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推句

추구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細雨池中看이요
가랑비는 못 가운데서 볼 수가 있고
微風木末知
산들바람은 나무 끝에서 알 수 있다네.
花笑聲未聽이요
꽃은 웃어도 소리는 들리지 않고
鳥啼淚難看이라
새는 울어도 눈물은 보기 어려워.
신습
한자
[細]糸 총11획, 가늘 세; 세우細雨, 섬세纖細.
[池]水 총6획, 못 지; 지소池沼, 연지硯池.
[看]目 총9획, 볼 간; 간과看過, 좌간坐看.
[微]彳 총13획, 작을 미; 미물微物, 은미隱微.
[末]木 총5획, 끝 말; 말단末端, 결말結末.
[知]矢 총8획, 알 지; 지도知道, 치지致知.
[笑]竹 총10획, 웃을 소; 소담笑談, 폭소爆笑.
[聲]耳 총17획, 소리 성; 성량聲量, 가성歌聲.
[未]木 총5획, 아닐 미; 미래未來, 미달未達. | 여덟째지지 미; 미시未時, 정미丁未.
[聽]耳 총22획, 들을 청; 청중聽衆, 시청視聽.
[啼]口 총12획, 울 제; 제읍啼泣, 비제悲啼.
[淚]水 총11획, 눈물 루; 누흔淚痕, 중루衆淚.
문장의
구조
감상
1, 2 구 : 아주 가늘게 내리는 가랑비와 미세하게 부는 산들바람은 실내에서는 알 수도 없고 느낄 수도 없다. 하지만 끊임없이 동그랗게 퍼지는 연못의 파문을 보면 비가 내리고 있음을 알 수 있으며, 살랑살랑 흔들리는 나무 가지에서 바람이 불고 있음을 알 수 있다.
3, 4 구 : 꽃이 웃는다고 표현하더라도 사람처럼 웃는 것이 아니므로 꽃의 웃음소리는 들을 수 없고, 새가 운다고 표현하더라도 역시 새의 눈물은 볼 수 없다. 이 구절 역시 김인후의 《백련초해》에 다음과 같이 실려 있다.
화소함전성미청花笑檻前聲未聽 : 꽃은 난간 앞에서 웃어도 소리는 들리지 않고,
조제림하루난간鳥啼林下淚難看 : 새는 숲 속에서 울어도 눈물은 보기 어렵네.
동영상 재생
1 30. 세우지중간이요 185

추구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