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六韜直解

육도직해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육도직해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必出者 言陷在圍地하여 而務於必出也
필출必出이란 포위된 땅에 빠져있으면서 반드시 탈출하려고 힘씀을 말한 것이다.
武王 問太公曰
무왕武王태공太公에게 물었다.
引兵深入諸侯之地어늘 敵人 四合而圍我하여 斷我歸道하고 絶我糧食하며 敵人旣衆하고 糧食甚多하며 險阻又固하면 我欲必出인댄 爲之奈何
“군대를 이끌고 제후諸侯의 땅에 깊숙이 쳐들어갔는데, 적이 사방으로 모여 우리를 포위해서 우리의 돌아갈 길을 끊고 우리의 군량 수송로를 차단하였으며, 적은 병력이 많고 양식이 매우 풍족하며 지형이 또 험고險固할 경우, 우리가 반드시 탈출하고자 하면 어찌해야 하는가?”
原注
武王 問太公曰
무왕武王태공太公에게 물었다.
若引兵深入諸侯之地어늘 敵人 四面合而圍我하여 斷我之歸路하고 絶我之糧食하며 敵人之兵旣衆하고 糧食又多하며 險阻又固하면 我欲務在必出인댄 將爲之奈何
만약 군대를 이끌고 제후諸侯의 땅에 깊숙이 쳐들어갔는데, 적이 사면으로 모여 우리를 포위해서 우리의 돌아갈 길을 끊고 우리의 군량 수송로를 차단하였으며, 적의 병력이 많고 양식이 풍족하며 지형이 또 험고險固할 경우, 우리가 반드시 탈출하려고 한다면 장차 어찌해야 하는가?
太公曰
태공太公이 대답하였다.
必出之道 器械爲寶 勇鬪爲首 審知敵人空虛之地 無人之處하면 可以必出이니이다
“반드시 탈출하는 방도는 병기兵器가 보배이고 용감하게 싸우는 것이 첫째이니, 적의 빈 땅(사람이 살지 않는 지역)과 사람이 없는 곳(수비하지 않는 지역)을 자세히 알면 반드시 탈출할 수 있습니다.
原注
太公對曰
태공太公이 대답하였다.
必出之道 以器械爲寶하고 以勇鬪爲首 審知敵人空虛之地 無人之處하면 可以必奮而出이라
반드시 탈출하는 방도는 병기를 보배로 삼고 용감하게 싸우는 것을 첫째로 삼아야 하니, 적의 빈 땅과 사람이 없는 곳을 자세히 알면 반드시 떨쳐 공격하여 탈출할 수 있는 것이다.
將士持玄旗하고 操器械하며 設銜枚夜出호되 勇力飛足冒將之士 居前平壘하여 爲軍開道하고 材士强弩 爲伏兵하여 居後하고 弱卒車騎 居中하여 陳畢徐行하여 愼無驚駭하며 以武衝扶胥 前後拒守하고 武翼大櫓 以蔽左右니이다
병사들로 하여금 검정색 깃발을 잡고 병기를 잡게 하며 입에 재갈을 물려 밤중에 출동시키되, 용맹하여 힘이 세고 발이 빨라 적진을 무릅쓰고 적장을 잡을 수 있는 병사는 선두에 있으면서 보루를 만들 땅을 평평하게 골라 후미 부대를 위해 길을 열어주고, 강한 쇠뇌를 가진 재능이 뛰어난 병사들은 복병伏兵이 되어 뒤에 있으며, 약한 병사와 전거戰車 부대와 기병騎兵 부대는 중간 지점에 있게 하여, 진영의 포진이 끝나면 천천히 행군하여 되도록 적을 놀라지 않게 하며, 무충부서武衝扶胥를 가지고 앞뒤에서 적을 막아 지키고 무익대로武翼大櫓로 왼쪽과 오른쪽을 가리게 합니다.
原注
令將士 人持玄色之旗하고 操持器械하며 設銜枚하여 以止語
병사들로 하여금 사람마다 검정색 깃발을 잡고 병기를 잡게 하며 입에 재갈을 물려 말을 못하게 하는 것이다.
