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註解千字文

주해천자문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주해천자문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7‧28 하니라 (空谷●傳聲하고 虛堂習●聽◉하니라)
人在空谷 有聲則谷自響應하여 而傳其聲하나니라
上言影之隨形하고 此言響之隨聲하니 蓋一義也
虛堂有聲이면 亦可習聽이니 堂之有 猶谷之有
易曰 出其言善이면 則千里之外應之라하니 卽此理也


빈 골짜기에 소리가 〈메아리쳐〉 전해지고 빈집에 들음이 〈울려져서〉 반복된다.
사람이 빈 골짜기에 있을 때에 소리가 있으면 골짜기에서 스스로 메아리쳐 호응하여 그 소리가 전해진다.
위에서는 그림자가 몸을 따름을 말하였고, 여기서는 메아리가 소리를 따름을 말하였으니, 같은 뜻이다.
빈집에 소리가 있으면 또한 소리가 울려서 중복될 수 있으니, 집이 울림이 있는 것은 골짜기가 울림이 있는 것과 같다.
《周易》 〈繫辭傳〉에 이르기를 “그 말을 내는 것이 착하면 千里의 밖에서도 호응한다.” 하였으니, 바로 이러한 이치이다.


역주
역주1 空谷傳聲 虛堂習聽 : 空은 즉 비운다는 뜻이다. 谷은 두 산 사이의 서로 낀 곳이다. 傳은 잇는다는 뜻이다. 堂은 집이 높으며 큰 것이다. 習은 거듭한다는 뜻이다. 聽은 귀로 듣는 것이다.
이는 말하기를 “소리가 빈 골짜기 안에 있으면 서로 전해져서 그치지 않고 빈집 안에 있으면 소리가 여기에서 나서 메아리가 저기에서 호응하여 듣는 이에게 중복되도록 한다.”고 한 것이다.(《釋義》)
역주2 : 집 울림이다.(《說文》)
역주3 : 골 울림이다.(《說文》)
신습
한자
空:빌 공 空中 空虛 無主空山 空中樓閣 空手來空手去
谷:골 곡 谷中 谷風 溪谷 空谷 深山幽谷 進退維谷
傳:전할 전 傳記 傳令 傳受 傳言 傳統 宣傳 傳來之物
聲:소리 성 聲望 聲明 聲樂 聲譽 名聲 肉聲 音聲 形聲
虛:빌 허 虛禮 虛心 虛僞 空虛 虛名無實 虛張聲勢
堂:집 당 堂內 堂上 高堂 食堂 堂狗三年吠風月 正正堂堂
習:익힐 습/거듭할 습 習慣 習性 習字 習作 獨習 常習 風習 學習
聽:들을 청 聽覺 聽聞 聽訟 聽衆 傾聽 盜聽 視聽 聽診器
동영상 재생
1 2·7·28 공곡전성하 … 213

주해천자문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