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推句

추구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歲去人頭白이요
세월 가니 사람 머리 희어지고요
秋來樹葉黃이라
가을 오니 나뭇잎 누래집니다.
雨後山如沐이요
비 온 뒤의 산은 목욕을 한 것같고
風前草似醉
바람 앞의 풀은 술취한 것 같네.
신습
한자
[歲]止 총13획, 해 세; 세시歲時, 연세年歲.
[沐]水 총7획, 목욕할 목; 목욕沐浴, 탕목湯沐. | 머리감을 목; 목발沐髮, 즐목櫛沐.
[醉]酉 총15획, 취할 취; 취생몽사醉生夢死, 만취滿醉.
문장의
구조
감상
1, 2 구 : 1, 2구는 당(唐)나라 때 시인인 노륜(盧綸)의 〈동이익상추(同李益傷秋)〉라는 시에서 인용하였다. 세월에 따른 사람과 만물의 변화에 있어서 희어지는 머리색을 통해 사람이 늙어가고 있는 것과 누렇게 변하는 단풍 색을 통해 계절의 변화를 표현하고 있다.
※ 노륜(盧綸, 748?~800?)
산서성(山西省) 사람. 자(字)는 윤언(允言). 대력(大曆) 초(767년경)에 과거에 응했으나 여러번 낙방하였다. 그러나 당시 재상인 원재(元載)가 그의 문장을 인정하여 관직을 얻게 되었다. 그는 검교호부랑중감찰어사(檢校戶部郞中監察御史)까지 승진하였으나 신병으로 퇴직할 수밖에 없었다. 후에 덕종(德宗)으로부터 부름을 받았으나 출발하기 전에 죽었다. 전기(錢起) 사공서(司空曙)와 더불어 대력십재자(大曆十才子)의 한 사람으로 손꼽히고 있다.
동이익상추同李益傷秋
세거인두백歲去人頭白 : 세월 가니 사람 머리 희어지고요
추래수엽황秋來樹葉黃 : 가을 오니 나뭇잎 누래집니다.
소두향황엽搔頭向黃葉 : 머리 긁적이며 누런 잎 바라보며
여이공비상與爾共悲傷 : 그대와 함께 가슴 아파합니다.
3, 4 구 : 한 차례 비가 내리고 나면 대지의 만물에 묻어 있던 온갖 잡티들이 다 씻겨지고, 함초롬히 빗물을 머금고 있는 것이 마치 목욕을 한 것처럼 보여짐을 말하였고, 바람이 부는 대로 이리저리 흔들리는 풀의 모습이 술 취한 사람이 중심을 잡지 못하고 몸을 이리저리 흔드는 것과 같다고 표현하였다.
동영상 재생
1 24. 세거인두백이요 100

추구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