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推句

추구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潛魚躍淸波
잠긴 물고기는 맑은 물결에서 뛰놀고
好鳥鳴高枝
예쁜 새는 높은 가지에서 울고 있구나.
雨後澗生瑟이요
비온 뒤 시냇물은 비파소리를 내고
風前松奏琴이라
바람 앞의 소나무는 거문고를 연주하네.
신습
한자
[潛]水 총15획, 잠길 잠; 잠수潛水, 침잠沈潛.
[躍]足 총21획, 뛸 약; 약진躍進, 도약跳躍.
[好]女 총6획, 좋을 호; 호사好士, 친호親好. | 아름다울 호; 호녀好女, 미호美好.
[鳴]鳥 총14획, 울 명; 명호鳴號, 녹명鹿鳴.
[枝]木 총8획, 가지 지; 지엽枝葉, 분지分枝.
[澗]水 총15획, 시내 간; 간곡澗谷, 벽간碧澗.
[瑟]玉 총13획, 비파 슬; 슬운瑟韻, 금슬琴瑟.
[奏]大 총9획, 아뢸 주; 주대奏對, 상주上奏. | 곡조 주; 주악奏樂, 연주演奏.
문장의
구조
감상
1, 2 구 : 이백의 〈효청(曉晴)〉이라는 시에 보면 “물고기 푸른 못 가득히 뛰놀고, 꾀꼬리 푸른 나무 밑에서 노래를 하네.〔魚躍靑池滿 鶯吟綠樹低〕”는 구절이 있는데, 얼음이 풀린 봄의 정서를 물고기가 푸른 물이 가득한 연못에서 뛰어놀고 꾀꼬리가 푸른 나무에서 노래를 한다고 노래하였다.
효청曉晴
야량소우헐野涼疏雨歇 : 쌀쌀한 들 오락 가락하던 비 멈추니
춘색편처처春色遍萋萋 : 봄 빛 곳곳마다 무성하여라.
어약청지만魚躍靑池滿 : 물고기 푸른 못 가득히 뛰놀고
앵음록수저鶯吟綠樹低 : 꾀꼬리 푸른 나무 밑에서 노래를 하네.
야화장면습野花妝面濕 : 들의 꽃 촉촉이 화장을 하고
산초뉴사제山草紐斜齊 : 산의 풀 비스듬히 늘어서.
영락잔설편零落殘雪片 : 떨어지는 잔설 조각
풍취괘죽계風吹掛竹溪 : 바람이 불어와 죽계에 걸어두네.
3, 4 구 : 산골짜기의 계곡물은 비가 오면 갑자기 불어나서 흐르게 되는데, 이 때 계곡의 바위와 자갈돌에 부딪히며 흐르는 계곡 물이 내는 소리가 마치 비파소리처럼 들린다고 하였으며, 소나무 사이로 지나가는 바람이 솔잎과 마찰되면서 내는 소리를 소나무가 연주하는 거문고 소리로 들린다고 하여 자연의 경치를 청각적으로 표현해주고 있다.
동영상 재생
1 40. 잠어약청파요 145

추구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