遇夜而出호되 有勇力能飛走冒將之士 居前하여 平治營壘하여 與軍開道하고 材勇之士 持强弩하여 爲伏兵하여 居後하며 弱卒與車騎 居中하여 陳畢徐徐而行하여 愼無驚駭하며 以武衝扶胥 前後拒守하고 武翼大櫓 以蔽左右하여 防其衝突也
밤중에 출동시키되 용맹하여 힘이 세고 빨리 달려가서 적진을 무릅쓰고 적장을 잡을 수 있는 병사는 선두에 있으면서 진영과 보루를 만들 땅을 고르게 다스려서 병사들의 길을 열어주고, 재주와 용맹이 뛰어난 병사들은 강한 쇠뇌를 갖고 복병伏兵이 되어서 뒤에 있게 하며, 약한 병사들은 전거戰車 부대와 기병騎兵 부대와 함께 중간에 있게 하여, 포진布陣이 끝나면 천천히 행군하여 되도록 적을 놀라지 않게 하며, 무충부서武衝扶胥를 가지고 앞뒤에서 적을 막아 지키고 무익대로武翼大櫓로 왼쪽과 오른쪽을 가려서 적의 충돌을 방비하는 것이다.
武衝扶胥 卽大扶胥衝車 武翼大櫓 卽矛戟扶胥 皆用之拒禦
무충부서武衝扶胥는 바로 대부서大扶胥충거衝車이고, 무익대로武翼大櫓는 바로 세모진 창과 갈래진 창을 장착한 부서扶胥이니, 모두 적을 막는 데 사용하는 장비이다.
敵人若驚이어든 勇力冒將之士 疾擊而前하고 弱卒車騎 以屬其後하고 材士强弩 隱伏以處하여 審候敵人追我하여 伏兵 疾擊其後호되
적이 만약 놀라 소요하거든 우리의 용감하고 힘이 세어 적진을 무릅쓰고 적장을 공격할 수 있는 병사들은 급히 적을 공격하면서 전진하고, 약한 병사와 전거戰車 부대와 기병騎兵 부대는 그 뒤를 이으며, 재능이 뛰어난 병사들은 강한 쇠뇌를 갖고 매복해 숨어서 적이 우리를 추격하는가를 자세히 살펴, 복병이 적의 후미를 신속히 공격하게 합니다.
多其火鼓하여 若從地出하고 若從天下하여 三軍勇鬪하면 莫我能禦하리이다
이때 횃불과 북을 많이 설치하여 우리 군대가 마치 땅에서 솟아나온 듯, 하늘에서 내려온 듯하게 하여 삼군三軍이 용감하게 싸우면, 적이 우리를 막아내지 못할 것입니다.”
原注
敵人若驚擾어든 吾勇力冒將之士 疾擊而前하고 弱卒與車騎 以屬其後하고 材士强弩 隱伏而處하여 審候敵人前來追我하여
적이 만약 놀라 소요하거든 우리의 용감하고 힘이 세어 적진을 무릅쓰고 적장을 공격할 수 있는 병사들은 급히 공격하면서 전진하고, 약한 병사와 전거戰車 부대와 기병騎兵 부대들은 그 뒤를 이으며, 재능이 뛰어난 병사들은 강한 쇠뇌를 갖고 매복하여 숨어서 적이 우리의 앞으로 다가와 우리를 추격하는가를 자세히 살핀다.
令伏兵材士强弩 疾擊其後하고 多其火鼓하여 以亂其耳目하여 若從地而出하고 若從天而下하여 三軍勇鬪而前이면 則敵人不能禦我矣
그리하여 재능이 뛰어나고 용감한 병사로서 강한 쇠뇌를 가진 복병들로 하여금 적의 후미를 신속히 공격하게 하되, 이때 횃불과 북을 많이 설치하여 적의 귀와 눈을 혼란시켜서, 마치 땅에서 솟아나온 듯, 하늘에서 내려온 듯하게 하여 삼군三軍이 용감하게 싸우면서 전진하면, 적이 우리를 막아내지 못할 것이다.
