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書經集傳(下)

서경집전(하)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서경집전(하)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1. 王曰 若昔 朕其逝할새 朕言艱야 日思호니 若考作室야 旣底法이어든 厥子乃弗肯堂이온 矧肯構 厥父菑어든 厥子乃弗肯播 矧肯穫 厥考翼 其肯曰 予有後호니 弗棄基 肆予 曷敢不越卬야 敉寧王大命호리오
前日也 猶孟子昔者之昔이라 若昔我之欲往 我亦謂其事之難하여 而日思之矣 非輕擧也 以作室喩之하면 父旣底定廣狹高下어든 其子不肯爲之堂基 況肯爲之造屋乎 以耕田喩之하면 父旣反土而菑矣어든 其子乃不肯爲之播種이온 況肯俟其成而刈穫之乎 考翼 父敬事者也 爲其子者如此 則考翼 其肯曰 我有後嗣하니 弗棄我之基業乎 蓋武王 定天下하여 立經陳紀하시니 如作室之底法이요 如治田之旣菑 今三監 叛亂이어늘 不能討平以終武王之業이면 則是不肯堂, 不肯播 況望其肯構肯穫하여 而延綿國祚於無窮乎 武王在天之靈 亦必不肯自謂其有後嗣하여 而不棄墜其基業矣 我何敢不及我身之存하여 以撫存武王之大命乎 按此三節 申喩不可不終武功之意

서경집전(하)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