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宋八大家文抄 柳宗元(1)

당송팔대가문초 유종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송팔대가문초 유종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9. 제거制擧에 응시한 뒤에 대리大理 최대경崔大卿에게 올린
古之知己者 不待來求而後施德이라 擧能而已 其受德者 不待成身而後拜賜 感知而已
옛날에 자기를 알아준 자는 상대가 찾아와 부탁을 한 뒤에야 덕을 베풀어주는 것이 아니라 그 재능을 천거할 뿐이고, 덕을 입은 자는 성공한 뒤에야 은혜를 베풀어준 것에 사례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를 알아준 것에 대해 감사할 따름입니다.
故不叩而響하고 不介而合하여 則其擧必至하고 而其感亦甚이라
그러므로 두드리지 않아도 반향反響이 있었고 누가 소개해주지 않아도 마음이 맞아, 그 천거가 반드시 열성적이었고 그 감사하는 마음 또한 매우 깊었습니다.
斯道遁去하여 遼闊千祀하니 何爲乎今之世哉리오
그런데 이 도가 사라진 지가 이미 천 년이나 지났으니, 지금 세상에 어찌 행해질 수 있겠습니까.
若宗元者 智不能經大務斷大事하여 非有恢傑之才하고 學不能探奧義窮章句하여 爲腐爛之儒
종원宗元 같은 자는 지혜智慧는 큰일을 경영하거나 큰일을 판단할 수 없어 뛰어난 재능을 지닌 사람이 아니고, 학문學問은 깊은 뜻을 탐구하거나 문장을 끝까지 파고들지 못하여 그저 썩어빠진 유자儒者일 뿐입니다.
雖或寘力於文章하여 勤勤懇懇于歲時 然而未能極聖人之規矩하고 恢作者之聞見하여 勞費翰墨하고 徒爾拖逢掖曳大帶하여 游於朋齒 且有愧色하니 豈有能乎哉리오
비록 간혹 문장에 힘을 쏟아 오랜 기간 부단히 노력하였으나 성인聖人의 법도를 깨우치고 작자作者의 견문을 넓히지 못해 종이와 먹만 낭비하고, 그저 긴 소매에 큰 띠를 두르고 벗들과 종유하여 부끄럽기만 할 따름이니, 무슨 능력이 있겠습니까.
閣下何見待之厚也
그런데 각하閣下는 어찌하여 그처럼 후하게 대해주셨습니까?
始者自謂抱無用之文하고 戴不肖之容하니 雖振身泥塵하여 仰睎雲霄라도 何由而能哉리오하여
애초에 스스로 생각하기를 ‘쓸모없는 문필文筆을 지니고 못난 용모容貌를 가졌으니 비록 진흙먼지 속에서 떨쳐 일어나 저 높은 하늘에 오르려고 한들 무슨 수로 가능하겠는가.’라고 하였습니다.
遂用收視內顧하고 頫首絶望하여 甘以沒沒也하니라
그래서 마침내 눈길을 거두어 안을 돌아보고 고개를 숙여 희망을 접고서 세상에 묻혀 조용히 사는 것을 달갑게 여겼습니다.
今者果不自意 他日瑣瑣之著述 幸得流於衽席하여 接在視聽일새 閣下乃謂可以蹈遠大之途하고 及制作之門이라하여 決然而不疑하고 介然而獨德하니 是何收採之特達하고 而顧念之勤備乎잇가
그런데 지금 뜻하지 않게 예전에 썼던 자질구레한 저술이 다행스럽게도 각하閣下에게 흘러들어가 직접 살펴보시고는, 마침내 원대한 길을 갈 만하고 작가의 경지에 이를 수 있겠다고 생각하시어 전혀 의심하지 않으시고 특별히 덕을 베풀어주시니, 어쩌면 이렇게 특별히 거두어주시고 자상하게 보살펴주신단 말입니까.
且閣下知其爲人何如哉
그리고 각하閣下께서는 저를 어떤 사람으로 알고 계십니까?
其貌之美陋 質之細大 心之賢不肖 閣下固未知也어늘
용모가 잘 생겼는지 추한지, 자질이 뛰어난지 시원찮은지, 마음이 어진지 비뚤어졌는지에 대해 각하閣下께서는 사실 모르십니다.
