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書經集傳(下)

서경집전(하)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서경집전(하)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無逸
逸者 人君之大戒 自古有國家者 未有不以勤而興하고 以逸而廢也 戒舜曰 罔遊于逸하며 罔淫于樂이라하니 大聖也로되 猶以是戒之하니 則時君世主 其可忽哉 成王初政 周公 懼其知逸而不知無逸也 作是書以訓之하시니라 言則古昔하고 必稱商王者 時之近也 必稱先王者 王之親也 擧三宗者 繼世之君也 詳文祖者 耳目之所逮也 上自天命精微 下至畎畝艱難, 閭里怨詛 無不具載하니 豈獨成王之所當知哉리오 實天下萬世人主之龜鑑也 是篇 凡七更端 周公 皆以嗚呼發之하사 深嗟永歎하시니 其意深遠矣 亦訓體也 今文古文皆有하니라
1. 周公曰 嗚呼 君子 所其無逸이니라
猶處所也 君子以無逸爲所하여 動靜食息 無不在是焉하니 作輟則非所謂所矣

서경집전(하)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