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推句

추구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野曠天低樹
들이 넓으니 하늘이 나무 위로 낮게 드리우고
江淸月近人이라
강물이 맑으니 달이 사람을 가까이 하네.
風驅群飛雁이요
바람은 떼지어 나는 기러기를 몰고
月送獨去舟
달은 홀로 가는 배를 전송하누나.
신습
한자
[野]里 총11획, 들 야; 야외野外, 광야廣野.
[曠]日 총19획, 넓을 광; 광원曠原, 굉광宏曠. | 빌 광; 광고曠古, 공광空曠.
[低]人 총7획, 낮을 저; 저지低地, 고저高低. | 숙일 저; 저두低頭, 하저下低.
[遠]辶 총14획, 멀 원; 원근遠近, 소원疎遠.
[驅]馬 총21획, 몰 구; 구마驅馬, 선구先驅.
[群]羊 총13획, 무리 군; 군중群衆, 대군大群.
[飛]飛 총9획, 날 비; 비천飛天, 웅비雄飛.
[送]辶 총10획, 보낼 송; 송별送別, 전송傳送.
[獨]犬 총16획, 홀로 독; 독단獨斷, 신독愼獨.
[舟]舟 총6획, 배 주; 주거舟車, 편주片舟.
문장의
구조
감상
1, 2 구 : 이 구절은 맹호연(孟浩然)의 〈숙건덕강(宿建德江)〉이라는 시 구절의 일부이다. 저녁무렵 안개가 걷히고 달이 뜨면서 어둑어둑한 넓은 광야에서 지평선 끝을 바라보면 마치 하늘과 땅이 닿아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 유난히 하늘이 낮아 보이고, 맑은 날 밤에 강가에 가보면 강물에 달이 비춰져 손을 뻗으면 닿을 것 같이 달이 가까이 있어 보임을 말하고 있다.
※ 맹호연(孟浩然, 689~740)
성당(盛唐)시대의 시인. 호연(浩然)은 이름인지 호(號)인지 확실치 않으나 통설에는 이름이 호(浩)이고 자(字)는 호연(浩然)이라고 한다. 호북성(湖北城) 양양(襄陽)사람이다. 몇 번 관직을 얻고자 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한 채 여러 곳을 방랑하다가 녹문산(鹿門山)에 은거하였다. 40세에 장안에서 과거를 보았으나 실패하였다. 다만 시의 능력은 인정이 되어 장구령(張九齡), 왕유(王維) 등과 친교를 맺었다. 일생을 관직 없이 지냈고 문집으로는 《맹호연집(孟浩然集)》4권이 있다.
숙건덕강宿建德江
이주박연저移舟泊煙渚 : 안개 낀 강가에 머물려 배를 옮기니,
일모객수신日暮客愁新 : 저문 날 나그네 시름 새삼스러워.
야광천저수野曠天低樹 : 들이 넓으니 하늘이 나무 위로 낮게 보이고
강청월근인江淸月近人 : 강물이 맑으니 달이 사람을 가까이 하네.
3, 4 구 : 봄과 가을에 하늘을 보면 새로운 보금자리를 찾아 떼지어 날아가는 기러기 떼들을 볼 수 있는데, 마침 그 때 바람이라도 불면 마치 바람이 기러기 떼를 몰고가는 것같이 느껴진다. 검은 빛 바다 위를 홀로 저어가는 밤 배를 외로이 하늘에 떠있는 달만이 쓸쓸하게 전송하고 있음을 표현하였다.
3, 4 구 역시 김인후의 《백련초해》에 다음과 같이 실려있다.
풍구강상군비상風驅江上羣飛上 : 바람은 강 위의 떼지어 나는 기러기를 몰고
월송천애독거주月送天涯獨去舟 : 달은 하늘가에 홀로 가는 배를 전송하노라
동영상 재생
1 29. 야광천저수요 181

추구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