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宋八大家文抄 柳宗元(2)

당송팔대가문초 유종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송팔대가문초 유종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予按子厚所謫永州柳州 大較以南이라 多名山削壁 淸泉怪石하니
나는 살펴보건대, 유자후柳子厚가 유배된 지역인 영주永州유주柳州오령五嶺 이남인데 이 지역에는 명산과 깎아지른 듯한 절벽, 그리고 맑은 샘물과 기괴한 암석이 많다.
而子厚適以文章之雋傑 客玆土者久之 愚竊謂公與山川兩相遭하니
자후子厚가 마침 걸출한 문장으로 이 지역에 오랫동안 거주하였으니, 나는 내심 생각하기를 “산천山川이 서로 잘 만났다.
非子厚之困且久 不能以搜巖穴之奇 非巖穴之怪且幽 亦無以發子厚之文이라
곤궁한 처지에다 또 오래 거주한 자후子厚가 아니면 바위굴의 기묘한 경관을 더듬어 찾을 수 없고, 기괴하고 또 유심幽深한 바위굴이 아니면 자후子厚의 문장을 밖으로 드러낼 수 없었을 것이다.” 하였다.
予間過하여 恣情山水間하여 始信子厚非予欺하고
내가 얼마 전에 남월南粤 지방에 들러 산수 사이에서 한껏 흥을 즐기면서 비로소 자후子厚가 나를 속이지 않았다는 것을 믿었다.
而且恨永柳以外 其他勝槪猶多하여 與永柳相頡頏하고 且有過之者로되 而卒無傳焉이라
그러면서 유감스러운 일은 영주永州유주柳州 이외의 다른 지방에도 좋은 경치가 많아 영주永州유주柳州와 서로 우열을 겨룰 만하고 어떤 곳은 더 뛰어난 경치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끝내 기록으로 전해지는 것이 없다는 점이었다.
抑可見天地內 不特遺才而不得試 當倂有名山絶壑이로되 而不得自炫其奇於騷人墨客之文者하니 可勝道哉
또한 이 세상에는 훌륭한 인재가 버려져 쓰이지 못하는 경우가 있을 뿐만 아니라, 동시에 어딘가에 있는 명산과 큰 절벽이 그 특이한 경관을 시인묵객의 글을 통해 스스로 과시하지 못하는 일이 있다는 것을 볼 수 있으니, 그 한탄스러움을 이루 말할 수 있겠는가.
역주
역주1 五嶺 : 大庾ㆍ騎田ㆍ都龐ㆍ萌渚ㆍ越城 등으로, 貴州ㆍ廣西ㆍ廣東ㆍ湖南ㆍ江西ㆍ福建 등의 省에 뻗어 있다.
역주2 粤中 : 곧 南粤로, 廣東ㆍ廣西 일대를 가리킨다.

당송팔대가문초 유종원(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