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書經集傳(下)

서경집전(하)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서경집전(하)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酒誥
商受酗酒 天下化之하니 妹土 商之都邑으로 其染惡尤甚이라 武王以其地封康叔故 作書誥敎之云하니 今文古文皆有하니라
○ 按吳氏曰 酒誥一書 本是兩書로되 以其皆爲酒而誥 誤合而爲一이라 自王若曰明大命于妹邦以下 武王告受故都之書也 自王曰封我西土棐徂邦君以下 武王告康叔之書也 書之體 爲一人而作이면 則首稱其人하고 爲衆人而作이면 則首稱其衆하고 爲一方而作이면 則首稱一方하고 爲天下而作이면 則首稱天下하니 君奭書 首稱君奭하고 君陳書 首稱君陳하니 爲一人而作也 甘誓 首稱六事之人하고 湯誓 首稱格汝衆하니 此爲衆人而作也 湯誥 首稱萬方有衆하고 大誥 首稱大誥多邦하니 此爲天下而作也 多方書 爲四國而作하니 則首稱四國하고 多士書 爲多士而作하니 則首稱多士 今酒誥 爲妹邦而作이라 首言明大命于妹邦하니 其自爲一書無疑라하니라 按吳氏分篇引證 固爲明甚이나 但旣謂專誥毖妹邦이면 不應有乃穆考文王之語 意酒誥 專爲妹邦而作이니 而妹邦 在康叔封圻之內하니 則明大命之責 康叔 實任之 篇首 專以妹邦爲稱이요 至中篇하여 始名康叔以致誥하니 其曰尙克用文王敎者 亦申言首章文王誥毖之意 其事則主於妹邦이나 其書則付之康叔이니 雖若二篇이나 而實爲一書 雖若二事 而實相首尾하니 反復參究컨대 蓋自爲書之一體也니라
1. 王若曰 明大命于妹邦하노라
妹邦 卽詩所謂沬鄕이라 篇首 稱妹邦者 誥命 專爲妹邦發也일새라

서경집전(하)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