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推句

추구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高峯撐天立이요
높은 봉우리는 하늘을 버티고 서 있고
長江割地去
긴 강은 땅을 가르며 흘러 가는구나.
碧海黃龍宅이요
푸른 바다는 황룡의 집이요
靑松白鶴樓
푸른 소나무는 흰 학의 누대로다.
신습
한자
[撐]手 총15획, 버틸 탱; 탱목撐木, 지탱支撐.
[割]刀 총12획, 벨 할; 할부割賦, 분할分割.
[海]水 총10획, 바다 해; 해수海水, 운해雲海.
[龍]龍 총16획, 용 룡; 용포龍袍, 잠룡潛龍.
[宅]宀 총6획, 집 택; 택지宅地, 주택住宅.
문장의
구조
감상
1, 2 구 : 깎아지를 듯 높은 산이 마치 하늘을 떠받치고 서 있는 것 같고, 큰 강이 길고 넓어 마치 대지를 가르며 흘러가는 것과 같음을 표현한 것이다. 양자강을 중국사람들은 일반적으로 장강(長江)이라고 칭하는데, 실제 장강의 크기는 폭이 넓은 곳에서는 사방을 둘러보아도 육지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 넓고, 장강의 지류인 소삼협만 하더라도 그 길이가 400㎞가 넘어 비행기를 타고 하늘에서 보면 땅을 갈라놓은 듯 보인다.
3, 4 구 : 여의주를 물고 승천하기 전의 용은 물 속에 웅크리고 있다고 한다. 그러므로 바다를 용이 웅거하는 집으로 표현하였다. 소나무 위에서 날개를 접고 쉬고 있는 학을 보고는 소나무가 마치 학을 위한 누대처럼 느껴진다고 하였다.
동영상 재생
1 38. 고봉탱천립이요 135

추구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