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老子道德經注

노자도덕경주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제20장은 유학儒學이 강조하는 ‘배움[]’에 대한 비판으로 읽혀진다. ‘’을 한다는 건 결국 벼슬에 나아간다는 것과 같은 것이다. 사회 시스템이 안정되어 있지 않을 때 공부를 해서 자기 자신을 진작시키고 명예를 드높여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면서 벼슬길에 나아간다는 것은 자신의 생명을 단축시킬 수도 있는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일이기도 하다.
그런데 벼슬길에 나아가는 것이 생명을 단축시키는 일이 될지도 모르고 사람들은 즐거워하기만 한다. 큰 소를 잡아 잔치를 하고, 봄날 누대에 오른 듯이 들떠서 난리다. 환하고, 신나고, 빛나는 사람들 무더기 저편에 사내 하나가 우두커니 동떨어져 있다. 어깨도 좀 굽은 것 같고, 찬바람을 피하기엔 옷이 얇아 보이기도 하다. 옹알거리거나 웃을 줄도 모르는 듯 무표정한 얼굴이라 얼핏 처량해 보이기도 하고, 한심해 보이기도 하고 세상사에 찌든 패잔병처럼 보이기도 한다.
20.1 絶學無憂 唯之與 相去幾何 美之與惡 相去若何 니라
배움을 끊으면 근심이 없어지니, ‘네’와 ‘아니오’가 서로 다른 것이 얼마이겠는가? ‘아름다움’과 ‘추함’이 서로 다른 것이 얼마이겠는가? 사람들이 두려워하는 것을 〈나 또한〉 두려워하지 않을 수 없다.
[注]下篇 爲學者日益이요 爲道者日損이라하니
〈《노자》의〉 하편에서 “배움을 추구하는 것은 날마다 보태는 것이요 도를 추구하는 것은 날마다 덜어내는 것이다.”라고 하였다.
然則學之求益所能하여 而進其智者也
그렇다면 배움을 추구한다는 것은 능한 바를 보태어 자신의 지혜를 진전시키고자 하는 것이다.
若將無欲而足하면 何求於益이며
만약 장차 그러한 욕구가 없이 만족한다면 어찌 보태고자 하겠는가?
不知而中하면 何求於進하리오
알지 못하더라도 〈행실이 법도에〉 맞는다면 어찌 진전시키고자 하겠는가?
夫燕雀有匹이요 鳩鴿有仇 寒鄕之民 必知旃裘
무릇 제비와 참새에게도 배필이 있고 산비둘기와 집비둘기에게도 짝이 있으며, 〈마찬가지로〉 추운 지방에 사는 백성들은 반드시 털옷과 가죽옷을 지어 입을 줄 아는 법이다.
自然已足이어늘 益之하면 則憂니라
저절로 그러함이 이미 충분한데 〈거기에 무언가를〉 보탠다면 근심만 생길 뿐이다.
그러하기에 오리의 다리를 길게 잇는 것이 학의 정강이를 자르는 것과 무엇이 다르겠으며,
畏譽而進 何異畏刑이며
명예를 두려워하면서 〈자신의 지혜를〉 진전시키는 것이 형벌을 두려워하는 것과 무엇이 다르겠으며,
美惡 相去何若이리오
‘예’와 ‘아니오’라고 대답하는 것, 아름다움과 추함은 서로 다른 것이 얼마이겠는가?
故人之所畏 吾亦畏焉하니 未敢恃之以爲用也
그러므로 다른 사람이 두려워하는 것을 나 또한 두려워하는 것이니, 감히 그런 것을 믿고서 쓰이고자 하지 않는 것이다.
20.2 荒兮其未央哉인저
황량한 모습이 텅 빈 곳에 아무것도 드러나지 않는 듯하다.
[注]歎與俗相之遠也
세속과 서로 어긋남이 큰 것을 한탄한 것이다.
20.3 衆人 熙熙하여 如享太牢하고 如春登臺
뭇사람들이 희희낙락하며 큰 소를 잡아 잔치를 벌이는 것 같고, 봄날 누각에 오르는 것 같다.
