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推句

추구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山高松下立이요
산 높아도 소나무 아래 서 있고
江深沙上流
강 깊어도 모래 위로 흐르네.
花開昨夜雨
어제밤 비에 꽃이 피더니
花落今朝風이라
오늘 아침 바람에 꽃이 지누나.
신습
한자
[沙]水 총7획, 모래 사; 사막沙漠, 유사流沙.
[昨]日 총9획, 어제 작; 작일昨日, 재작再昨.
문장의
구조
감상
1, 2 구 : 산이 아무리 높다 하더라도 그 산의 제일 정상에 서 있는 나무보다는 아래에 서 있고, 강이 아무리 깊다 하더라도 강 바닥에 깔려 있는 모래 위에서 흐른다는 말이다. 안하무인(眼下無人)격으로 행동하는 사람을 위해 경계하는 말인 듯 싶다.
3, 4 구 : 조선 중기의 시인인 송한필(宋翰弼)의 〈우음(偶吟)〉이라고 하는 시에 나오는 구절로서 하루 저녁과 아침사이에 꽃이 피고 지듯, 봄이 속절없이 빨리 지나감을 노래한 것이다.
※ 송한필(宋翰弼, ?~?)
조선시대의 학자로서 자(字)는 계응(季鷹)이며, 호는 운곡(雲谷) 본관은 여산이다. 저서로는 《운곡집(雲谷集)》이 있다.
송한필은 그 자신보다 그의 형인 익필(翼弼, 1534~1599)이 더 이름을 날렸다. 송익필은 서얼 출신으로 어머니가 노비였는데, 신분적인 제약 때문에 출세를 하지는 못하였지만 학식과 문학에 뛰어나 율곡과도 친분이 있었으며 뛰어난 제자들도 여럿 배출하였다.
우음偶吟
화개작야우花開昨夜雨 : 어젯밤 비에 꽃이 피더니
화락금조풍花落今朝風 : 오늘 아침 바람에 꽃이 지누나.
가련일춘사可憐一春事 : 가련도 하여라! 한 해의 봄이
왕래풍우중往來風雨中 : 비바람 속에서 오고 가누나.
동영상 재생
1 56. 산고송하립이요 120

추구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