而一遇文字하고 志在濟拔하니 斯蓋古之知己者已
그런데도 한번 문자文字를 접해보시고 구제해줘야겠다는 뜻을 품으셨으니, 이는 곧 옛날에 자기를 알아준 자에 해당할 것입니다.
故曰 古之知己者 不待來求而後施德者也라하니
그러므로 “옛날에 자기를 알아준 자는 상대가 찾아와 부탁을 한 뒤에야 덕을 베풀어주는 것이 아니다.”라고 한 것입니다.
然則亟來而求者 誠下科也
그렇다면 자주 찾아와 부탁을 하는 것은 참으로 하책下策이라고 하겠습니다.
宗元向以應博學宏詞之擧러니 會閣下辱臨考第하여 司其升降하니
종원宗元이 예전에 박학굉사과博學宏詞科에 응시하였는데, 마침 각하閣下께서 시험장에 왕림하시어 당락當落의 권한을 맡으셨습니다.
當此之時하여 意謂運合事幷하여 適丁厥時라하여 其私心日以自負也하니라
그 당시에 이 맞아 일이 잘되려고 마침 좋은 때를 만났다는 생각에 혼자 마음속으로 날마다 자신을 가졌습니다.
無何 閣下以鯤鱗之勢 不容尺澤일새 悠爾而自放하고 廓然而高邁하니 其不我知者 遂排逐而委之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각하閣下께서는 거대한 곤어鯤魚와도 같은 분이라 작은 못에 걸맞지 않아 유유히 큰 바다로 나가시고 〈붕새가 되어〉 높은 하늘로 훨훨 날아오르시니, 저를 모르는 사람들이 드디어 저를 배척하여 내버렸습니다.
委之誠當也 使古之知己猶在 豈若是求리오
버려지는 것은 참으로 당연하나, 만약 옛날에 자기를 알아준 그분이 계셨더라면 어찌 많은 재능을 이렇게까지 요구하였겠습니까.
夫仕進之路 昔者竊聞于師矣
대체로 벼슬에 나가는 길에 대해 예전에 스승께 삼가 들은 적이 있습니다.
太上有專達之能하여 乘時得君하여 不由乎之列하고 而取將相行其政焉이요
가장 좋은 경우는 뛰어난 재능을 지니고서 때를 타고 알아주는 군주君主를 만나, 관리의 반열을 거치지 않고도 장수將帥재상宰相이 되어 정사政事를 행하는 것입니다.
其次有文行之美하여 積能累勞하여 不由乎하고 登乎表著之列하여 顯其名焉이요
그 다음으로는 뛰어난 문필과 행실을 지니고서 능력을 쌓고 끊임없이 노력하여 갑과甲科을과乙科에 급제하거나 과제科第에 합격하는 과정을 거치지 않고 관리의 반열에 올라 그 이름을 드날리는 것입니다.
又其次則曰 吾未嘗擧甲乙也하고 未嘗歷科第也 彼朝廷之位 吾何修而可以登之乎아하여 必求擧是科也하고 然後得而登之
또 그 다음은 ‘내가 갑과甲科을과乙科에 합격하지도 않고 과제科第에 합격하지도 않는다면 저 조정의 벼슬자리에 내가 어떻게 올라갈 수 있겠는가.’라고 생각하여, 반드시 과거에 합격하는 길을 추구하고 그런 다음에 벼슬자리에 오르는 것입니다.
其下不能知其利하고 又不能務其往하여 則曰 擧天下而好之어늘 吾何爲獨不然고하니라
그 아래로는 벼슬이 이로운 줄도 모르고 또 무엇에 힘써야 할 줄도 모르면서 그저 ‘세상 사람들이 모두 좋아하는데 내가 어찌 혼자서만 그렇지 않을 수 있겠는가.’ 하는 태도를 취하는 것입니다.
由是觀之컨대 有愛錐刀者하니 以擧是科爲悅者也
이로써 보건대 자신이 드러나는 것을 좋아하는 자가 있으니, 과거에 합격하는 것을 기쁨으로 삼는 자입니다.
