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中庸章句

중용장구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중용장구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3-1. 詩曰 衣錦尙絅이라니 惡其文之著也ㅣ라(ㅣ니)[로] 君子之道 闇然而日章고 小人之道 的然而日亡니 君子之道 淡而不厭며 簡而文며 溫而理 知遠之近며 知風之自며 知微之顯이면 可與入德矣리라(니라)

33-1. 《시경》 〈위풍(衛風) 석인(碩人)〉에, “비단옷을 입고 그 위에 홑옷을 덧입는다.” 하였으니, 그 문채가 드러남을 싫어해서이다. 그러므로 군자의 도(道)는 은은하지만 날로 드러나고, 소인의 도는 선명하지만 날로 없어진다. 군자의 도는 담담하지만 싫증나지 않으며, 간략하지만 문채가 나며 온화하지만 조리가 있다. 먼 것은 가까운 곳에서 시작됨을 알며, 바람은 비롯된 불어오는 곳이 있음을 알며, 은미한 것은 드러남을 안다면 함께 덕(德)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다.
33-1. [언해] 詩시예 오 錦금을 衣의고 絅을 尙다 니 그 文문의 著뎌홈을 惡오홈이라 故고로 君군子의 道도 闇암호 날로 章고 小쇼人의 道도 的뎍然호 날로 亡니 君군子의 道도 淡담호 厭염티 아니며 簡간호 文문며 溫온호 理리니 遠원의 近근으로 홈을 알며 風풍의 自홈을 알며 微미의 顯현홈을 알면 可가히 더브러 德덕에 입리라
33-1. [James Legge] It is said in the Book of Poetry, “Over her embroidered robe she puts a plain single garment,” intimating a dislike to the display of the elegance of the former. Just so, it is the way of the superior man to prefer the concealment of his virtue, while it daily becomes more illustrious, and it is the way of the mean man to seek notoriety, while he daily goes more and more to ruin. It is characteristic of the superior man, appearing insipid, yet never to produce satiety; while showing a simple negligence, yet to have his accomplishments recognized; while seemingly plain, yet to be discriminating. He knows how what is distant lies in what is near. He knows where the wind proceeds from. He knows how what is minute becomes manifested. Such a one, we may be sure, will enter into virtue.
前章 言 聖人之德 極其盛矣 復自下學立心之始言之하고 而下文 又推之하여 以至其極也 國風衛碩人, 鄭之丰 皆作衣錦褧衣하니 絅同하니 襌衣也 加也 古之學者 爲己 其立心如此 尙絅故 闇然하고 衣錦故 有日章之實이라 淡簡溫 絅之襲於外也 不厭而文且理焉 錦之美在中也 小人 反是하니 則暴於外而無實以繼之 是以 的然而日亡也 遠之近 見於彼者 由於此也 風之自 著乎外者 本乎內也 微之顯 有諸內者 形諸外也 有爲己之心하고 而又知此三者 則知所謹而可入德矣 下文 引詩하여 言謹獨之事하시니라
동영상 재생
1 3301 시왈 의금상경 476

중용장구 책은 2019.04.2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