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中庸章句

중용장구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중용장구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6-9. 今夫天 斯昭昭之多ㅣ니(ㅣ로) 及其無窮也야(얀) 日月星辰[이] 繫焉며 萬物[이] 覆焉이니라(고) 今夫地 一撮土之多ㅣ니(ㅣ로) 及其廣厚야(얀) 載華嶽而不重며 振河海而不洩며 萬物[이] 載焉이니라(고) 今夫山 一卷石之多ㅣ니(ㅣ로) 及其廣大야(얀) 草木[이] 生之며 禽獸[ㅣ] 居之며 寶藏[이] 興焉이니라(고) 今夫水 一勺之多ㅣ니(ㅣ로) 及其不測야(얀) 黿鼉蛟龍魚鼈[이] 生焉며 貨財[ㅣ] 殖焉이니라

26-9. 지금 하늘은 반짝반짝 빛나는 것이 많이 모인 것인데, 그 무궁(無窮)함에 미쳐서는 일월성신(日月星辰)이 매달려 있고 만물(萬物)이 덮여 있다. 땅은 한 줌의 흙이 많이 모인 것인데, 그 넓고 두터움에 미쳐서는 화산(華山)을 싣고 있으면서도 무거워하지 않고, 강과 바다를 거두어 넣고 있으면서도 새지 않고 만물이 실려 있다. 산(山)은 주먹만한 돌들이 많이 모인 것인데, 그 넓고 큼에 미쳐서는 초목(草木)이 생장하고 금수(禽獸)가 살며 보물이 나온다. 물은 한 잔의 물이 많이 모인 것인데, 그 측량할 수 없음에 미쳐서는 큰 자라와 교룡(蛟龍)과 물고기와 자라가 살고 재화(財貨)가 불어난다.
26-9. [언해] 이제 天텬이 이 昭쇼昭쇼의 함이니 그 無무窮홈애 미처 日月월과 星辰신이 繫계여시며 萬만物믈이 覆복연니라 이제 地디ㅣ  撮촬ㅅ 土토의 함이니 그 廣厚후홈애 미처 華화嶽악을 載야쇼 重티 아니며 河하海 振진야쇼 洩셜티 아니며 萬만物믈이 載연니라 이제 山산이  卷권ㅅ 石셕의 함이니 그 廣大대홈애 미처 草초木목이 生며 禽금獸슈ㅣ 居거며 寶보藏이興 니라 이제 水슈ㅣ 一일勺쟉의 함이니 그 測측디 몯홈애 미처 黿원鼉타과 蛟교龍과 魚어鼈별이 生며 貨화財ㅣ 殖식니라
26-9. [James Legge] The Heaven now before us is only this bright shining spot; but when viewed in its inexhaustible extent, the sun, moon, stars, and constellations of the zodiac, are suspended in it, and all things are overspread by it. The earth before us is but a handful of soil; but when regarded in its breadth and thickness, it sustains mountains like the Hwâ and the Yo, without feeling their weight, and contains the rivers and seas, without their leaking away. The mountain now before us appears only a stone; but when contemplated in all the vastness of its size, we see how the grass and trees are produced on it, and birds and beasts dwell on it, and precious things which men treasure up are found on it. The water now before us appears but a ladleful; yet extending our view to its unfathomable depths, the largest tortoises, iguanas, iguanodons, dragons, fishes, and turtles, are produced in it, articles of value and sources of wealth abound in it.
昭昭 猶耿耿이니 小明也 指其一處而言之 及其無窮 猶十二章及其至也之意 蓋擧全體而言也 收也 區也 此四條 皆以發明由其不貳不息하여 以致盛大而能生物之意이나 天地山川 實非由積累而後大 讀者不以辭害意 可也니라
동영상 재생
1 2609 금부천 사소소지 327

중용장구 책은 2019.04.2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