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推句

추구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掬水月在手
물을 움켜쥐니 달이 손에 있고
弄花香滿衣
꽃을 희롱하니 향기가 옷에 가득하네.
五夜燈前晝
깊은 밤도 등불 앞은 대낮이고
六月亭下秋
유월에도 정자 밑은 가을이라네.
신습
한자
[掬]手 총11획, 움킬 국; 국음掬飮, 수국手掬.
[在]土 총6획, 있을 재; 재직在職, 현재現在.
[手]手 총4획, 손 수; 수족手足, 옥수玉手.
[弄]廾 총7획, 희롱할 롱; 농담弄談, 희롱戱弄.
[香]香 총9획, 향기 향; 향료香料, 방향芳香.
[衣]衣 총6획, 옷 의; 의복衣服, 내의內衣.
[五]二 총4획, 다섯 오; 오행五行, 삼오三五.
[夜]夕 총8획, 밤 야; 야학夜學, 전야前夜.
[晝]日 총11획, 낮 주; 주침晝寢, 백주白晝.
[六]八 총4획, 여섯 륙; 육합六合, 쌍륙雙六.
[下]一 총3획, 아래 하; 하층下層, 연하年下. | 내릴 하; 하거下車, 등하登下.
문장의
구조
감상
1, 2 구 : 1, 2구는 우량사(于良史)의 〈춘산추월(春山秋月)〉이라는 시에서 따온 것이다. 손으로 물을 떠서 그 물 속에 달빛이 비친 것을 마치 달이 손에 있는 것 같다고 표현하였고, 꽃밭에서 꽃과 함께 오래동안 지내고 있으면 꽃향기가 옷에 배어 그 향기가 물씬 풍기게 된다. 어두운 밤하늘의 달빛과 꽃향기로 시각과 후각의 절묘한 조화를 이루었다.
※ 우량사(于良史, ?~?)
중국 당(唐) 천보(天寶) 15년(756)을 전후해서 생존했으며 벼슬은 시어사(侍御史)까지 지냈다. 그의 시는 《중흥문기집(中興問氣集)》에 수록되어 있으며 《전당시(全唐詩)》에도 7수가 수록되어 있다.
춘산추월春山秋月
춘산다승사春山多勝事 : 봄 산 곳곳에 즐거움 많아
상완야망귀賞玩夜忘歸 : 놀다가 밤 되도록 돌아가는 것 잊었네.
쇄수월재수嗩水月在手 : 물을 움켜쥐니 달이 손에 있고
농화향만의弄花香滿衣 : 꽃을 희롱하니 향기가 옷에 가득하네.
흥래무원근興來無遠近 : 흥에 겨워 멀고 가까움 가릴나위 없더니
욕거석방비欲去惜芳菲 : 떠나려니 꽃과 헤어지기 아쉬워.
남망명종처南望鳴鍾處 : 남쪽으로 종소리 울리는 곳 바라보니
누대심취미樓臺深翠微 : 누대는 아련한 푸르름 속에…….
3, 4 구 : 아무리 캄캄한 밤중이라도 등불을 밝힌 곳은 마치 대낮과 같이 환하다는 것을 표현하였으며, 아무리 무더운 한 여름이라 할지라도 뙤약볕을 가려줄 수 있는 정자 아래 있을 때 시원한 한줄기 바람이라도 지나노라면 가을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을 표현하였다.
동영상 재생
1 23. 국수월재수요 229

추구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