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顔氏家訓(2)

안씨가훈(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안씨가훈(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본편은 불교도의 입장에서 당시에 크게 성행했던 불교신앙에 대해 견해를 밝힌 글이다. 작자는 불교신앙이 전통적인 유가사상儒家思想과 모순되지 않는다는 견지에서, 당시 사람들의 비난으로부터 불교佛敎를 변호하였고 또 자손들에게 불교신앙을 권유하였다.
불교에 대한 인식수준이나 거론된 인과응보因果應報의 사례 같은 것들은, 지금의 관점으로 보자면 다소 유치한 면도 없지 않으나, 당시 남북조南北朝 사회에 불교佛敎가 지식인 계층에 어떤 방식으로 수용되었는지 짐작해볼 수 있는 좋은 자료가 된다. 역사의 격동기에 여러 차례 죽음의 고비를 넘기며 파란만장한 삶을 살았던 작자로서, 만년晩年에 불교에 귀의한 것은 어쩌면 자연스러운 일이었는지 모른다.

안씨가훈(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