武王曰
무왕武王이 물었다.
有大水, 廣塹, 深坑하여 我欲踰渡호되 無舟楫之備하고 敵人屯壘하여 限我軍前하여 我歸道하고 斥候常戒하여盡守하며 車騎 要我前하고 勇士 擊我後하면 爲之奈何
“앞에 큰 물과 넓은 참호와 깊은 구덩이가 있어서, 우리가 넘고 건너가려 하나 준비된 배와 노가 없고, 적이 보루에 주둔하고 있어서 우리 군대의 앞을 가로막아 우리가 돌아갈 길을 차단하고 적의 척후병이 항상 경계하여 험한 요새를 모두 지키며, 적의 전거戰車기병騎兵은 우리의 앞을 막아 공격하고 적의 용감한 병사들은 우리의 뒤를 습격하면 어찌해야 하는가?”
原注
武王問曰
무왕武王이 물었다.
若吾營前 有大水, 廣塹, 深坑하여 我欲踰渡호되 又無舟楫之備하고 敵人屯壘하여 限隔我軍前하여 塞我之歸道하고 斥度候望之人 時常戒愼하여 險塞之處 盡爲固守하며 車騎 要截我軍前하고 勇士 襲擊我軍後 將爲之奈何
만약 우리 진영 앞에 큰 물과 넓은 참호와 깊은 구덩이가 있어서, 우리가 넘고 건너가려 하나 또 대비한 배와 노가 없고, 적이 보루에 주둔하고 있어서 우리의 군대 앞을 가로막아 우리가 돌아갈 길을 차단하고, 우리를 엿보는 척후병들을 많이 배치하여 때로 항상 경계하고 조심해서 험한 요새지要塞地를 모두 굳게 지키며, 적의 전차와 기병은 우리 군대의 앞을 막아 공격하고 적의 용감한 병사들은 우리 군대의 뒤를 습격하면 장차 어찌해야 하는가?
斥候者 所以望烽燧하고 檢行險阻하고 伺候盜賊者也
척후斥候봉수烽燧를 관망하며 험하고 막힌 곳을 순행하고 도적(적)을 살피는 자이다.
太公曰
태공太公이 대답하였다.
大水, 廣塹, 深坑 敵人所不守 或能守之라도 其卒必寡하리니 若此者 以飛江轉關與天潢으로 以濟吾軍하고 勇力材士 從我所指하여 衝敵絶陳하여 皆致其死니이다
“큰 물과 넓은 참호와 깊은 구덩이는 적이 지키지 않는 곳이요, 혹 지키더라도 그 병력이 반드시 적을 것이니, 이와 같은 경우에는 회전이 자유로운 비강飛江이나 녹로轆轤(도르래)가 달린 전관轉關천황天潢을 가지고 우리 군대를 건너게 하고, 용감하고 힘이 세며 재능이 뛰어난 병사들은 내(장군)가 지시하는 바를 따라 전진해서 적과 충돌하고 적진을 끊어서 모두 사력死力을 바쳐 싸우게 하여야 합니다.
原注
太公對曰
태공太公이 대답하였다.
大水, 廣塹, 深坑 敵人所不守者 若或能守之라도 其卒必少하리니 如此者 以飛江轆轤轉關與天潢으로 以濟吾軍하고 勇力材士 從我所指而前進하여 衝敵絶陳하여 令皆致死以戰이라
큰 물과 넓은 참호와 깊은 구덩이는 적이 지키지 않는 곳이요, 만약 지키더라도 그 병사들이 반드시 적을 것이니, 이와 같은 경우에는 비강飛江전관록로轉關轆轤천황天潢을 가지고 우리 군대를 건너게 하고, 용맹과 재능이 뛰어난 병사들은 내가 지시하는 바에 따라 전진하여 적과 충돌하고 적진을 끊어서, 모두 사력死力을 다하여 싸우게 하여야 한다.