[注]衆人迷於美하고 惑於榮利하고 欲進心競이라
뭇사람들은 칭찬과 재물에 〈곧잘〉 미혹되고 영화와 이로움에 〈곧잘〉 미혹되어 욕심을 부리며 마음으로 다툰다.
故熙熙 如春登臺也하니라
그래서 희희낙락하며 큰 소를 잡아 잔치를 벌이는 것 같고, 봄날 누각에 오르는 것 같은 것이다.
20.4 其未兆 如嬰兒之未孩하며
나 홀로 담박하여 〈아무것도〉 드러나지 않은 모습이 아직 웃을 줄 모르는 갓난아기 같으며,
[注]言我廓然無形之可名하고 無兆之可擧 如嬰兒之未能孩也니라
나는 마음이 텅 비어서 이름 붙일 만한 형체가 없고 나열할 만한 조짐이 없는 것이 마치 아직 웃을 줄 모르는 갓난아이 같다고 말한 것이다.
20.5 儽儽兮若無所歸로다
몹시 지친 모습이 돌아갈 곳이 없는 것 같네.
[注]若無所宅이라
거처할 곳이 없는 것 같은 것이다.
20.6 衆人皆有餘 而我獨若遺하니
뭇사람은 모두 남음이 있는데 나홀로 잃어버린 듯하니,
[注]衆人無不有懷有志하여 盈溢胸心이라
뭇사람들은 생각이나 뜻을 두어 가슴속에 차고 넘치지 않는 이가 없다.
故曰 皆有餘也라하나
그래서 ‘모두가 남음이 있다.’고 한 것이다.
我獨廓然無爲無欲 若遺失之也라하니라
그런데 나홀로 텅 비어 할 것도 하고 싶은 것도 없는 것이 마치 잃어버린 것 같다고 한 것이다.
20.7 我愚人之心也哉인저
나는 어리석은 사람의 마음이로구나.
[注]絶愚之人 心無所別析하고 意無所好欲하니 猶然其情不可覩 我頹然 若此也
매우 어리석은 사람은 마음이 나누어지고 흩어지는 것이 없고, 뜻이 좋아하고 원하는 것이 없으니 유유한 그 마음을 볼 수 없다. 나의 쓸쓸한 마음이 이와 같다.
20.8 沌沌兮
혼돈스럽다.
[注]無所別析하니 不可爲名이라
〈마음이〉 나누어지고 흩어지는 것이 없으니 무어라 이름할 수 없다.
20.9 俗人昭昭
세간의 사람들은 똑똑한데
[注]耀其光也
그 밝음을 환하게 드러낸다.
20.10 我獨하고 俗人察察
나홀로 흐리멍덩하고, 세상 사람들은 잘도 살피는데
[注]分別別析也
분별하고 나눈다는 뜻이다.
20.11 我獨悶悶이로다 澹兮其若海하며
나홀로 어리석도다. 담담하여 바다 같고
[注]情不可覩니라
그 마음을 볼 수 없다.
20.12 飂兮若無止로다
고고하여 〈산들바람처럼〉 그칠 줄을 모르는 듯하네.
[注]無所繫縶이라
〈그 무엇에도〉 매인 것이 없다.
20.13 衆人皆有以로되
뭇사람들은 모두 쓸모가 있는데
[注]以 用也 皆欲有所施用也
는 쓰인다는 뜻이다. 〈사람들은〉 모두 〈자신에게 일정한 자리가 주어져〉 쓰이기를 바란다.
20.14 而我獨頑似鄙니라
나홀로 완고하고 비루하다.
[注]無所欲爲하여 悶悶昏昏하니 若無所識이라 故曰 頑且鄙也
하고 싶은 것이 없어 어리석고 흐리멍덩하니 마치 아는 것이 없는 듯하다. 그래서 “완고하고 비루하다.”고 한 것이다.
20.15 我獨異於人하여 而貴食母니라
나홀로 다른 사람과 다르고자 하여 〈만물을〉 먹이는 어미를 귀하게 여기는 것이다.
[注]食母 生之 人者皆棄生民之本하고 貴末飾之華
식모食母란 삶의 뿌리이다. 사람은 모두 백성의 삶을 가능케 하는 그 뿌리는 버리고서 말단이나 꾸미는 화려함만 귀하게 여긴다.
