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書經集傳(下)

서경집전(하)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서경집전(하)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7. 群公 旣皆聽命고 相揖趨出이어늘 釋冕시고 反喪服시다
始相揖者 揖而進也 此相揖者 揖而退也 蘇氏曰 成王崩未葬 君臣皆冕服 禮歟 曰 非禮也니라 謂之變禮 可乎 曰 不可하다 變於不得已하나니 嫂非溺이면 終不援也 三年之喪 旣成服하고 釋之而卽吉 無時而可者니라 曰 成王顧命 不可以不傳이요 旣傳이면 不可以喪服受也니라 曰 何爲其不可也 孔子曰 將冠子할새 未及期日하여 而有齊衰大功之喪이면 則因喪服而冠이라하시니 吉禮也로되 猶可以喪服行之하니 受顧命, 見諸侯 獨不可以喪服乎 太保使太史奉冊하여 授王于次어든 諸侯入哭於路寢하고 而見王於次하며 喪服으로 受敎戒諫하고 哭踊答拜 聖人復起라도 不易斯言矣시리라 春秋傳曰 鄭子皮如晉하여 葬晉平公할새 將以幣行한대 子産曰 喪 安用幣리오호되 子皮固請以行이러니 旣葬 諸侯之大夫 欲因見新君한대 叔向 辭之曰 大夫之事畢矣어늘 而又命孤하시니 斬焉在衰絰之中하시니 其以嘉服見이면 則喪禮未畢이요 其以喪服見이면 重受弔也 大夫將若之何오하니 皆無辭以退하니라 今康王 旣以嘉服見諸侯하고 而又受乘黃玉帛之幣하니 使周公在 必不爲此하시리라 然則孔子何取此書也 曰 至矣 其父子君臣之間 敎戒深切著明하여 足以爲後世法하니 孔子何爲不取哉시리오이나 其失禮則不可不辨이니라

서경집전(하)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