왕武王이 말씀하였다.
善哉
“좋은 말씀이다.”
原注
太公對曰
태공太公이 대답하였다.
諸有陰密之事 與大謀慮 當用陰書 不用陰符 主用書遺將하고 將用書問主호되 書皆一合而再離하여 三發而一知
모든 비밀스러운 일과 큰 계략과 사려가 있을 경우에는 마땅히 은밀한 편지를 사용하고 부신符信을 사용하지 말아야 하니, 군주는 서신書信을 장수에게 보내고 장수는 서신으로 군주에게 묻되, 서신을 모두 한 장을 두 번 잘라 세 쪽으로 나누어 가져서 한 사람만 알게 하여야 한다.
再離者 謂分其書爲三部 三部 上中下 分爲三分也 三發而一知者 言用三人하여 使一人各操一分하여 相參而不知情也
두 번 자른다는 것은 그 서신을 나누어 세 쪽으로 만듦을 이르니, 세 쪽은 로 나누어 3등분하는 것이요, 세 쪽을 나누어 가져서 한 사람만 알게 한다는 것은 세 사람을 사용하여 한 사람마다 그 한 쪽을 갖게 해서 서로 참조하여 실정을 알지 못하게 함을 말한다.
此謂之陰書 敵雖有聖智之人이라도 莫之能識이라
이것을 일러 ‘은밀한 서신’이라 하니, 적에게 비록 성스럽고 지혜로운 사람이 있더라도 그 내용을 알지 못할 것이다.
武王曰 公言 善哉
무왕武王은 “의 말씀이 좋다.” 하였다.

육도직해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