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書經集傳(下)

서경집전(하)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서경집전(하)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2. 今至于爾辟야 弗克以爾多方으로 享天之命니라
呂氏曰 爾辟 謂紂也 商先哲王 世傳家法하여 積累維持如此어늘 今一朝至于汝君하여 乃以爾全盛之多方으로 不克坐享天命而亡之하니 是誠可悶也 天命至公하여 操則存하고 舍則亡이라 以商先王之多, 基圖之大로도 紂曾不得席其餘蔭하여 其亡忽焉하니 危微操舍之幾 周公所以示天下深矣 豈徒曰慰解之而已哉

서경집전(하)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