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中庸章句

중용장구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중용장구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3-3. 詩云 相在爾室혼 尙不愧于屋漏ㅣ라니[로] 君子 不動而敬며 不言而信이니라

33-3. 《시경》 〈대아(大雅) 억편(抑篇)〉에, “네가 홀로 방안에 있을 때를 살펴보니, 오히려 방 귀퉁이에도 부끄럽지 않다.” 하였다. 그러므로 군자는 동하지 않을 때에도 공경하며, 말하지 않을 때에도 믿는 것이다.
33-3. [언해] 詩시예 닐오 네 室실에 在홈을 尙혼 거의 屋옥漏루에 붓그럽디 아니타 니 故고로 君군子 動티 아니야셔 敬며 言언티 아니야셔 信신니라
33-3. [James Legge] It is said in the Book of Poetry, “Looked at in your apartment, be there free from shame as being exposed to the light of heaven.” Therefore, the superior man, even when he is not moving, has a feeling of reverence, and while he speaks not, he has the feeling of truthfulness.
大雅抑之篇이라 視也 屋漏 室西北隅也 承上文하여 又言 君子之戒謹恐懼 無時不然하여 不待言動而後敬信하니 則其爲己之功 益加密矣 下文 引詩하여 幷言其效하시니라
동영상 재생
1 3303 시운 상재이실 183

중용장구 책은 2019.04.2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