故曰 我獨欲異於人이라
그래서 “나홀로 다른 사람과 다르고자 한다.”고 했다.
역주
역주1 (阿)[訶] : 저본에는 ‘阿’로 되어 있으나, 注文에 의거하여 ‘訶’로 바로잡는다.
역주2 人之所畏 不可不畏 : 《淮南子》 〈道應訓〉에서는 周 成王의 이야기를 통해 이 부분을 해설하고 있다. 周 成王이 尹佚에게 백성이 따르게 하는 정치를 묻자, 윤일은 백성을 두려워하는 마음으로 恩德을 베풀어야 桀王과 紂王처럼 백성이 원수가 되지 않는다고 답한다. 그리고 《노자》의 이 구절을 인용하고 있다.
역주3 [云] : 저본에는 ‘云’이 없으나, 道藏集注本에 따라 ‘云’을 보충한다.
역주4 [者] : 저본에는 ‘者’가 없으나, 道藏集注本에 따라 ‘者’를 보충한다.
역주5 故續鳧之足 何異截鵠之脛 : 이 내용은 《莊子》 〈騈拇〉에 보인다. “이 때문에 오리의 다리가 비록 짧지만 이어주면 슬퍼하고 학의 다리가 길지만 자르면 슬퍼한다.[是故鳧脛雖短 續之則憂 鶴脛雖長 斷之則悲]”
역주6 (阿)[訶] : 저본에는 ‘阿’로 되어 있으나, 易順鼎(《讀老札記》)과 劉師培(《老子斠補》)의 설에 따라 ‘訶’로 바로잡는다. 易順鼎에 따르면 ‘唯’와 ‘阿’는 모두 ‘승낙하다[諾]’의 뜻이므로 문장이 통하지 않기에 ‘阿’는 승낙의 뜻이 아닌 ‘꾸짖다[呵]’가 되어야 한다고 보았다. 樓宇烈은 帛書 甲本에는 ‘訶’로 乙本에는 ‘呵’로 되어 있는데 ‘呵’는 ‘訶’의 俗文이므로 ‘訶’가 맞다고 보았다. ‘訶’는 큰 소리로 말하며 화낸다는 뜻이다.
역주7 (返)[反] : 저본에는 ‘返’으로 되어 있으나, 樓宇烈은 宇惠의 설에 따라 ‘反’으로 교감하였는데, 문맥상으로 보면 ‘서로 어긋나다’는 뜻이 자연스러우므로 이를 따른다.
역주8 : 일반적으로 ‘進’을 ‘나아가다’라는 뜻으로 보아 출세한다는 의미로 풀이하나, ‘美’가 ‘榮’과, ‘進’이 ‘利’와 대구가 되니, ‘進’은 나아가다라는 뜻이 아니라 ‘賮’‧‘贐’의 뜻으로 ‘재물’을 가리키는 말로 보아야 한다.
역주9 如享太牢 : 바그너는 經文이 본래 ‘若享太牢’라고 교감하였으나, 樓宇烈은 如와 若이 통용되기 때문에 교감하지 않았다.
역주10 我獨(怕)[泊]兮 : 저본에는 ‘怕’로 되어 있으나 范應元本은 ‘泊’으로 되어 있어, 이를 따른다. 이와 달리 바그너는 아래 注文에서 ‘廓然’이라고만 하고 ‘獨’을 언급하지 않았으므로 ‘我廓兮’로 바꾸어야 한다고 제안하였다. 하지만 이 章이 我와 衆人, 俗人을 대비시키며 經20.6에도 ‘獨’이 나오므로 이를 따르지는 않고 참고만 한다.
역주11 (若昏)[昏昏] : 저본에는 ‘若昏’으로 되어 있으나, 아래 注20.14에 의거하여 ‘昏昏’으로 바로잡는다.
역주12 [欲] : 저본에는 ‘欲’이 없으나 帛書本에는 ‘欲’이 있다. 바그너는 아래 注文에 ‘欲’이 있으므로 이를 따라 ‘我獨欲異於人’이 맞다고 보았는데 이를 따른다.
역주13 (木)[本] : 저본에는 ‘木’으로 되어 있으나, 武英殿本에 의거하여 ‘本’으로 바로잡는다.

노자도덕경주 책은 2019.06.07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