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顔氏家訓(2)

안씨가훈(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안씨가훈(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7. 죽은 소의 앙갚음2
17. 죽은 소의 앙갚음2
齊有一, 家甚豪侈, 非手殺牛, 噉之不美。
북제北齊봉조청奉朝請 한 사람이 있었는데, 집안이 몹시 호사스러워 직접 잡은 소가 아니면 먹어도 맛이 없었다.
年三十許, 病篤, 大見牛來, 擧體如被刀刺, 叫呼而終。
나이 서른 남짓에 병이 깊었는데, 소가 덮쳐오는 것이 크게 보이며 온몸이 마치 칼에 찔리는 것 같아서, 비명을 지르다가 죽었다.
역주
역주1 奉朝請 : 東漢 이후로 遊休官員들에게 내리는 명목상의 官名이다. 중국 고대에 봄에 朝見하는 것을 ‘朝’라 하고 가을에 朝見하는 것을 ‘請’이라 하였는데, 奉朝請이란 조회에 참석할 자격을 준다는 뜻이다. 東漢 때에 퇴직한 三公, 外戚, 宗室, 諸侯 등에게 優待의 뜻을 나타내기 위해 부여하던 것이, 南朝 때에는 그 수가 늘어나 齊 永明(483~493) 중에는 600여 명에 달했다고 한다.[역자]

안씨가훈(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