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顔氏家訓(1)

안씨가훈(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안씨가훈(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6. 겉치레는 오래가기 어려워
6. 겉치레는 오래가기 어려워
鄴下有一少年, 出爲令, 頗自勉篤, 公事, 每加, 以求聲譽。
지역의 한 젊은이가 벼슬에 나가 양국령襄國令이 되더니, 스스로 꽤 열심히 애를 쓰며, 공무를 염두에 두고 언제나 백성들을 위로하고 구제함으로써 명성과 칭찬을 얻으려 했다.
凡遣兵役, 握手送離, 或齎梨棗餅餌, 人人贈別,
백성들을 병역에 내보낼 때마다 늘 손을 잡아주고서 떠나보냈고, 때로는 배나 대추, 떡 등을 준비하여 사람들마다 일일이 챙겨 보내면서 말했다.
云:“上命相煩, 情所不忍。
“상부 명령으로 힘들게 하여 안타깝기가 그지없소.
道路飢渴, 以此見思。”
길에서 배고프거나 목마르면 이걸로 내 마음을 헤아려주시오.”
民庶稱之,
그리하여 백성들의 칭찬이 입에 다 담기 어려웠다.
及遷爲, 此費日廣, 不可常周。
그런데 사주별가泗州別駕로 전보되면서 이 비용이 날로 늘어나서, 언제나 〈모든 사람들에게〉 고루 챙겨줄 수가 없게 되었다.
一有僞情, 難繼, 功績遂矣。
한 번 거짓으로 행한 겉치레가 계속 이어지기 어렵게 되자 그간의 공적도 결국 허물어지고 말았다.
역주
역주1 襄國 : 《魏書》 〈地形志〉에서 “北廣平郡의 襄國은 秦나라 때 信都가 되었다가 項羽가 이름을 바꾸었다. 兩漢 때에는 趙國에 속했고 晉代에는 廣平郡에 속했다.”고 하였다.[趙曦明]
지금의 河北省 邢台 서남쪽에 있었다.[역자]
역주2 經懷 : 마음에 두다. 염두에 두다.[역자]
역주3 撫卹 : 백성들을 어루만져 위로하고 물질로써 구제하다. 撫恤과 같다.[역자]
역주4 不容於口 : 입에 다 담지 못한다. 말로 다 할 수가 없다.[역자]
역주5 泗州別駕 : 《隋書》 〈地理志〉에서 “下邳郡은 後魏 때에 治所를 南徐州에 두었다가 後周 때 泗州로 바꾸었다.”라 하였다. 《通典》 〈職官〉 14에서 “州에서 刺史의 보좌역으로 漢代에는 別駕, 治中, 主簿 등의 관직이 있었는데, 別駕는 刺史를 수행하여 어떤 지역에 나갈 때 수레를 따로 탄다고 하여 명칭을 別駕라 하였다.”라 하였고, 注에서 《庾亮集》 〈答郭豫書〉를 인용하여 “別駕는 예전에 刺史와 따로 수레를 탔는데, 그가 맡은 일은 刺史의 반쯤 된다.”라 하였다.[趙曦明]
泗州는 옛 지명으로 지금의 江蘇省 宿遷 서남쪽이다.[역자]
역주6 觸途 : ‘그때그때, 경우마다’의 뜻이다. 본서 제9 〈文章〉篇 13 주 17) 참조.[역자]
역주7 損敗 : 본서 제5 〈治家〉篇 15와 제9 〈文章〉篇 1에 ‘損敗’라는 표현이 나온다. 《隋書》 〈食貨志〉에서 “매년 거두어들여서 쌓을 때 상하거나 헐게[損敗] 하지 말아야 한다.”라 하였다.[王利器]

안씨가훈(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