先燔吾輜重하고 燒吾粮食하고 明告吏士호되 勇鬪則生하고 不勇則死라하나니이다
먼저 우리의 치중거輜重車를 불태우고 우리의 군량을 불태우고는 관리와 병사들에게 분명하게 고하기를 ‘용감하게 싸우면 살고 용감하게 싸우지 않으면 죽는다.’라고 합니다.
原注
先燔吾輜重하고 燒吾粮食하여 使士卒無迴顧之心하고 乃明告吏士호되 若武勇而鬪則生하고 不武勇而鬪則死라하나니라
먼저 우리의 치중거輜重車를 불태우고 우리의 군량을 불태워서 병사들로 하여금 뒤돌아보는 생각이 없게 하고, 관리와 병사들에게 분명하게 고하기를 “만약 무용武勇을 다하여 싸우면 살고 무용을 다하여 싸우지 않으면 죽는다.”라고 한다.
已出이어든 令我踵軍으로 設雲火遠候호되 必依草木丘墓險阻하면 敵人車騎 必不敢遠追長驅하리니 因以火爲記하여 先出者 令至火而止하여 爲四武衝陣이니
이미 출동하였으면 우리의 종군踵軍으로 하여금 횃불을 진열하고 척후병을 멀리 파견하되 반드시 초목草木구묘丘墓와 험한 곳에 의지하게 하면, 적의 전거戰車 부대와 기병騎兵 부대가 반드시 감히 멀리 추격하고 길게 몰고 오지 못할 것이니, 인하여 횃불로 신호하여 먼저 출동한 자들로 하여금 횃불이 있는 곳에 이르러 멈추어 사무충진四武衝陣을 만들게 해야 합니다.
如此 則吾三軍 皆精銳勇鬪하여 莫我能止하리이다
이와 같이 하면 우리 삼군三軍이 모두 정예롭고 용감하게 싸워서 적이 우리를 저지하지 못할 것입니다.”
武王曰
무왕武王이 말씀하였다.
善哉
“좋은 말씀이다.”
原注
已出者어든 令我踵後之軍으로 張設雲火遠候호되 必依倚深草林木丘墓險阻之處하면 敵人之車騎 不知我情하여 必不敢遠追長驅하리니 吾軍因以火爲號하여 先出者 令至火而止하여 結爲四武衝陣이니
이미 군대가 출동하였으면 우리의 종군踵軍으로 하여금 횃불을 진열하고 척후병을 멀리 파견하되, 반드시 무성한 풀과 숲의 나무와 구묘丘墓와 험한 곳을 의지하게 하면, 적의 전거戰車 부대와 기병騎兵 부대가 우리의 실정을 알지 못하여 반드시 감히 멀리 추격하고 길게 몰고 오지 못할 것이니, 우리 군대가 인하여 횃불로 신호하여 먼저 출동한 자들로 하여금 횃불이 있는 곳에 이르러 멈추어 사무충진四武衝陣을 결성하게 하는 것이다.
如此 則吾三軍 皆精銳勇鬪하여 莫我能止矣
이와 같이 하면 우리 삼군三軍이 모두 정예롭고 용감하게 싸워서 적이 우리를 저지하지 못할 것이다.
武王曰 公言善哉라하니라
무왕武王은 “의 말씀이 좋다.” 하였다.
종군踵軍은 해석이 《울료자尉繚子》에 보인다.
역주
역주1 (而已)[者也] : 저본의 ‘而已’는 漢文大系本에 의거하여 ‘者也’로 바로잡았다.
역주2 : 색
역주3 : 새
역주4 踵軍 解見尉繚子 : 踵軍은 후속 부대로 《尉繚子》 〈踵軍令〉에 “이른바 踵軍이란 것은 大軍(本隊)의 전방 100리 지점에 있으면서 전투할 장소로 가는데, 3일 분의 비상식량을 휴대하고 본대보다 먼저 출발하여 본대가 싸움터에 도착하는 즉시 전투할 수 있도록 표를 만들어놓고 이를 본대에 알린다.[所謂踵軍者 去大軍百里 期於會地 爲三日熟食 前軍而行 爲戰合之表 合表乃起]”라고 보인다.

육도직해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