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六韜直解

육도직해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육도직해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分險者 遇險阻之地하여 與敵人分守相拒也
분험分險이란 험하고 막힌 지역을 만나서 적과 나누어 지키며 서로 대치하는 것이다.
武王 問太公曰
무왕武王태공太公에게 물었다.
引兵深入諸侯之地하여 與敵人相遇於險阨之中하여 吾左山而右水하고 敵右山而左水하여 與我分險相拒어든 吾欲以守則固하고 以戰則勝인댄 爲之奈何
“군대를 이끌고 제후諸侯의 땅에 깊숙이 쳐들어가서 험하고 좁은 가운데에서 적과 서로 만났는데, 우리는 왼쪽에 산이 있고 오른쪽에 물이 있으며, 적은 오른쪽에 산이 있고 왼쪽에 물이 있어, 우리와 험한 곳을 나누어 서로 대치해있을 경우, 우리가 수비하면 견고하고 싸우면 승리하고자 할진댄 어찌해야 하는가?”
原注
武王 問太公曰
무왕武王태공太公에게 물었다.
若引兵深入諸侯之地하여 與敵人으로 相遇於險阻阨狹之中하여 吾軍所處者 左在山而右逼水하고 敵軍所處者 右在山而左逼水하여 與我分山險而相拒어든 吾欲以之守則堅固하고 以之戰則取勝인댄 將爲之奈何
만약 군대를 이끌고 제후諸侯의 땅에 깊숙이 쳐들어가서 험하고 좁은 가운데에서 적과 서로 만났는데, 우리 군대가 주둔한 곳은 왼쪽에 산이 있고 오른쪽에 물이 가까이 있으며, 적이 주둔한 곳은 오른쪽에 산이 있고 왼쪽에 물이 가까이 있어서, 산과 험한 곳을 우리와 나누어 서로 대치해있을 경우, 우리가 수비하면 견고하고 싸우면 승리를 쟁취하고자 할진댄 장차 어찌해야 하는가?
太公曰
태공太公이 대답하였다.
處山之左 急備山之右하고 處山之右 急備山之左하며 險有大水로되 無舟楫者 以天潢으로 濟吾三軍하여
의 왼쪽에 주둔해있을 적에는 의 오른쪽을 급히 수비하고, 의 오른쪽에 주둔해있을 적에는 의 왼쪽을 급히 수비하며, 험한 곳에 큰 물이 있는데 배와 노가 없을 경우에는 천황天潢을 가지고 우리 삼군三軍을 건너게 합니다.
已濟者 亟廣吾道하여 以便戰所하고 以武衝爲前後하며 列其强弩하여 令行陣皆固하고
이미 건너간 병사들은 급히 우리의 길을 넓혀 전투하기에 편리하게 하고 무충부서武衝扶胥로 앞뒤의 진영을 만들며, 강한 궁노弓弩 부대를 길게 배치하여 진영을 모두 견고하게 하고,
衢道谷口 以武衝絶之하고 高置旌旗 是爲軍城이니이다
큰길과 골짝 입구에는 무충부서武衝扶胥로 적의 침입로를 차단하고 깃발을 높이 꽂아놓아야 하니, 이것을 일러 ‘군성軍城(교두보)’이라 합니다.
原注
太公對曰
태공太公이 대답하였다.
凡處山之左 急防備山之右하고 處山之右 急防備山之左하며
무릇 의 왼쪽에 군대를 주둔했을 경우에는 의 오른쪽을 급히 수비하고, 의 오른쪽에 주둔했을 경우에는 의 왼쪽을 급히 수비하며,
險有大水로되 無舟楫可渡者 則用天浮銕螳螂, 環利通索하여 張飛江 名曰 天潢이니 以濟吾三軍하여
험하여 큰 물이 있는데 건널 만한 배와 노가 없을 경우에는 천부철당랑天浮鐵螳螂과 고리가 달린 쇠사슬을 사용하여 비강飛江을 설치하는데 이를 이름하여 ‘천황天潢’이라 하니, 이것으로 우리 삼군三軍을 건너게 한다.
已濟者 廣吾通行之道하여 以便戰所하고
이미 건너간 병사들은 우리가 통행하는 길을 급히 넓혀 전투하기에 편리하게 하고
以武衝扶胥 爲前後하며 列其强弩하여 令行陳皆堅固하고
무충부서武衝扶胥로 앞뒤의 진영을 만들며, 강한 쇠뇌를 가진 부대를 길게 배치하여 진영을 모두 견고하게 하고,
衢道谷口 亦以武衝絶之하고 高置旌旗 此謂之軍城이라
큰길과 골짝 입구에도 무충부서武衝扶胥로 적의 침공로를 차단하고 깃발을 높이 꽂아놓아야 하니, 이것을 일러 ‘군성軍城’이라 한다.
凡險戰之法 以武衝爲前하고 大櫓爲衛하며 材士强弩 翼吾左右하고 三千人 爲一屯하여 必置衝陳하여 便兵所處하며
대체로 험지險地에서 전투하는 방법은 무충거武衝車를 앞세우고 큰 방패로 호위하며, 용맹한 병사와 강한 궁노弓弩 부대로 우리 진영의 좌우를 엄호하고, 3,000명을 한 진영으로 만들어서 반드시 무충진武衝陣을 설치하여 병사들이 주둔하기에 편리하게 해야 합니다.
左軍以左하고 右軍以右하고 中軍以中하여 竝攻而前호되 已戰者 還歸屯所하여 戰更息하여 必勝乃已니이다
우리의 왼쪽 군대는 적의 왼쪽 군대를 맡고 오른쪽 군대는 적의 오른쪽 군대를 맡고 중군中軍은 적의 중군을 맡아서 일제히 공격하면서 전진하되, 이미 싸운 병사는 주둔한 곳으로 돌아와서 반드시 승리할 때까지 번갈아 싸우고 번갈아 휴식하게 해야 합니다.”
武王曰
무왕武王이 말씀하였다.
善哉
“좋은 말씀이다.”
原注
大凡險戰之法 以武衝扶胥 爲前하고 武翼大櫓 爲衛하며 用材士强弩하여 翼蔽吾之左右하고 三千人 爲一屯하여 必置四武衝陳하여 以備其兩旁하여 便兵所處之地하며
대체로 험지에서 싸우는 방법은 무충부서武衝扶胥를 앞세우고 무익대로武翼大櫓(큰 방패)로 호위하게 하며, 용맹한 병사와 강한 궁노弓弩 부대를 사용하여 우리 진영의 좌우를 엄호하고, 3,000명을 한 진영으로 만들어서 반드시 네 개의 무충진武衝陣을 설치하여 진영의 양옆을 방비해서 군대가 주둔하기에 편리하게 해야 한다.
左軍以擊其左하고 右軍以擊其右하고 中軍以擊其中하여 三軍竝攻而前호되 已與戰者 還歸屯所하여 更迭而戰하고 更迭而息하여 必取勝乃止
우리 왼쪽 군대는 적의 왼쪽 군대를 공격하고 오른쪽 군대는 적의 오른쪽 군대를 공격하고 중군은 적의 중군을 공격해서 삼군三軍이 일제히 공격하면서 전진하되, 이미 전투에 참여한 병사는 주둔한 곳으로 돌아와서 반드시 승리할 때까지 번갈아 싸우고 번갈아 휴식하게 해야 한다.
武王曰 公之言 善哉
무왕武王은 “의 말씀이 좋다.” 하였다.
역주
역주1 (極)[亟] : 저본의 ‘極’은 經文에 의거하여 ‘亟’로 바로잡았다.
역주2 : 경

육도직해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