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推句

추구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鳥逐花間蝶이요
새는 꽃사이의 나비를 쫓고
鷄爭草中蟲이라
닭은 풀 속의 벌레를 다투도다.
鳥喧蛇登樹
새 지저귀니 뱀이 나무에 오르는가 보고
犬吠客到門이라
개 짖어대니 길손이 문에 이르렀나 보다.
신습
한자
[逐]辶 총11획, 쫓을 축; 축출逐出, 추축追逐.
[爭]爪 총8획, 다툴 쟁; 쟁패爭覇, 투쟁鬪爭.
[蟲]虫 총18획, 벌레 충; 충어蟲魚, 곤충昆蟲.
[喧]口 총12획, 떠들썩할 훤; 훤요喧擾, 부훤浮喧.
[蛇]虫 총11획, 뱀 사; 사족蛇足, 독사毒蛇.
[犬]犬 총4획, 개 견; 견마지로犬馬之勞, 충견忠犬.
[吠]口 총7획, 짖을 폐; 폐호吠嘷, 구폐狗吠.
[到]刀 총8획, 이를 도; 도달到達, 당도當到.
문장의
구조
감상
1, 2 구 : 모이를 찾아 꽃 사이와 풀 속을 헤매는 새와 닭을 시적으로 표현하였다.
3, 4 구 : 한적한 산속 움막에서 별 찾아오는 사람없이 지내다가 문 밖 나무 위의 새가 지나치게 시끄러운 소리로 우는 것을 들으니 아무래도 뱀이 새 새끼를 잡아먹으려고 나무에 오르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고, 사립문 밖에서 개가 짖는 소리를 들으니 길손이 문에 당도한 것이 아닌가 하고 느껴짐을 표현하였다.
동영상 재생
1 37. 조축화간접이요 144

추구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