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中庸章句

중용장구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중용장구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3-5. 詩曰 不顯惟德 百辟其刑之라니 是故[로] 君子 篤恭而天下[ㅣ]이니라

33-5. 《시경》 〈주송(周頌) 열문편(烈文篇)〉에, “드러나지 않는 덕(德)을 여러 제후(諸侯)들이 본받는다.” 하였다. 그러므로 군자가 공손함을 돈독히 함에 천하가 화평해지는 것이다.
33-5. [언해] 詩시예 오 현顯티 아니 德덕을 百辟벽이 그 刑다 니 이런 故고로 君군子 恭을 篤독히 홈애 天텬下하ㅣ 平니라
33-5. [James Legge] It is said in the Book of Poetry, “What needs no display is virtue. All the princes imitate it.” Therefore, the superior man being sincere and reverential, the whole world is conducted to a state of happy tranquility.
周頌烈文之篇이라 不顯 說見二十六章하니 借引以爲幽深玄遠之意 承上文하여 言 天子有不顯之德하여 而諸侯法之 則其德愈深而效愈遠矣 厚也 篤恭 言不顯其敬也 篤恭而天下平 乃聖人至德淵微自然之應이니 中庸之極功也
동영상 재생
1 3305 시왈 불현유덕 184

중용장구 책은 2019.04.2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