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書經集傳(上)

서경집전(상)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서경집전(상)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1. 后非民이면 罔使 民非后 罔事 無自廣以狹人쇼셔 匹夫匹婦 不獲自盡면 民主罔與成厥功리이다
罔使, 罔事 卽上篇 民非后 罔克胥匡以生이요 后非民이면 罔以辟四方之意 申言君民之相須者如此하여 欲太甲不敢忽也 毋同이라 伊尹 又言 君民之使事 雖有貴賤不同이나 至於取人爲善하여는 則初無貴賤之間이라 蓋天以一理 賦之於人하여 散爲萬善하니 人君 合天下之萬善而後 理之一者可全也 苟自大而狹人하여 匹夫匹婦 有一不得自盡於上이면 則一善不備하여 而民主亦無與成厥功矣 伊尹 於篇終 致其警戒之意 而言外之旨則又推廣其所謂一者如此하니 蓋道體之純全이요 聖功之極致也 嘗因是言之컨대 以爲精粹無雜者一也 終始無間者一也 該括萬善者一也 一者 通古今, 達上下하니 萬化之原이요 萬事之幹이라 語其理則無二 語其運則無息이요 語其體則幷包而無所遺也 咸有一德之書 而三者之義悉備하니 前乎伏羲堯舜禹湯 後乎文武周公孔子 同一揆也니라

서경집전(상)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