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推句

추구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天淸一雁遠이요
하늘 맑은데 한 마리 기러기 멀리 날아가고
海闊孤帆遲
바다 너른데 외로운 돛단배 더디 가는구나.
花發文章樹
꽃은 문장 나무에서 피어나고
月出壯元峰이라
달은 장원봉에서 나오는구나.
신습
한자
[闊]門 총17획, 넓을 활; 활달闊達, 광활廣闊. | 멀 활; 활소闊疎, 우활迂闊.
[帆]巾 총6획, 배돛 범; 범선帆船, 출범出帆.
[遲]辶 총16획, 더딜 지; 지연遲延, 서지舒遲.
[文]文 총4획, 글월 문; 문필文筆, 학문學文. | 무늬 문; 문수文繡, 용문龍文.
[章]立 총11획, 글 장; 장구章句, 전장典章.
[壯]士 총7획, 씩씩할 장; 장정壯丁, 용장勇壯.
[元]儿 총4획, 으뜸 원; 원기元氣, 기원紀元.
문장의
구조
감상
1, 2 구 : 이백의 〈송장사인지강동(送張舍人之江東)〉라고 하는 시 구절의 일부이다. 넓은 하늘과 광활한 바다에 홀로 날아가는 기러기와 외로이 떠가는 돛단배를 대비시킴으로써 막막하고 적막한 가운데의 외로움이 한층 고조됨을 느낄 수 있다.
송장사인지강동送張舍人之江東
장한강동거張翰江東去 : 장한이 강동으로 떠날 때에는
정치추풍시正値秋風時 : 바로 가을 바람 불던 때였지.
천청일안원天淸一雁遠 : 하늘 맑은데 한 마리 기러기 높이 날으고
해활고범지海闊孤帆遲 : 바다 너른데 외로운 돛단배 더디 가노라.
백일행욕모白日行欲暮 : 날 저물려 하는데,
창파묘난기滄波杳難期 : 싸늘한 물결 멀리 다시 만날 기약 어려워라.
오주여견월吳洲如見月 : 오주에서 만일 달을 보게 된다면
천리행상사千里幸相思 : 천리 밖이라도 행여 기억해 주게.
3, 4 구 : 훌륭한 문장의 화려한 문체와 과거에서 장원급제한 영광을 표현한 구절이다. 옛날에는 글을 지을 때 잘된 자구와 문장에 비점과 관주를 표시하여 훌륭함을 표시하였다.
동영상 재생
1 43. 천청일안원이요 101

추구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