有爭尋常者하니 以登乎朝廷爲悅者也
평범한 것을 달가워하지 않는 자가 있으니, 조정에 올라가는 것을 기쁨으로 삼는 자입니다.
有慕權貴之位者하니 以將相爲悅者也
권세가의 자리를 흠모하는 자가 있으니, 장수와 재상이 되는 것을 기쁨으로 삼는 자입니다.
有樂行其政者하니 以理天下爲悅者也
자기가 정치를 행하는 것을 즐거워하는 자가 있으니, 천하를 다스리는 것을 기쁨으로 삼는 자입니다.
然則擧甲乙歷科第 固爲末而已矣
그렇다면 갑과甲科을과乙科에 급제하고 과제科第를 통과하려고 하는 것은 진정 말단일 뿐입니다.
得之不加榮하고 喪之不加憂
급제하더라도 더 영예로울 것이 없고 낙방하더라도 더 걱정될 것이 없습니다.
苟成其名이라도 於遠大者何補焉이리오
혹시 그 목적을 이루었더라도 원대한 뜻을 이루는 것에 무슨 도움이 되겠습니까.
然而至於感知之道하여는 則細大一矣 成敗亦一矣
그러나 은혜를 베풀어준 것을 알고 감사하는 도리로 말하자면 본인의 자질이 뛰어나든 시원찮든 마찬가지이고, 성공하든 실패하든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故曰 其受德者 不待成身而後拜賜라하니라
그러므로 “덕을 입은 자는 성공한 뒤에야 은혜를 베풀어준 것에 사례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然則幸成其身者 固末節也
그렇다면 다행히 성공하였더라도 그것은 진정 지엽적인 일입니다.
蓋不知來求之下者 不足以收特達之士하고 而不知成身之末者 不足以承賢達之遇審矣
대체로 찾아와 부탁하는 것이 하책下策이라는 것을 모르는 자는 특출한 선비를 거두어줄 수가 없고, 성공이 지엽적인 것임을 모르는 자는 현달賢達한 분의 대우를 받을 수 없다는 것은 분명합니다.
伏以閣下德足以儀世하며 才足以輔聖하고 文足以當宗師之位하며 學足以冠儒術之首하여 誠爲賢達之表也
삼가 생각건대, 각하閣下의 덕은 세상의 모범이 되기에 충분하고, 재능은 성군聖君을 보필하기에 충분하고, 문필文筆종사宗師의 자리를 맡기에 충분하고, 학문學問유자儒者의 으뜸을 차지하기에 충분하여 참으로 현명하고 능력 있는 자의 표상입니다.
顧視下輩 豈容易而收哉리오
아래 후배를 돌아보실 적에 어찌 쉽게 거두어주실 수 있겠습니까.
而宗元樸野昧劣하여 進不知退하니 不可以言乎德이요 不能植志於義하고 而必以文字求達하니 不可以言乎才 秉翰執簡이라가 敗北而歸하니 不可以言乎文이요 登場應對하여 剌繆經旨하니 不可以言乎學일새 固非特達之器也
종원宗元은 촌스럽고 용렬하여 나아가기만 할 뿐 물러날 줄 모르니 덕이 있다고 말할 수도 없고, 정의正義에 뜻을 두지 못하고 반드시 문자文字로 영달을 구하려고 하니 재능이 있다고 말할 수도 없고, 지필紙筆을 들고 〈세상에 나갔다가〉 실패하여 돌아오니 문필文筆이 있다고 말할 수도 없고, 시험장에 들어가 답안을 썼지만 경전의 뜻과 어긋났으므로 학문이 있다고 말할 수도 없으니, 본디 특출한 그릇이 되지 못합니다.
忖省陋質 豈容易而承之哉리오
변변치 못한 자질을 헤아려볼 때 어찌 쉽게 은혜를 받을 수 있겠습니까.
叨冒大遇하고 하니 喜懼交爭하여 不克寧居
외람되이 큰 대우를 받았고 고명하신 감식鑑識을 욕되게 해드렸으므로, 기쁨과 두려움이 교차되어 마음 편히 있을 수가 없습니다.
실제로 자기를 구출해준 것처럼 여겨 잘 대우했던 순앵荀罃의 덕에 삼가 고마움을 느끼고, 국사國士로 자기를 대우해줬기에 자기도 그에 맞게 보답하려 했던 예양豫讓이 되자고 감히 다짐합니다.
