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推句

추구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魚戲新荷動이요
물고기 희롱에 새로 난 연 살랑이고
鳥散餘花落이라
새 흩어지니 남은 꽃 떨어지네.
琴潤絃猶響이요
거문고 젖었어도 줄은 여전히 소리를 울리고
爐寒火尙存이라
화로 차가워도 불은 그대로 남아 있네.
신습
한자
[戲]戈 총17획, 희롱할 희; 희학戲謔, 농희弄戲.
[新]斤 총13획, 새 신; 신년新年, 일신日新.
[荷]艸 총11획, 연 하; 하로荷露, 벽하碧荷.
[動]力 총11획, 움직일 동; 동작動作, 충동衝動.
[餘]食 총16획, 남을 여; 여력餘力, 유여裕餘.
[潤]水 총15획, 젖을 윤; 윤습潤濕, 습윤濕潤. | 윤날 윤; 윤택潤澤, 광륜光潤.
[絃]糸 총11획, 줄 현; 현금絃琴, 관현管絃.
[猶]犬 총12획, 오히려 유; 유위부족猶爲不足. | 같을 유; 성유기류야性猶杞柳也
[響]音 총22획, 소리 향; 향응響應, 음향音響.
[爐]火 총20획, 화로 로; 노두爐頭, 화로火爐.
[尙]小 총8획, 오히려 상; 상존尙存, 연상然尙. | 숭상할 상; 상무尙武, 숭상崇尙.
[存]子 총6획, 있을 존; 존재存在, 보존保存.
문장의
구조
감상
서거정(徐居正)의 〈독좌(獨坐)〉라는 시(詩) 구절의 일부이다.
1, 2 구 : 연꽃 사이로 물고기가 연잎을 스치고 지나갈 때 연잎이 흔들리는 것을 보고 물고기가 연잎을 희롱한다고 표현하였으며, 꽃잎이 거의 다 졌을 무렵 아직 꽃잎이 남아있는 나뭇가지에 앉아 있던 새가 날아가자 힘없이 매달려 있던 꽃잎이 떨어지는 것을 노래하여 가는 봄의 서정을 드러내고 있다.
3, 4 구 : 아무도 찾아오지 않는 쓸쓸한 곳에서 외로움을 달래려고 거문고를 타니 눈물이 흘러 거문고를 적셔도 속절없는 거문고는 여전히 소리를 내고, 초저녁에 활활 타오르던 화로의 불씨도 새벽녘에는 다 타고 없어지지만 재 속에는 불씨가 여전히 남아있는 것처럼 가슴 속에는 무엇인가를 향한 불씨가 아직 남아 있는 듯한 여운을 주는 구절이다.
※ 서거정(徐居正, 1420~1488)
조선시대의 문신이면서 학자임. 자(字)는 강중(剛中)이며, 호는 사가정(四佳亭)이다. 집현전 박사를 지냈으며 《경국대전》, 《동국통감》등의 편찬에 참여하였다. 문집으로는 《동인시화(東人詩話)》, 《동문선(東文選)》등을 남겼다.
독좌獨坐
독좌무래객獨坐無來客 : 홀로 앉았노라니 찾는 나그네 없고
공정우기혼空庭雨氣昏 : 빈 뜰에는 빗기운이 어두워!
어요하엽동漁搖荷葉動 : 물고기 흔들어 연잎은 살랑이고
작답수초번鵲踏樹稍飜 : 까치 발구르니 나뭇가지 일렁이네.
금륜현유향琴潤絃猶響 : 거문고 젖었어도 줄 여전히 소리 나고
노한화상존爐寒火尙存 : 화로 차가워도 불 그대로 남아 있네.
이도방출입泥途妨出入 : 진창길 출입조차 훼방을 놓으니
종일가관문終日可關門 : 종일토록 문 지키고 있을 수밖에.
동영상 재생
1 51. 어희신하동이요 205

추구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