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推句

추구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天高日月明이요
하늘이 높으니 해와 달이 밝고
地厚草木生이라
땅이 두터우니 풀과 나무가 자라도다.
月出天開眼이요
달이 나오니 하늘이 눈을 뜬 것이요
山高地擧頭
산이 높으니 땅이 머리를 든 것이로다.
신습
한자
[天]大 총4획, 하늘 천; 천은天恩, 승천昇天.
[高]高 총10획, 높을 고; 고저高低, 등고登高.
[日]日 총4획, 날 일; 일정日程, 종일終日.
[月]月 총4획, 달 월; 월력月曆, 만월滿月.
[明]日 총8획, 밝을 명; 명석明晳, 문명文明.
[地]土 총6획, 땅 지; 지도地圖, 처지處地.
[厚]厂 총9획, 두터울 후; 후대厚待, 온후溫厚.
[草]艸 총10획, 풀 초; 초목草木, 잡초雜草.
[生]生 총5획, 날 생; 생명生命, 천생天生.
[出]凵 총5획, 날 출; 출발出發, 돌출突出.
[開]門 총12획, 열 개; 개방開放, 속개續開.
[眼]目 총11획, 눈 안; 안목眼目, 심안心眼.
[山]山 총3획, 뫼 산; 산천山川, 등산登山.
[擧]手 총18획, 들 거; 거수擧手, 천거薦擧.
[頭]頁 총16획, 머리 두; 두뇌頭腦, 모두冒頭.
문장의
구조
감상
1, 2 구 : 자연 현상을 표현한 것으로 하늘이 높기 때문에 해와 달 역시 높이 떠서 천지 사방의 만물을 밝게 비추고 있음을 말한 것이다. 땅이 두텁다는 것은 지표면이 두텁기 때문에 초목이 잘 자랄 수 있다는 표현일 뿐 아니라, 비옥한 지력의 두터움으로 인해 만물이 잘 자랄 수 있음을 표현한 것이다.
1구는 중국(中國) 진(晉)나라 때의 시인인 사영운(謝靈運)의 〈초거군(初去郡)〉 중 다음 구절에서 인용한 듯 하다.
………
소계종수섭遡溪終水涉 : 계곡을 거슬러 올라 끝내 물을 건너고
등령시산행登嶺始山行 : 산봉우리에 올라 비로소 산행을 하네.
야광사안정野曠沙岸淨 : 들이 넓으니 모래언덕이 깨끗하고
天高秋月明 : 하늘이 높으니 가을달이 밝도다.
게석파비천憩石把飛泉 : 바위 위에 쉬면서 솟는 샘을 움키고
반림건락영攀林搴落英 : 숲속을 기어가 떨어진 꽃잎을 들어올리네.
………
사영운謝靈運(385~433)
남조(南朝) 송(宋)나라의 시인. 진(晉)나라의 명장(名將)이었던 사현(謝玄)의 손자로서, 강락공(康樂公)의 작위(爵位)를 이었으므로 사강락(謝康樂)이라고도 불렀다. 문제(文帝)때 시중(侍中)이 되었지만 참언에 걸려 사형당하였다. 그의 맑고 신선한 시풍(詩風)은 후대에 큰 영향을 미쳤으며, 불교에도 조예가 깊어 《대반열반경(大般涅槃經)》36권의 번역을 완성시키기도 하였다.
3, 4 구 : 캄캄한 밤하늘에 밝게 떠 있는 달이 마치 하늘이 눈을 뜨고 사방을 내려다보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을 표현하였으며, 우뚝우뚝 솟은 산이 마치 땅이 머리를 들고 있는 것 같이 보이는 것을 표현하였다.
동영상 재생
1 1. 천고일월명이요 279

추구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