伏候門屛하여 敢俟招納이라 謹奉啓以代投刺之禮하니
문전에 엎드려 저를 불러주시기를 감히 기다리면서 삼가 계문啓文을 받들어 올려 명함을 바치는 를 대신할까 합니다.
伏惟以知己之道 終撫薦焉하라
저를 알아주시는 도로써 끝까지 돌보아주고 천거해주시기를 바랍니다.
不宣이라
이만 줄입니다.
宗元謹啓
종원宗元은 삼가 계를 올립니다.
역주
역주1 上大理崔大卿應制擧啓 : 《文苑英華》 권659에는 〈上大理崔太卿應制擧不敏啓〉로 되어 있고, 본문 첫 부분에 ‘宗元啓伏聞’라는 다섯 자가 더 있다. 大理는 大理寺의 약칭이다. 국가의 최고 심판기구로, 형벌을 판결하는 일을 관장한다. 崔大卿은 大理寺卿 崔儆을 가리킨다. 大卿은 본디 太常寺‧光祿寺‧衛尉寺‧宗正寺‧太僕寺‧大理寺‧鴻臚寺‧司農寺‧太府寺 등 9개 寺의 장관인 卿의 통칭이다. 制擧는 황제가 직접 주관하는 궁정의 시험으로, 博學宏詞科를 가리킨다. 작자가 24세 때인 貞元 12년(796)에 制擧에 낙방하고 이듬해에 崔儆에게 자기를 천거해달라는 뜻으로 이 글을 올렸다.
역주2 多乎哉 : 《論語》 〈子罕〉에 “君子는 재능이 많아야 하는가? 많지 않아야 한다.[君子多乎哉 不多也]”라고 한 데서 인용한 것이다.
역주3 表著 : 조정의 문무백관이 품계의 고하에 따라 차례대로 서는 자리라는 뜻으로 일반 관리를 가리킨다.
역주4 擧甲乙歷科第 : 甲乙은 甲科‧乙科의 약칭으로, 進士시험을 가리킨다. 科第는 흔히 과거시험을 말하는데, 여기서는 進士시험의 상급 시험인 博學宏詞科를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역주5 穢累高鑑 : 高鑑은 인재를 알아보는 상대방의 안목이란 뜻으로, 崔儆이 작자 자신을 지나치게 높이 평가함으로써 공정한 감식에 누를 끼쳤다는 것이다.
역주6 竊感荀罃如實出己之德 : 春秋 때 晉나라 大夫 荀罃이 楚나라에 구금되어 있을 때, 鄭나라 商人이 그를 자루에 넣어 숨기고 楚나라를 도망쳐 나오려고 계획하고 있던 차에 楚나라에서 荀罃을 석방하였다. 荀罃이 晉나라로 돌아와 그 상인을 만나자 자기를 실제로 구출해준 것처럼 매우 고마운 마음으로 대우하였다고 한다. 《春秋左氏傳 成公 3년》 여기서는 작자가 이전에 博學宏詞科에 응시할 적에 시험관인 崔儆이 자기를 뽑아주지 않았지만 뽑아주려고 한 그 마음은 뽑아준 것이나 다름없이 고맙다는 말이다.
역주7 敢希豫讓國士遇我之報 : 豫讓은 春秋 말기 晉나라 智氏의 家臣이다. 처음에 范氏와 中行氏를 섬기다가 뒤에 智伯을 주인으로 섬겼는데, 智伯이 그를 매우 존경하고 총애하였다. 趙襄子가 智伯을 살해하자, 趙襄子를 습격하여 원수를 갚으려다가 발각되어 趙襄子로부터 심문을 받았다. 이때 그를 살해하려고 한 동기를 진술하기를 “范氏와 中行氏는 나를 일반 사람으로 대했기에 나도 그들에게 일반 사람으로 보답하였고, 智伯은 나를 國士로 대우했기에 나도 그에게 國士로 보답하는 것이다.”라고 하였다. 《史記 刺客列傳》 崔儆을 智伯에 견주고 작자 자신을 豫讓에 견주었다.

당송팔대가문초 유종원(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