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中庸章句

중용장구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중용장구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3-6. 詩云 予懷明德 不大聲以色이라야[ㅣ] 曰 聲色之於以化民에(애) 末也ㅣ라시니라(ㅣ라시니) 詩云 德輶如毛ㅣ라니 毛猶有倫이어니와 上天之載 無聲無臭(아) 至矣니라

33-6. 《시경》 〈대아 황의편(皇矣篇)〉에, “나는 밝은 덕(德)이 음성과 얼굴빛을 대단찮게 여김을 생각한다.” 하였는데, 공자께서 말씀하기를 “음성과 얼굴빛은 백성을 교화시키는 데 있어 지엽적인 것이다.” 하였다. 《시경》 〈대아 황의편〉에, “덕(德)은 가볍기가 터럭과 같다.” 하였는데, 터럭도 오히려 비교할 만한 것이 있으니, “상천(上天)의 일은 소리도 없고 냄새도 없다.”라고 한 것이야말로 지극하다고 할 것이다.
33-6. [언해] 詩시예 닐오 내 明德덕의 聲과 다믓 色을 크게 아니홈을 懷회노라 야 子ㅣ 샤 聲과 色이  民민을 化화홈애 말이라 시니라 詩시예 닐오 德덕의 輶유홈이 毛모 다 니 毛모 오히려 倫륜이 잇거니와 上天텬의 載ㅣ 聲이 업며 臭ㅣ 업다 홈이 至지극니라
33-6. [James Legge] It is said in the Book of Poetry, “I regard with pleasure your brilliant virtue, making no great display of itself in sounds and appearances.” The Master said, “Among the appliances to transform the people, sound and appearances are but trivial influences. It is said in another ode, ‘His Virtue is light as a hair.’” Still, a hair will admit of comparison as to its size. “The doings of the supreme Heaven have neither sound nor smell.” -- That is perfect virtue.
大雅皇矣之篇이니 引之하여 以明上文所謂不顯之德者 正以其不大聲與色也 又引孔子之言하여 以爲 聲色 乃化民之末務어늘 今但言不大之而已 則猶有聲色者存하니 是未足以形容不顯之妙 不若烝民之詩所言德輶如毛하니 則庶乎可以形容矣로되 而又自以爲謂之毛 則猶有可比者하니 是亦未盡其妙 不若文王之詩所言上天之事無聲無臭하니 然後 乃爲不顯之至耳 蓋聲臭 有氣無形하여 在物 最爲微妙로되 而猶曰無之 惟此可以形容不顯篤恭之妙 非此德之外 又別有是三等然後爲至也니라 第三十三章이라 子思因前章極致之言하여 反求其本하사 復自下學爲己謹獨之事 推而言之하여 以馴致乎篤恭而天下平之盛하시고 又贊其妙하여 至於無聲無臭而後已焉하시니 蓋擧一篇之要而約言之 其反復丁寧示人之意 至深切矣시니 學者其可不盡心乎
동영상 재생
1 3306 시운 여회명덕 461

중용장구 책은 2019.04.2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