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註解千字文

주해천자문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주해천자문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15‧39 이라 (學●優登仕◯하여 攝●職●從政◉이라)
子夏曰 學而優則仕라하니 蓋學有餘力而仕 則驗其學者益廣也
學優則可以攝官守之職하여 從國家之政이니之果 之達 之藝 夫子皆許從政也하시니라


배우고서 여유가 있으면 벼슬에 올라서, 직무를 다루어 政事에 종사한다.
《論語》 〈子張〉편에서 子夏가 말하기를 “배우고서 여유가 있으면 벼슬한다.” 하였으니, 배우고서 餘力(여가)이 있어 벼슬하면 그 배운 것을 징험함이 더욱 넓을 것이다.
배우고서 여유가 있으면 官守(맡은 관직)의 직무를 다루어 국가의 정사에 종사할 수 있으니, 예컨대 子路의 과단성, 子貢의 통달함, 冉有의 재주를 夫子(孔子)께서 모두 정사에 종사할 수 있다고 인정[許與]하신 것과 같다.
[節旨] 위에서는 효도가 이루어져 도덕이 갖추어지고 아버지를 섬기는 도리가 극진한 뒤에 그것에 의뢰하여 임금을 섬길 수 있음을 말하였다. 이 이하는 임금을 섬기는 일을 말하였다.(《釋義》)
[節解] 능히 효도하여 덕이 있으면 뒷날 임금을 섬기는 빛나는 일이 모두 여기에 근본함을 말한 것이다. 효도하며 덕이 있는 사람은 반드시 명예가 있어 위로 소문나고 성대함이 그치지 않는다. 또 반드시 고전을 배워서 얻음이 있기를 기다린 뒤에 임금을 성취시켜 줄 바를 알며, 백성을 윤택하게 할 바를 안 뒤에 조정에 올라 벼슬을 하여 정사를 다스릴 수 있다. 《論語》에 이르기를 “배우고서 여유가 있으면 벼슬한다.” 하였다.(《釋義》)


역주
역주1 學優登仕 攝職從政 : 學은 강습 토론함이다. 優는 남음이 있음이다. 登은 오른다는 뜻이다. 仕는 벼슬함이다. 攝은 다스린다는 뜻이다. 職은 관원이 맡은 일이다. 從은 나아간다는 뜻이다 政은 국가 행정이다.(《釋義》)
역주2 子路 : 공자의 제자. 성은 仲, 이름은 由. 공자는 “중유는 과감[果]하니, 정무에 종사하는 데에 무슨 어려움이 있겠는가.” 하였다.(《論語》 〈雍也〉)
역주3 子貢 : 공자의 제자. 성은 端木, 이름은 賜. 字는 子貢. 공자는 “단목사는 통달[達]하였으니, 정무에 종사하는 데에 무슨 어려움이 있겠는가.” 하였다.(《論語》 〈雍也〉)
역주4 冉有 : 공자의 제자. 이름은 求, 字는 子有이다. 공자는 “염구는 재주[藝]가 있으니, 정무에 종사하는 데에 무슨 어려움이 있겠는가.” 하였다.(《論語》 〈雍也〉)
신습
한자
學:배울 학 學問 學業 學者 大學 文學 修學 鴻儒碩學
優:넉넉할 우 優待 優等 優秀 優劣 優越 俳優 優柔不斷
登:오를 등 登校 登山 登用 登廳 先登 登龍門 登高自卑
仕:벼슬 사 仕路 仕宦 仕日 給仕 出仕 致仕 仕非爲貧
攝:당길 섭/다스릴 섭/겸할 섭 攝理 攝生 攝位 攝政 攝取 總攝 統攝 包攝
職:벼슬 직 職務 職業 職位 職責 官職 就職 退職 名譽職
從:쫓을 종/나아갈 종 從來 從事 從者 從屬 盲從 服從 隨從 聽從
政:정사 정 政府 政治 財政 憲政 都目政事 爲政以德
동영상 재생
1 2·15·39 학우등사하… 249

주해천자문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