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推句

추구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山影推不出이요
산 그림자는 밀어내도 나가지 않고
月光掃還生이라
달빛은 쓸어도 다시 생기네.
水鳥浮還沒이요
물새는 떴다가 다시 잠기고
山雲斷復連이라
산 구름 끊겼다 다시 이어져…….
신습
한자
[影]彡 총15획, 그림자 영; 영향影響, 형영形影.
[推]手 총11획, 옮을 추; 추이推移, 배추排推. | 밀칠 퇴; 퇴고推敲, 만퇴輓推.
[浮]水 총10획, 뜰 부; 부침浮沈, 경부輕浮.
[還]辶 총17획, 다시 환; 환기還起, 차환且還. | 도리어 환; 환생還生, 반환返還.
[沒]水 총7획, 잠길 몰; 몰락沒落, 골몰汨沒.
[斷]斤 총18획, 끊어질 단; 단절斷絶, 결단決斷.
[復]彳 총12획, 다시 부; 부활復活, 흥복興復. | 돌아올 복; 복고復古, 회복回復.
문장의
구조
감상
1, 2 구 : 초저녁 달이 비스듬히 뜰 때 쯤이면 달빛에 비쳐진 산 그림자는 길게 늘어져 방안에까지 밀려들어오는 경우가 있는데, 이 때 산 그림자는 아무리 쓸어낸다 하더라도 언제나 그 자리에 있을 뿐이고, 달빛 역시 구름에 가리워지거나 날이 새기 전에는 쓸어낼 수 없는 것이다. 이 구절은 《백련초해》의 다음 구절을 인용한 듯 싶다.
산영입문추불출山影入門推不出 : 산 그림자는 문에 들어오니 밀어내도 나가지 않고
월광포지소환생月光鋪地掃還生 : 달빛은 마당에 퍼져 쓸어도 다시 생기네.
3, 4 구 : 넘실대는 물결 위에 떠 있는 물새가 물이랑에 가려져 보였다 보이지 않았다 하는 것을 물새가 떴다가 다시 잠기는 것으로 보았다. 구름은 기류에 따라 항상 쉼 없이 흘러 다니면서 뭉쳐졌다가 흩어졌다가 한다. 높은 산에는 언제나 구름이 걸려 있는 경우가 많은데, 이 때 뭉치고 흩어지는 구름을 끊어졌다가 다시 이어진다고 본 것이다.
이 구절은 전술한 것과 같이 《초계어은총화(苕溪漁隱叢話)》에 일화가 소개되어 있는데, 신라 사신이 당에 가서 시인 가도와 주고 받은 시이다.
동영상 재생
1 34. 산영퇴불출이요 169

추구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