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四字小學

사자소학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사자소학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始習文字어든
처음 문자를 익힐 때에는
字畫楷正하라
글자의 획을 바르게 써라.
書冊狼藉어든
서책이 함부로 깔려 있거든
每必整頓하라
매번 반드시 정돈하라.
신습
한자
[始]女 총8획, 처음 시; 始末, 終始.
비로소 시; 始用, 本始.
[習]羽 총11획, 익힐 습; 習得, 學習.
[文]文 총4획, 글월 문; 文筆, 漢文.
무늬 문; 文繡, 龍文.
[字]子 총6획, 글자 자; 字典, 漢字.
[畫]田 총12획, 그림 화; 畫室, 書畫.
그을 획; 畫順, 區畫.
[楷]木 총13획, 바를 해; 楷書, 正楷.
본보기 해; 楷則, 模楷.
[正]止 총5획, 바를 정; 正當, 公正.
[冊]冂 총5획, 책 책; 冊欌, 簡冊.
[狼]犬 총10획, 이리 랑; 狼毫, 虎狼.
어지러울 랑; 狼疾, 爲狼.
[藉]艸 총18획, 깔 자; 藉茅, 枕藉.
[整]攴 총16획, 가지런할 정; 整理, 端整.
[頓]頁 총13획, 조아릴 돈; 頓首, 跼頓.
정돈할 돈; 頓網, 整頓.
문장의
구조
한자의
구실
[每]늘, 항상, ∼마다.
◦ 學能時習舊聞하고 而有新得이면 則所學在我而其應不窮이라 : 배움에 있어서 예전에 들은 것을 때때로 익히고, 항상 새로 터득함이 있으면, 배운 것이 나에게 있어 그 응용이 끝이 없다.
쉼터
맹자(孟子)께서 어리셨을 때의 일이다. 언젠가 맹자께서 훌륭한 스승 밑에서 공부를 하기 위해 집을 멀리 떠나서 공부를 하신 적이 있었다. 하루는 맹자의 어머니가 집에서 베를 짜고 있었는데 갑자기 맹자가 공부를 다 마쳤다고 돌아온 것이었다. 어머니께서 하던 일을 멈추시고 “배움이 어디까지 이르렀느냐?”고 물으시자, 맹자는 “전과 같습니다.”고 대답했다. 그 말을 듣고 계시던 어머니는 아무 말도 않으시고 갑자기 칼을 가져다 짜고 있던 베를 자르는 것이었다. 이 광경을 지켜보던 맹자는 두려워하며 어머니께 베를 자르는 까닭을 물어 보았다. 그러자 어머니께서는 “네가 배움을 중도에 그만 둔 것은 내가 칼로 이 베를 자르는 것과 같다.”고 말씀하셨다. 그 말을 들은 맹자는 그 길로 발을 돌려 밤낮으로 쉬지 않고 열심히 공부해서 훗날 성인(聖人)에 버금가는 훌륭한 학자가 되었다.
짜던 베를 잘라 버리면 장에 내다 팔 수도 없고 아무 데에도 쓸모가 없어진다. 이와 마찬가지로 사람도 공부를 하다가 중간에 그만두게 되면 이 세상 아무 데에도 쓸모없는 사람이 되고 마는 것이다.
동영상 재생
1 45. 시습문자어든 266

사자소학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